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명록을 남겨주세요!

  1. ayumu_ 2016.07.20 16:59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미래의창 출판사 마케팅팀 김예진이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블로거님게서 저희 도서에 관심을 가져주시지 않을 까 하여 이렇게 문의드립니다. 소개드리고 싶은 도서는 김천령(필명)님의 신간,<지리산 암자 기행>입니다.
    위 도서는 최고의 절경, 지리산에 숨겨진 자유의 길
    암자의 매력을 살펴볼 수 있는 책으로.
    오마이뉴스에 인기리에 연재된 에세이입니다.

    북리뷰를 위한 도서로 관심이 있으시다면
    배송정보(성함, 연락처, 주소, 소속)와 함께
    naturalhigh2@gmail.com으로 회신부탁드립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
    감사합니다.

    -미래의창 김예진드림

  2. 2015.12.28 18:53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5.01.07 22:56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제갈선광 2014.11.19 11:43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전히 분주하시네요.
    이 가을을 어떻게 보내셨는지....

  5. pennpenn 2014.10.19 09:5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엊그제 모임의 일환으로 충남 당진의 솔뫼성지에 다녀왔어요
    김대건 신부의 생가와 기념관이 있더군요.
    이번 로마교황도 방문했구요.
    천주교 신자에게는 정말 성지라고 하더군요.
    이미 다녀오셨지요?

    • 비바리 2014.10.19 10:25 신고  수정/삭제

      그럼요.....
      저희들은 국내외 성지순례를 자주 9월엔
      정해진 달이라 예외없이 다닌답니다.

  6. 시후사랑 2014.10.10 11:10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금한게 있어 여쭙습니다.
    사과잼을 만드는 방법을 보다보니, 설탕대신에 꿀을 넣기도 하더라구요.
    설탕대신 꿀을 넣어도 되는건가요?, 혹, 양은 설탕만큼 사과의 30% 정도 하면 될까요?...
    잼은 먹고 싶고, 건강은 좋지 않아 이것저것 챙기고 싶어 여쭙습니다. ^^.

    • 비바리 2014.10.11 07:57 신고  수정/삭제

      사과만 완전히 졸여서 식힌 다음
      꿀을 조금 첨가해서 드시는 방법으로 함 해보세요

      아니면 사과를 썰어 말렸다가 갈아서 거기에 꿀을 섞어
      재워 두고 드셔도 될듯합니다.

      무조건 설탕 대신에 꿀을 넣는 형식은
      맞지 않을듯 합니다.

      사과에 열을 가하면 당도가 높고
      거기에 또 꿀을 넣는다면 더 달아질테니까요.
      사과를 다 졸인 다음 꿀을 섞어준다는 생각으로
      만들면 되세요....꿀의 양은 설탕보다 훨씬 적게 넣으셔야
      할것이라고 봅니다.드셔보면서 단 맛 조절을 하시기 바랍니다.
      레몬즙을 섞어 주면 방부제 역할을 하니
      레몬즙도 꼭 넣으시고요`~


  7. 유 레 카 2014.10.08 09:41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비바리님..여전히 요리 연구로 든든하게 해주십니다...

    늘 건강하시구요..가을철이라 환절기의 건강도 챙기고 마음도 훈훈해지시구요..

    고맙습니다~

    • 비바리 2014.10.08 12:03 신고  수정/삭제

      그럼요,,,
      이제 3번째 요리책도 준비중이고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건강하시지예?

  8. 온누리49 2014.09.17 08:22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살고 계신겨?
    요즈음은 네이버만 하는 갑소
    벌써 가을엔데 머 좋은 소식 있음 들려주시고
    건강 하시고~

    • 비바리 2014.10.06 00:35 신고  수정/삭제

      하이고~~~~그러게용.
      네이버도 겨우 간당간당 하는걸요.
      시간이 당체 없습니다.
      잘 지내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