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티스토리 툴바



보글보글 청국장찌개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아파트에서는 주변에 퍼지는 청국장의 특이한 냄새 때문에 먹고 싶어도
못먹는다는 이야기들을 심심찮게 듣곤 하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어요

이렇게 훌륭한 음식도 마음놓고 못 먹는다는 현실이 마음을 착찹하게 만들기도 하네요.
국이나 찌개는 우리에 식탁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메인요리에요.
어떤분들은 국이 있어도 반드시 찌개 한가지는 더 추가해서 드시는 분들이 계시드라구요.

청국장의 좋은 효능들 일일이 열거하지 않아도 너무들 잘 알고 계실테지요?
집에서 손수 띄운 청국장이라면 그 맛은 정말 환상이죠.
저는 손수 띄운 청국장을 냉동실에 비치해 두면서 일년 내내 청국장찌개를 즐겨 먹습니다.
헌 밥통 하나만 있으면 청국장 집에서 아주 쉽게 띄울수 있어요.
구수하면서도 입맛 땡기는 깔끔한 맛의 청국장찌개 끓이는 비법 공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맛 땡기는 청국장찌개 깔끔하게 끓이는 방법**


(사진/ 집에서 직접 띄운 청국장)


** 안쓰는 밥통으로 청국장 직접 띄우기**
내손으로 띄운 청국장이 최고!!

요요요 주인공이 바로.. 집에서 손수 띄운 청국장이에요..
안쓰는 밥통 절대 버리지 마세요..
거기에 콩 삶아서 볏짚대  콕콕 박아 두고 보온 버튼 눌러  이틀만 놔두면
윤기 자르르~~~끈기 나는 구수한 청국장이 만들어 진답니다.
전기장판..담요 이런거 필요 없다는~~~

"파는 청국장 우리사람 맛 없어해~~"

다 띄운 청국장은 저는 으깨지 않고 그대로 사용합니다.
왠지 씹히는 맛이 있어 좋드라구요.
살짝 소금간만 해주세요.
콩콩콩.. 미리 미리 사다가 보관해 두세용.요즘이 적기


(사진/ 찌개국물 내기  재료)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북어머리와 국물용멸치 ,다시마 입니다.
보통때 우리는  멸치와 다시마로만 국물을 냅니다 안그런가요?
북어 머리 버리지 마세용..청국장찌개 국물내기할 때 아주아주 요긴합니다.
그리고 사진에는  무가 없지만 무도 반드시 넣어주세요
무를 넣으면 멸치의 잡냄새가 없어져요

***찌개국물 내기 요령****
찌개의 맛은 국물이 좌우해요

1, 미리 만들어 두고 필요할 때 사용하세요
2, 큰 멸치일수록 머리와 내장은 제거를 합니다.-그래야 국물맛이 깔끔
3, 멸치는 마른 냄비나 팬에 살짝 볶아서 사용하세요.- 비린내 & 짠내 제거
4,멸치는 찬물에 넣고 끓이기 시작-물 다섯컵당 멸치 2마리
5, 끓어 오르면 거품은 반드시 제거 , 끓기 시작하여 10~~15분이면 됨-그래야 깔끔
6, 국물낸 멸치는 반드시 건져낸다.그냥 두면 국물이 지저분해지고 쓴맛이 나기 쉬움
- 헝겊으로 걸러내어 사용하면 더욱 깔끔.
7, 무를 넣으면 멸치의 잡냄새를 무가 흡수해서 개운한 국물이 됩니다.
8, 국물용 멸치로는 크고 넓적한것이 좋으며 전체적으로 연한  색을 띠며 푸르스름하고
광택이 있는것이 좋아요



무조건 오래 끓인다고 국물이 더 진해지는 것은 절대 아니랍니다.
오히려 국물이 텁텁해질 수 있어요.  끓기 시작해서  10~~15분이면 충분하고
멸치도 반드시 건져내도록 합니다.
국물용 멸치대신에 디포리도 좋아요..





**깔끔한 맛!  청국장찌개에 필요한  재료**
부재료에 따라 찌개맛이 달라집니다.

필수재료:무,두부, 버섯,대파,청량고추
그외 어울리는 재료: 호박,박,동과(동아),

제가요 ..몇년을 끓이고 끓이면서 맛내기를 해보니.
위 필수재료 외에는 넣지 않는것이 훨씬 좋았어요.


** 깔끔 & 감칠맛 나는 청국장찌개 끓이는 비법 ***
비바리의 노하우 공개!!



1, 청국장찌개에는 마늘 넣지 마세요.
마늘의 향이 청국장 고유의 향을 방해합니다.
2, 기타 부재료들을 많이 넣지 않는것이 깔끔한 맛을 냅니다.
3, 청국장과 버섯은 찰떡 궁합.. 항암효과

4, 무나 동과 박을 넣으면 시원해요.
5, 양파는 단맛을 내기 때문에 청국장찌개에는 넣지 않는것이 좋습니다.
끓이면서 들큰한 맛이 나기 때문에 구수하고 깔끔해야 하는 청국장찌개에는 맞지 않아요.
대신 된장찌개에는 조금만  넣어 드세요.

6, 향이 강한 표고버섯 보다는 느타리버섯이 좋아요
7, 고춧가루 빨갛게 넣지 마시고 청량고추 딱 2개만 넣어보세요.(빨, 파)
8, 청국장찌개에 된장 1큰술 넣어보세요. 맛이 확  달라져요..
청국장 3큰술이면 된장 1큰술 비율이면 딱 좋습니다.




** 거품 걷어내기***
찌개를 끓이는 중간 중간에 반드시 위에 뜨는 거품은 걷어내 주세요.
불순물에 해당되는 거품을 걷어내야 국물맛이 깔끔해져요.
일반 된장찌개 끓일때에도 마찬가지입니다.


** 청량고추 넣어 깔끔한 맛 마무리**

고춧가루를 쓰지 않는 대신에 청량고추 2개정도 넣어서 깔끔한 맛을 내줍니다.
청국장찌개에는 역시 무색이 최고에요.
고춧가루 넣지 마세요..절대..노`~~

그리고 고추나 대파는 맨 마지막에 넣는다는것 아시죠?



음~~~구수하고 깔끔해~~~
싱싱한 가을 채소들 뜯어 넣고 보글보글 청국장찌개 몇 숟갈 떠 넣고 슥슥 비벼 보세요.
아~~흡~~~쩝쩝~~~





그리구요..
제 이름 부를때는 제발 "찌게"라고 하지 마세욤..."찌개"가 맞거든요...
항암효과 등 몸에 좋은 청국장 많이많이 사랑해 주세요`~~
깔끔하고 감칠맛 나는 청국장찌개 끓이는 요령 최종적으로 다시 종합해 드립니다.



 청국장찌개 깔끔하게 끓이는 11가지 노하우!!

1, 직접띄운 청국장을 사용한다
2, 국물을 미리 내둔다.-무, 북어머리 사용
3, 부재료 선택은 간단하게`~~무 필수
4,불조절 잘 하기 - 처음엔 강한 불 --끓기 시작하면 약한불
5,거품 걷어내기
6, 처음에는 심심하게 간하기-
오래 끓여 국물이 졸아들게 되므로 처음엔 심심하게 간을 해야 맞다.
7, 한소끔 끓여 먹기 직전에  끓여내기 - 찌개는 마지막에 끓여 내간다.
8,,파,고추는 거의 다  끓었을 때 넣는다.- 휘발성이 잇어 5분이내로 날아가 버리기 때문
9, 청국장찌개에는 마늘은 NO-청국장 고유향을 방해함
10,된장을 1큰술만 섞어보자- 국물맛도 좋고 간을 따로 하지 않아도 됨
된장과 국물, 무 ,부터  넣고 끓이다가 부재료들 넣고 청국장은 이때 마지막 부분에 넣는다.
11,고춧가루 대신 청량고추로 개운한 맛 내기




청국장 활용팁**
청국장을 말려서 갈아 가루로 만듭니다.
집에서 요구르트 만들어서 타서 드셔보세요..
신종플루요? 번비요? 건강 걱정 없어요.
집에서 요구르트 만들기====>http://vibary.tistory.com/69

*****

"청국장찌개 깔끔하게 끓이는 11가지 비법" Daum 메인 소개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바리의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웰빙생활요리 & 먹는이야기 ]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로그인하지 않아도 댓글, 추천 가능합니다.감사합니다.
청국장찌개 글 스크랩-- http://blog.daum.net/solocook/16888425

조리는 과학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나그네 2009/11/11 0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찌개의 새로운 방법을 알아가네요..
    계속 참고할 자료로 유용하게 보겠습니다. ^^

    행복하고 건강한 하루되세요~

  2. 간다껍데기 2009/11/11 0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 어떠한 찌개보다 가장 좋아하다보니 포스트보고 또 먹고 싶네요~~청국장은 무조건 추천!! *^^*

  3. 달려라꼴찌 2009/11/11 0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내에게 보여주기전에 제가 먼저 따라해봐야겟죠? ^^

    그리고...청국장을 요구르트에 타먹기도 하는군요.. 대단합니다. ^^;;

  4. 파르르  2009/11/11 0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을 내기 위해선..많을걸 알아야 하나봅니다..
    11가지 비법 주부들이 냉장고 문에 적어 놓고 맛있는 식탁 만드는데 도움이 되었으면합니다.
    즐건하루 되세요~~

    • 비바리 2009/11/11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
      쉬워 보이지만 은근히 어려운것이 찌개거든요..
      파르르님 좋은 하루 출발 하셨지요?
      일찍 들려주셨네요

  5. Sun'A 2009/11/11 0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어요~~^^
    오늘도 배워갑니다...
    좋은하루 보내세요^^

  6. 한수지 2009/11/11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아해요
    넘 맛나겠당.... 진짜 부럽습니다

  7. 좋은엄니 2009/11/11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으로...대단하십니데이... 우째 직접만드시기까정...

    전...엄두도 못내요..ㅠㅠ

    그래도...정말이지 끓여 먹어보고 싶은생각.. 무쟈게 간절함~~!!!!!ㅎㅎㅎㅎ^^*

  8. 2009/11/11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넷테나 2009/11/11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지멋대로 끓였던 거네요전..;; 집에 청국장이 생겨서 몇번 해봤었는데 영 맛이 안사는 이유가 있었어요. 잘 배웟습니다^^

  10. yureka01 2009/11/11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매........청국장 진짜 좋아하는데.....음식사진도 너무 맛깔나게 담으셧네요..

    아 근데..지난 토요일날..대구 음식박람회가서 음식사진 담았는데 망했습니다.어렵더란 ㅠㅠ

  11. 시크릿 2009/11/11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청국장 만드는 방법 그렇게 간단한줄 몰랐네요 근데 짚을 어디서 구하나요 ;;; 함 해볼게요 감사합니다

    • 비바리 2009/11/11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까지는 짚이 시골쪽에 나가보면 있어요
      깨끗하게 씻어서 마른 행주로 딱아서 줄기만 잘라
      보관해 두시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12. 테리우스원 2009/11/11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에서 나오는 냄새는
    콩으로 청국장을 어떤 온도와 시간에
    따라 많은 차이가 나더군요
    물론 냄새도 크게 자우되지요
    정확한 온도와 시간이라면
    구수한 맛이 많더군요

    맛나게 잘 먹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13. mami5 2009/11/11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의 구수한 맛이 느껴집니다..^^
    침 넘어가네..^^*

  14. 뽀글 2009/11/11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양파는 안들어가는게 좋군요^^;;저는 있는야채 다집어넣어서 맛이 좀 틀린가봐요^^
    잘보고가요~ 맛난 청국장 다시 도전해봐야겠어요^^

  15. kkjhhome 2009/11/11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좋은데 냄새때문에 문제 아닌가요?

    • 비바리 2009/11/11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국장의 별미는 바로 냄새인데
      글세요..
      그 냄새를 없애버리면 무슨맛에 먹는지..
      저는 청국장 냄새를 좋아합니다만..

  16. kkjhhome 2009/11/11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새 안나게 끓이는 방법 아시는분 갈켜주세용
    하루종일 냄새가 배어 있습니다.

  17. 트위티 2009/11/11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넘 감사합니다.
    이상하게 청국장찌개가 맛이 안나던데/
    오늘 저녁 시도해 보겠습니다.
    야무진 레시피 감사드리며

  18. B★킨스 2009/11/11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 좋아하는데 아흠~~~
    레시피 요긴하게 쓰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9. 한상천 2009/11/11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청국장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 특유의 냄새까지도 좋아합니다(?)
    문제는 직접 해먹을 용기가 없어 집에서 해줘야 먹거나 밖에서 사먹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죠...^^

    • 비바리 2009/11/11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웅~~
      저두요
      엄청 좋아해요.
      냄새없는 청국장은 저리가라~~~입네요
      청국장은 냄새가 매력이죠잉..
      이제 용기 팍팍 내보세요..
      손수 만들어 끓여보면 맛이 정말 달라요.

    • 한상천 2009/11/12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문명의 혜택을 못받은 놈이라 부엌에 들어가기가 쉽지는 않을 듯 합니다...
      앞으로 용기를 내보겠습니다만, 청국장까지는 무리인 듯 하네요...^^

  20. 달콤시민 2009/11/11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저는 청국장 못먹거든요 ^^;; 흐흐
    그런데 비바리님 포스팅 보니까 완전 맛있게 보여요!
    용기낼 수 있을 것 같네요 ^^
    홍삼청국장 관련해서 트랙백 걸고가용 ^^

  21. 분홍별장미 2009/11/11 13: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 가루가 몸에 좋다는건 이곳저곳에서 많이 접했어요 ^^;;
    아직 점심을 먹지 않았는데 , 슬슬 배꼽시계가 요동을 치네요

  22. pennpenn 2009/11/11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냄새가 다소 적게 나는 청국자이 먹고 싶습니다.

  23. White Rain 2009/11/11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침에도 청국장^^을. 저희 어머니도 청국장 잘 끓이신답니다. 뭐 일단 청국장을 직접 만드셔서 깔끔하고... 조미료 일체 들어가지 않공...^^
    담백하고..그런데 비바리님과는 방법이 좀 다른듯한데 어머니께 한번 부탁을..ㅋㅋㅋ

  24. 꿈꾸는 배낭돌이 2009/11/11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ㅠ ㅠ 늘 배가고파지는 블로그입니당.ㅠ.ㅠ
    정말 좋아는 청국장인데 ㅠ.ㅠ

  25. 모과 2009/11/11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한번 해먹어야겠습니다.
    남편이 무척 좋아 하는 음식입니다.

  26. 원덜 2009/11/11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밥 비벼 먹고파요 힝 ㅠ

  27. 해피아름드리 2009/11/11 2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앞에 없어진 청국장집에 그리워요^^
    (너무 좋아라 하는데....ㅠㅠ)
    청국장집 돌리도~~~ㅎㅎ
    저녁 한번 더 먹어야겠어요^^

  28. leedam 2009/11/11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 냄새가 여기까지나요 꿀꺽~!!!!ㅎㅎㅎ

  29. 하늘엔별 2009/11/12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물은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요 국물은 청국만뿐만 아니라, 모든 찌개에 써도 되겠네요. ^^

  30. 앞산꼭지 2009/11/29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고 있다가 청국장 찌개 끓이는 법 보다도
    우째 이렇게 편집을 깔끔하게 하실까 하는 쪽에 눈이 더가네요....ㅎㅎ.
    귀한 정보를 요리조리 섞어가면서 글이 한편의 요리네요.
    맛난 글, 잘 보고갑니다.

    비바리님의 레시피로 제가 한번 도전해봐야겠습니다.....ㅎㅎ.

  31. snoopy5881 2010/02/24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을 실패했어요..
    전기 밥통에 띄우는것..좀더 자세히 알수 없을 까요?

  32. 김현정 2010/03/06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첨 청국장찌개에 도전해 볼까 합니다^^
    설명 잘보고 갑니다^^ 감사해요^^
    성공하길 빌어 주세요~^^

  33. visitor 2010/09/27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찌게(X) 찌개(O) 좋은 지적이십니다. 그러나 청량고추(X) 청양(O)고추가 올바른 표현이네요.

  34. 김영자 2011/09/08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못만들고 마트로 청국사러 갑니다. 그래도 맛있게 끓여볼랍니다.

  35. 김영자 2011/09/08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못만들고 마트로 청국사러 갑니다. 그래도 맛있게 끓여볼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