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텃밭가꾸기를 시작하였습니다.마침 새로 이사 온  집 뒷뜰에

 

화단이 비교적 넓고 아무것도 심어져 있지 않은지라 작년 겨울부터

 

구덩이를 파고 과일껍질들을 파 묻어서 중간 중간 흙을 덮어 푹 썩혀서

 

거름을 만들어 두었답니다.지금 막 파종을 하고 첫 싹을 내밀기 시작하였습니다.

 

15 년 전에 시골에서 살면서 텃밭가꾸기를 미리 경험하였던지라

 

지금 다시 시작해 보니 또 새삼 새롭고 신기하고 재미도 있군요.

 

앞으로 비바리의 요리는 가급적 제가 직접 농사지은 채소들을 사용할까 합니다.

 

 

 

 

 

 

금요일날 장에 나가보니 모종들이 마구 마구 나오더군요.

 

그러나 저는  오이나 토마토 같은 것은 어쩔 수 없이 모종으로 사용을 할 것이고.

 

쌈채소와 엽채들은 가능하면 씨앗으로 파종하여 어린싹들 올라오는 모습도 보고

 

새싹부터 뜯어 먹기 위해 씨앗파종을 하였습니다.

 

우선 심기 편안한.씨앗들부터 구하여 마련하였답니다.

 

 

 

 

 

 

청치마, 적치마, 쑥갓, 대파 청경채, 부추.....

그리고 꽃씨 3가지.`~~

 

며칠 후 다시 쌈채씨앗들 10여가지 추가로 더 주문해서 받아 두었는데 그것은

 

다시 나중에 자세히 소개해 드릴게요.

 

그리고 장갑과 호미 등을 준비해 주심 되세요.

 

 

처음 파종을 할때 씨앗을 접시바닥에 키친페이퍼 깔고 씨앗을 올려 물주기를 2~3일 정도

 

하여 씨앗이 발아되기 시작하면 뿌리는 방법도 있어요.그러나 비바리는 바로 땅에 파종을 하였습니다.

 

 

 

 

 

 

이건 감자를 심은 모습이에요.

 

감자와 돼지감자(뚱딴지) 포스팅도 따로 정리해 드릴게요

 

그리고 씨앗파종~~~

 

 

 

 

 

파종 5일후의 청경채의 모습 꼬물꼬물..참 예쁘지요?

 

 

 

 

일주일된 청경채의 모습입니다.

 

토요일 어제 봄비를 맞아 훌쩍 더 컸어요.

 

얼마나 사랑스러운지 모릅니다.

 

 

 

 

 

 

 

 

 일주일 된 시금치의 모습입니다.

 

 

 

 

 

이건 뭘까요?  열무 같지요?

 

도라지랑 상추씨는 한참 후에나 올라올듯 합니다.

 

들깨씨도 뿌렸는데 우수수 마구 올라 올 테고요.

 

 

텃밭이라고 거창하게 따로 있는것은 아니고요. 화단텃밭이에요.^^*

 

씨앗 파종을 하다보니 제법 넓어 보였던 땅이 모자라는군요.

 

흙을 파다가 아이스박스를 이용하여  쌈채들은 심어야 할 듯 합니다.

 

 

 

 

옥상텃밭, 베란다텃밭, 화단텃밭 가꾸기

 

요즘 옥상이나 베란다 텃밭이 인기입니다. 모종으로 사다가 심으면

 

아주 쉽게 채소재배를 할 수 있어요. 생각 계신 분들은 서둘러 보시기 바랍니다.

 

 

 

 

 

 

푸릇푸릇 ~~~제법 텃밭티가 나지요? 

요즘 비바리는 꼬물거리는 녀석들 쳐다보고 가꾸느라 바쁘답니다.

 

 

 

 

목디스크가 심해서 컴도 잠시 멀리하고 있답니다.

 답방 못해드려도 당분간 이해바랍니다.

 

 

오이, 방울 토마토, 머위, 호박, 당귀, 등 모종 심기는 다음에  이어서 소개해 드릴게요.

 

 

파종일자 :2012.4,13

첫 싹 발아  : 2012, 4,17

촬영날짜: 2012,4,20

종류: 도라지, 청경채, 대파, 부추, 들깨, 열무,시금치

 

 

 

비바리의 친환경 요리책이 3쇄가 발행되었습니다.

(지금 각 인터넷서점에서  세일중)

 

저작자 표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金井山 2012/04/22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텃밭의 채소 하루하루가 다르지예...
    그런것을 보면 신기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멋진 시간 되세요.

  2. 솜다리™ 2012/04/22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명의 경이로움이내요..^^
    자연스러운 일인데 말이죠^^

  3. 편집장 2012/04/22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여린 새싹들이 움터오른 것을 보면 참 경이롭지요.
    직접 기른 야채로 만드는 요리 정말 기대됩니다.

  4. Zoom-in 2012/04/22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까지 심으시다니... 전 상추정도만 키워봤는데 ...자라는 모습을 보는 재미도 좋지요.^^

  5. 멀티라이프 2012/04/22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싹을 보니 제가 다 반갑습니다. ㅎㅎ
    뭐든지 키우는 재미는 쏠쏠한것 같아요!

  6. youngaia 2012/04/22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부지런하세요.
    텃밭가꾸기와 요리 기대합니다.

  7. meryamun 2012/04/22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물을 처음 기를때 그 기쁨을 대단하죠.
    아무리 넓은 밭에서라도 그것은 비슷할 것 같아요.

    시골이 사라진후..정말 흙과 마주할 일이 없어진 것 같아 아쉽기만 합니다.

    • 비바리 2012/05/08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농촌을 살려야 하는데 말이죠..
      너무 크면 부담스러운데.딱 적당한 텃밭이라 좋습니다.
      매일 아침 들여다 보고 풀 뽑고 물주고..그런답니다.

  8. 신기한별 2012/04/22 18: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텃밭 잘 가꾸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9. 2012/04/22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Ginani 2012/04/22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비바리님이 이젠 원재료에 까지 관심을 두시네요.
    이젠 모든 음식하는 분들 .. 기대 하시라... ㅎㅎㅎ

    너무 좋아요.

  11. 만물의영장타조 2012/04/22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텃밭까지 가꾸시다뉘.. 대단하십니다.
    목 디스크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12. 2012/04/22 2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비바리 2012/04/26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디가서 묻어왔나벼요.
      감사합니다.

      주말에는 저는 쉬지 못한다는거 아심시롱.......
      월요일엔 팔공산 계곡 좀 타고 왔어요.
      다리가 넘 아프더군요.
      간만에 근육 좀 쓴듯합니다.

    • 비바리 2012/04/29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네요.
      찾았습니다.
      답글 단것들만 죄다 훑어보니.
      이상한 답글들 남겨진게 보여요..
      그거 죄다 삭제하고 차단시켰는데
      다른 아이피로 또 들어오는군요
      말도 안되는 답글 달고 가는 녀석들 왜 있잖아용.
      그런것 같아요....

  13. 누림마미 2012/04/22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도 이렇게 꼭 한번 해보고 싶어요~
    바라만봐도 흐뭇하시겠네요^^
    아.. 비바리님.. 정말 부러워요~~~

  14. 2012/04/22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저녁노을* 2012/04/23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텃밭 가꾸며 사는 게 우리들의 희망이지요.
    부러워요.

    • 비바리 2012/04/26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들 그렇게 말씀하시더군요
      저도 어여 고향으로 내려가고 싶어집니다
      고향에 가면 텃밭이 천지거늘~~~

  16. 산위의 풍경 2012/04/23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궁~ 얼른 괜찮아 지시길 바래요.
    비바리님께 오늘무친 엉게나물 한접시 드리고 싶어 지는걸요~
    텃밭채소들 자주 만나 볼 수 있겠군요 ^^

  17. 해우기 2012/04/23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제가 저런것을..참 못하는 사람이다보니...
    마음은 한번 해봐야지..하면서도...땅이 없다..그런 핑계만 하게되네요....

    ㅎㅎ 왠지..좀더 풍성한 저 밭이 기대되는데요

    • 비바리 2012/04/26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땅이 없어도 됩니다.
      베란다에서 화분이나 아이스박스 이용하여
      텃밭가꾸기 하는 분들 꽤나 많거든요.

  18. 울릉갈매기 2012/04/23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지내셨나요~^^
    페이스에서 보았던 밭이 이거였군요~^^
    키우는 재미 수확하는 재미 솔솔합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19. 바람될래 2012/04/23 14: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녀석들이 쑥쑥 자라면..
    어느새 비바리님이 밥상위에 올라와있겠는데요..^^

  20. 초록배 2012/04/23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릇파릇 새싹들이 앙증맞네요^^ 부럽습니다.~

  21. 화사함 2012/04/24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꼬물거리고 나다가
    갑자기 어느 순간 제 모습을 나타내는 식물들을 보면
    막 뿌듯해지는 것 같아요. ^^

    • 비바리 2012/04/26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참 신기합니다.
      어버이를 닮은 자식이 태어나듯
      새싹들 자라는 모습 보면
      세상 시름 다 잊어요...

  22. pennpenn 2012/04/24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사도 하고 텃밭도 가꾸는 군요
    흙과 친한 것은 좋은 일입니다.
    대박 축하합니다

  23. 용작가 2012/04/24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순이 돋아나고 있군요 ^^
    생명의 위대함, 기분좋은 광경입니다 ㅎㅎㅎ

  24. 우리유황오리 2012/04/24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텃밭 가꾸는 재미도 솔솔하답니다
    앞으로 도란도란 이야기꺼리 많아지겠습니다
    행복한 텃밭 가꾸어 가시길 바랍니다

  25. 악랄가츠 2012/04/24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무주를 다녀왔습니다!
    신선한 공기를 듬뿍 마셔서 그런지
    스트레스가 한방에 싹 가시더라고요! ㅎㅎㅎ

  26.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2/04/24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신기합니다 ^^
    봄비가 와서 더욱 잘 자라는군요 ~!!

  27. 2012/04/24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비바리 2012/04/26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
      여기도 대구광역시 입니다.
      강북동네지만요..
      팔공산이 가까워서 좋군요
      공기도 시내쪽 보다 훨씬 좋고요....
      감사합니다..

  28. 와이군 2012/04/25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면 할머니께서 시장나가셔서 씨앗들 사오시곤 했었죠.
    요렇게 키우는 재미도 참 쏠쏠할 듯 싶습니다~

    • 비바리 2012/04/26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으로 비바리의 텃밭일기 기대해 주세용..
      씨앗 뿌려서 새싹 올라오는것
      들여다 보면 정말 신기하기도 하고 재미있군요

  29. 근사마 2012/04/25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텃밭이 정말 이쁘네여^^
    봄의 기운을 받아 자라나는 모습이 너무 이뻐요^^

  30. 로사아빠! 2012/04/25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집뒤뜰에 이런 텃밭이 있으니 참 좋으시겠습니다~
    저도 아파트를 벗어나 이런 조그마한 공간이 있는 곳에 사는게 꿈인데 말이죠~

    • 비바리 2012/04/26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행이도 집 뒷뜰이 조금 넓어요.
      복숭아 나무가 드문드문 심어져 있는데
      그 사이사이를 제가 이렇게 개간을 한겁니다
      요즘 계속 흙을 구해와야 하는 숙제가 있지만
      그래도 텃밭가꿀 수 있어서 참 행복합니다.

  31. 소우아씨 2012/04/26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비바리님~~ 소우아씨네 옥상에도 너~무 예쁜 새싹들이 쏙쏙 올라오고 있어요~~
    2주전에 심었더니.. 이제 제법 머리를 내민답니다. 얼마나 예쁜지~~
    봄이되면 옥상 미니텃밭 가꾸는 재미에 해마다 봄이면 에너지가 넘쳐요~^.^
    그나저나.. 디스크 때문에.. 어째요.. 목 아프면 머리도 아프실텐데...
    양방, 한방, 대체요법 고루 믹스해서 통증이 사라지길 바랍니다!!
    파이팅!! ^.^

  32. 복돌이^^ 2012/04/27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텃밭하다보면 정말 신기한 경우도 많은듯 해요..^^
    저는 처음에는 이게 풀인지 심은게 올라오는건지 몰라서 참 난해 했었어요..^^ ㅋㅋ

  33. 유진엔젤 2012/04/28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새집 이사 축하드려요...
    이쁜 새싹아기들과 친구하고 사시는 모습^^
    저도 올해는 예년과 다른 좀더 신중한? 방법으로 채소를 가꿔보려구요.
    요즘 씨들과 대화 중이예요.

  34. 탐진강 2012/05/08 0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텃밭도 가꾸고 여러 일들도 열심히 하고...참 부지런하세요^^;

  35. 아디오스(adios) 2012/05/10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잘 자라네요.. 제 베란다 텃밭은 전멸이네요 TT

  36. 아리엘 2012/08/29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신기하죠..땅에서 솟아나오는 새싹을 보면 신기하고 자연의 신비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습니다.
    심을때 과연 나올까..생각하는 맘으로 심거든요 어느날 보면 파릇파릇 살아서 나오는 새싹들 너무도 아름답습니다.

    • 비바리 2012/08/30 0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운 여름엔 잠시 휴지시켜줬어요,
      다시 씨앗 뿌리고 있는데
      벌써 당근과 아욱, 열무 등 새싹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봄철과 다르게 또 신기해 하고 있답니다.
      아리엘님 반갑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