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치오징어국, 오징어김칫국, 국물요리

해장국, 일상국, 우리집은 친환경국을 먹는다

비바리의숨비소리, 요리블로거비바리

 

 김치콩나물국 얼큰하게 끓여봅니다.

찬바람 솔솔 부는 가을~

묵은지도 처리하고 좋으네요.

 

어젠 쉬는 날. 신문사에 요리원고 넘기고

집에서 점심 먹으려는데, 전화벨이 울린다.

메뚜기 잡으러 가자스리`~

어허~~이사람들이 메뚜기잡기에 빠지셨구랴.

누렇게 익어가는 가을 들판도 보고 메뚜기도 잡고``

고고`~~~

메뚜기는 그렇게 비바리 품으로 많이 들어오고

오늘은 얼큰시원한 김치콩나물국으로 인사 드릴게요.

워낙 간단해서 누구나 쉽게 끓여 드실 수 있습니다.

 

 

 

 

김치콩나물국/비바리의숨비소리

 

콩나물200g, 무 80g, 김치(묵은지)200g,

소금1T(또는 국간장), 대파1대, 청양고추1개,

 홍고추1개, 멸치다시마물7컵, 김칫국물1컵 

 

 

김치콩나물국 끓이는 과정

 

 

 

 

 

 

1, 콩나물은 다듬어서 씻고

2, 묵은지는 조금 넉넉하게 200g 정도 꺼낸다.

김칫국물도  1컵 따로 준비한다.

3, 무를 넣으면 시원하므로 한 토막 채 썬다.

4, 냄비에 미리 준비해 둔 멸치다시마 육수를 붓고 무,

콩나물, 김치를 넣고 뚜겅을 닫아 끓인다.


5, 콩나물 익어가는 냄새가 나면  불을 줄이고 5분 더 끓여서

뚜껑을 열고  간을 보아 싱거우면 소금 또는 국간장으로

살짝만 하고 ,  대파와 청홍고추를 넣어 마무리~~ 

 

 

 

 

김치콩나물국/비바리

 

 

 

 

<김치콩나물국/비바리>

 

김치콩나물국은 마지막에 김칫국물을 반 컵 정도

넣어주면 맛을 한층 진하고 풍부하게 해줍니다.

 

 

 

 

 

<김치콩나물국/비바리>

 

비바리네 밥상여유~~~반찬들 좀 보세요.

밥은 귀리밥,멸치볶음, 그리고  죄다 채소반찬들이죠?

김치콩나물국은 해장국으로도 좋고요,

드시다 남으면 여기에 스프 빼고 라면 끓여 보세요.

해장라면이 따로 없구먼유.

화요일 화사하게 많이 웃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란연필@ 2014.10.07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얼큰해지는군요..... 이제 선선한 날씨가 되면 더 생각이 날 것 같습니다

  2. 철2 2014.10.07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갈하게 차려놓은 밥상입니다 ^^
    김치콩나물국이 시원 얼큰 한거 같네요 ~ 꼴깍 !
    냄새가 여기까지 오는듯 공감가는 밥상입니다 ~~~ ~~

  3. 용작가 2014.10.07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 마신 다음날 식탁에 올라오면 최고죵!!!! ^^)b ㅎㅎ

  4. *저녁노을* 2014.10.07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게 먹고 갑니다.^^

  5. 라이너스™ 2014.10.07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나물 김치국.ㅎㅎ
    용작가님 말씀처럼 숙취해소에 그만이겠어요^^

    • 비바리 2014.10.08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치콩나물국 요거..
      해장에도 그만여유~~~

      저야 달리는 일 거의 없지만요
      매해마다 이맘때면 맛있어지는
      묵은지콩나물국입니다.

  6. 릴리밸리 2014.10.07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너무 반갑습니다.ㅎ
    시원하니 해장에 좋을 것 같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 비바리 2014.10.08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릴리님 저도 반갑습니다.
      오래 집 비워 두어요.
      이렇게 반겨주시는
      블친님들 계시니 행복합니다.
      가을이라 더위도 가시고
      이제 견딜만 하네용.
      자주 인사 나눠요.
      점심시간이 다 되었군요
      맛점하세요`~

  7. pennpenn 2014.10.07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 콩나물국 한 그릇 잘 먹고 갑니다
    밥상이 간단하면서도 정갈하군요

  8. 포장지기 2014.10.07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 얼큰한 국물이 생각나게 하네요..
    날이 꿀꿀한게 입대고 들이키고 싶어집니다^^

  9. 낮에도별 2014.10.07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끈한 콩나물 김치국에 밥말아 먹고 싶어지네요 ^^ 상차림 사진이 넘 예뻐요~~

  10. 악랄가츠 2014.10.08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하게 달린 다음날 제격일 듯합니다! ㅎㅎ

  11. 풀칠아비 2014.10.08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치콩나물국으로 라면 한번 끓여보고 싶어지네요. ^^
    저도 오랜만에 찾아뵙네요. 잘 지내시지요?

  12. 로렌과오뚜막 2014.10.0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런 방법이^^ 안그래도 오래된 김장김치가 많아서 처리하고 싶었는데..
    날씨가 쌀쌀해지니까 요즘 이런류의 음식이 많이 먹고 싶어집니다..

  13. Zorro 2014.10.08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날씨도 쌀쌀한데 얼큰하니 먹으면 넘 좋을거 같아요.
    옆에 있는 밑반찬들도 먹고 싶은데.. 예전에 해주셨던 반찬맛 잊을수가 없어요^^;

  14. 루비™ 2014.10.08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에 밥국(?)이라고해서 어머니께서
    김치, 콩나물, 밥, 가래떡 썬 것 넣어서 끓여주시던 것이 생각나네요.
    지금도 그 맛이 잊혀지지 않는데 아직 한번도 못 해 먹어봤어요.
    비바리님 레시피 비슷하게 해서 밥국 끓여먹어볼까봐요.

    • 비바리 2014.10.09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루비님
      저도 대구와서 처음 배운 음식이
      그 김치국밥이었어요.
      정말 맛있더군요
      먹으면 땀이 후끈하죠.
      요즘도 찬밥 남으면 멸칫국물 찐하게 내서
      고구마, 감자, 심지어 라면도 조금 넣고
      끓여먹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