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기로 골골 거리는 와중에 냉동실 정리를 하였어요`
제주도에서 공수한 옥돔, 여동생이 보내준 포고등어, 먹다 남은 삽겹살 몇 점, 그리고 어묵류,
만두, 오징어 1마리, 성게알, 청국장, 비지2덩이 등...휴~~많이도 들어 있네요
버릴건 버리고  생선류는 따로 한칸에 가지런히 정히하고 나머지도 구분이 잘 되게
투명 비닐에 넣어 칸칸마다 깨끗하게 정리했어요.
이제  한달간은 시장보지 말고 냉동실 재료 처치해 보기로 굳게 다짐 흐흐~~

자`~오늘은 뭘해 먹지?
제주도에서 여동생이 보내준 포고등어를 꺼냈습니다. (생물고등어는 더 맛있어요)
 아직 싱싱한지라 그냥 살짝 구워 먹어도 맛있겠는데?
궈? 아님 찌개를?
마침 묵은지가 있어 함께 지져 봐야지 생각 하다가 특별한 양념이 뭐 없을까 생각 중에

냉동실에 보관된 청국장이 번쩍 스쳤어요. 와우~~요거요거 괜찮겠는데?
특별한 양념도 필요 없고 묵은지와 청국장만 넣으면 간단!!
자`~실시해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재료: 고등어 1/2마리

부재료: 묵은지 1/2포기, 알알이청국장 3큰술(으깨지 않은것), 브로콜리 약간,
 , 멸치육수2컵 (혹은 쌀뜨물), 청홍고추 1개식, 대파 1/2, 마주앙1큰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들기

1, 묵은지는 속양념을 탈탈 털어버리고 길이를 반으로 잘라요

2, 포고등어는 실온에서 해동하고   5cm 정도로 토막 내고

3, 청국장도 꺼내어 실온에서 해동시키고 (미리 꺼내두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멸치다시물은 미리 끓여둔 것으로 사용(넉넉히 끓여두면 이럴 때 좋아요)

5, 브로콜리는 끓는 소금물에 파랗게 데쳐요
6, 냄비에 모든 재료 몽땅 넣어 보글보글 끓이다가 청국장 넣고 다시 끓여요
  모든재료가 맛이 어우러지면 청홍고추, 그리고 대파송송 넣어서 한소끔 끓이고
 끝~~~


간이요? 따로 필요 없심더.
그래도 뭔가이 2%가 부족하시면 김칫국물을 사알짝 더 넣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국장은 일부러 으깨지 않고 사용합니다
방울방울 건져먹는 재미가 독특하거든요
역시 청국장 넣기를 잘하였어요.
훤씬 구수하고 깊은맛이 나는거 있죠. 김치는 반드시 묵은김치 사용해 주세요.
새 김장김치로는 원하는 맛을 얻을 수가 없습니다.
김치대신 푹 삶은 시래기를 넣어  보글보글 지져도 맛있어요

이렇게 한 접시 예쁘게 담아내면 다른반찬은 필요 없어요.
고등어와 김치 그리고 아삭한 브로콜리까지 먹게 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뭔가 섭섭하여 상큼하고 살 찌지 않을 후다닥 반찬 하나 더 만들어 봤어요^^
바로  요즘 제맛인 날미역초무침 입니다. 
설겆이도 간단! 
참!
싱싱한 생물고등어로 하시면 맛이 더욱 좋습니다
저는 냉동실 재료 처리중이라 포고등어 사용하였다는 거 앞에서 미리  말씀드렸지요?
생선 중  가장 계급이 높은생선이 바로 요 "고등어" 입니다. 넌센스지만 영양가 최고디요.


추천 댓글 많이 부탁드려요`~

고등어찜 스크랩하기-
http://blog.daum.net/solocook/13998281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로커 2008.01.17 0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야심한 밤에 이런걸 보다니;; ㅎㅎㅎ
    군침 넘어가네요 >ㅁ <

    맛있게 드셨어요? ㅎㅎ

  2. pennpenn 2008.01.17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기드신 몸으로 요리를 준비했으니
    요리도 감기에 걸리지 않았을까요?

    전 콩종류를 워낙 좋아해서
    아침에는 항상 두유 한잔을 마셔요.

    고등어도 웰빙식품이라 찰떡 궁합일 것 같네요.

    • 비바리 2008.01.17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유는 손수 만든걸 드시나요?
      파는건 너무 달든디..

      먹어야 산다니께
      열심히 아파도 먹고 있심더.
      ㅎㅎ

      행벅한 하루 여세요~~

  3. 마산남자 2008.01.17 0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봐서 다행입니다.^^;
    고등어는 없고, 갈치는 있는데 갈치라도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컹

  4. 오드리햅번 2008.01.17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국장에 고등조림이라..
    맛있겠어요.

    오늘부터 장애인부부가 사는 집수리가 있어
    나가기전 잠시 인사하고 가요.
    감기조심요..

  5. 맛짱 2008.01.17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먹고 싶어요~^^

    • 비바리 2008.01.17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나가는 맛짱님
      유명인 맛짱님
      티비출연 촬영도 다시 하시궁.

      부럽사와요..
      얼굴 복실복실 이쁘시든데
      맛짱님은 맘짱님도 되시잖아요.

      그러니 살타령은 그만~~
      ㅎㅎㅎㅎ

  6. dall-lee 2008.01.17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맛일까요?

  7. krsuncom 2008.01.17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맛있겠어요~~
    사진이 너무 맛깔스럽습니다...!!

    • 비바리 2008.01.17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리블로거의 요리사진은 색감이 생명입니다
      허나..실제맛이 더 중요..

      실제로도 진짜 맛있어요.
      전부 제가 해먹는 요리들인지라..
      ㅎㅎ

      고맙고 반갑습니다.

  8. 김천령 2008.01.17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겠네요.
    고슬고슬 곰팡이 핀 청국장.
    피가 맑아지는 듯한 날미역초무침.
    오랜 친구같은 묵은지.
    님 덕분에,
    아침부터 군침만 입 안 가득하네요. 감사합니다.

    • 비바리 2008.01.17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령님 밤새 편안히 주무셨는지요
      댓글도 참 정성스럽고 맛갈스럽게 쓰시네요

      님의 이런 댓글 읽고 나면 에너지가 팍팍 솟아요.
      방문 감사합니다.
      즐겁고 신나는 목요일 되세요.

  9. 파란토마토 2008.01.17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아직도 아프신가봐요.. 빨리 나으셔야 할텐데..
    요리 솜씨가 좋으시니 이런 것도 올리시네요.
    저는 고등어 안좋아하지만 사진이 너무 먹음직스러워서 추천 누르고 가요^^

  10. como 2008.01.17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또 아프세요?

    건강찌개 맛있겠어요.^^

    몸 조리 잘~~하세요.

  11. yakida 2008.01.1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이 안좋으시군요~ 어서 회복바랍니다.

    그리고...고등어와 브로컬리 그리고 김치와 청국장... 그조화가 궁금합니다..
    오늘도 좋은자료 보고 갑니다.~!!

  12. photokart 2008.01.17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아프고 불편한 곳 없이 좋은 한해 되시기를 바랍니다.
    언능 감기 버리세용...

  13. nocomment 2008.01.17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침이..
    밥 몇 그릇은 후딱 해치울것 같습니다....
    특히...요즘같이 추운날씨엔 아주 좋겠어요..
    신속 배달 바랍니다....ㅋㅋ

  14. 이그림 2008.01.17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쥑이겠군..이거 마이 먹고 기운내서 잘 살자!!!!

  15. 맑은하늘 2008.01.17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몸 속이 건강해 지는 듯한 느낌....

    꿀~~꺽!! ^^ 점심먹고 났는데도 먹고싶은 찌개임다.

    식탁메뉴에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감사...

  16. 버트 2008.01.17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이집에만 오면 처음처럼이 떠 오르게 되는가 모르겠네요. 참. 비바리님 안되겠습니다. 1인분만 포장해주세요. 옆구리 시리도록 찬 처음처럼 한 병 숨겨 갈테니!

  17. 2008.01.17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여행스케치 2008.01.17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점심먹고 배 든든히 차있는 상태에서 보게 되어 다행입니다..
    아님, 또 꿀꺽꿀꺽 침 삼키느라 정신없을 뻔 했어요 ㅎㅎ
    마주앙은 비린내 제거용인가요? 궁금^^;

  19. 블로커 2008.01.17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몇시에 주무셨드라 이러니깐 무슨 스토커를 만난듯한 묘한 느낌이.......ㅎㅎㅎㅎ
    아 또 봤으니 이젠 저녁이나 먹어야겠어요 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