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치오징어국, 오징어김칫국, 국물요리

해장국, 일상국, 우리집은 친환경국을 먹는다

비바리의숨비소리, 요리블로거비바리

 

 김치콩나물국 얼큰하게 끓여봅니다.

찬바람 솔솔 부는 가을~

묵은지도 처리하고 좋으네요.

 

어젠 쉬는 날. 신문사에 요리원고 넘기고

집에서 점심 먹으려는데, 전화벨이 울린다.

메뚜기 잡으러 가자스리`~

어허~~이사람들이 메뚜기잡기에 빠지셨구랴.

누렇게 익어가는 가을 들판도 보고 메뚜기도 잡고``

고고`~~~

메뚜기는 그렇게 비바리 품으로 많이 들어오고

오늘은 얼큰시원한 김치콩나물국으로 인사 드릴게요.

워낙 간단해서 누구나 쉽게 끓여 드실 수 있습니다.

 

 

 

 

김치콩나물국/비바리의숨비소리

 

콩나물200g, 무 80g, 김치(묵은지)200g,

소금1T(또는 국간장), 대파1대, 청양고추1개,

 홍고추1개, 멸치다시마물7컵, 김칫국물1컵 

 

 

김치콩나물국 끓이는 과정

 

 

 

 

 

 

1, 콩나물은 다듬어서 씻고

2, 묵은지는 조금 넉넉하게 200g 정도 꺼낸다.

김칫국물도  1컵 따로 준비한다.

3, 무를 넣으면 시원하므로 한 토막 채 썬다.

4, 냄비에 미리 준비해 둔 멸치다시마 육수를 붓고 무,

콩나물, 김치를 넣고 뚜겅을 닫아 끓인다.


5, 콩나물 익어가는 냄새가 나면  불을 줄이고 5분 더 끓여서

뚜껑을 열고  간을 보아 싱거우면 소금 또는 국간장으로

살짝만 하고 ,  대파와 청홍고추를 넣어 마무리~~ 

 

 

 

 

김치콩나물국/비바리

 

 

 

 

<김치콩나물국/비바리>

 

김치콩나물국은 마지막에 김칫국물을 반 컵 정도

넣어주면 맛을 한층 진하고 풍부하게 해줍니다.

 

 

 

 

 

<김치콩나물국/비바리>

 

비바리네 밥상여유~~~반찬들 좀 보세요.

밥은 귀리밥,멸치볶음, 그리고  죄다 채소반찬들이죠?

김치콩나물국은 해장국으로도 좋고요,

드시다 남으면 여기에 스프 빼고 라면 끓여 보세요.

해장라면이 따로 없구먼유.

화요일 화사하게 많이 웃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란연필@ 2014.10.07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얼큰해지는군요..... 이제 선선한 날씨가 되면 더 생각이 날 것 같습니다

  2. 철2 2014.10.07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갈하게 차려놓은 밥상입니다 ^^
    김치콩나물국이 시원 얼큰 한거 같네요 ~ 꼴깍 !
    냄새가 여기까지 오는듯 공감가는 밥상입니다 ~~~ ~~

  3. 용작가 2014.10.07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 마신 다음날 식탁에 올라오면 최고죵!!!! ^^)b ㅎㅎ

  4. *저녁노을* 2014.10.07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게 먹고 갑니다.^^

  5. 라이너스™ 2014.10.07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 김치국.ㅎㅎ
    용작가님 말씀처럼 숙취해소에 그만이겠어요^^

    • 비바리 2014.10.08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치콩나물국 요거..
      해장에도 그만여유~~~

      저야 달리는 일 거의 없지만요
      매해마다 이맘때면 맛있어지는
      묵은지콩나물국입니다.

  6. 릴리밸리 2014.10.07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너무 반갑습니다.ㅎ
    시원하니 해장에 좋을 것 같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 비바리 2014.10.08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릴리님 저도 반갑습니다.
      오래 집 비워 두어요.
      이렇게 반겨주시는
      블친님들 계시니 행복합니다.
      가을이라 더위도 가시고
      이제 견딜만 하네용.
      자주 인사 나눠요.
      점심시간이 다 되었군요
      맛점하세요`~

  7. pennpenn 2014.10.07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 콩나물국 한 그릇 잘 먹고 갑니다
    밥상이 간단하면서도 정갈하군요

  8. 포장지기 2014.10.07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 얼큰한 국물이 생각나게 하네요..
    날이 꿀꿀한게 입대고 들이키고 싶어집니다^^

  9. 낮에도별 2014.10.07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끈한 콩나물 김치국에 밥말아 먹고 싶어지네요 ^^ 상차림 사진이 넘 예뻐요~~

  10. 악랄가츠 2014.10.08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하게 달린 다음날 제격일 듯합니다! ㅎㅎ

  11. 풀칠아비 2014.10.08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콩나물국으로 라면 한번 끓여보고 싶어지네요. ^^
    저도 오랜만에 찾아뵙네요. 잘 지내시지요?

  12. 로렌씨 2014.10.0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런 방법이^^ 안그래도 오래된 김장김치가 많아서 처리하고 싶었는데..
    날씨가 쌀쌀해지니까 요즘 이런류의 음식이 많이 먹고 싶어집니다..

  13. Zorro 2014.10.08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날씨도 쌀쌀한데 얼큰하니 먹으면 넘 좋을거 같아요.
    옆에 있는 밑반찬들도 먹고 싶은데.. 예전에 해주셨던 반찬맛 잊을수가 없어요^^;

  14. 루비™ 2014.10.08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에 밥국(?)이라고해서 어머니께서
    김치, 콩나물, 밥, 가래떡 썬 것 넣어서 끓여주시던 것이 생각나네요.
    지금도 그 맛이 잊혀지지 않는데 아직 한번도 못 해 먹어봤어요.
    비바리님 레시피 비슷하게 해서 밥국 끓여먹어볼까봐요.

    • 비바리 2014.10.09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루비님
      저도 대구와서 처음 배운 음식이
      그 김치국밥이었어요.
      정말 맛있더군요
      먹으면 땀이 후끈하죠.
      요즘도 찬밥 남으면 멸칫국물 찐하게 내서
      고구마, 감자, 심지어 라면도 조금 넣고
      끓여먹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