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결혼한지 얼마 안된 초보 주부들은 차례상 차리는 일이 어렵게만 느껴질거에요.

게다가 시골에 내려가 차례 준비를 하는 경우에는 부엌구조가 익숙치 않아 허둥대게 마련이죠.

아직은 명절상 차리는 일이 낯설지만 시어머니께 형님들께 어깨너머로 배우다 보니

자신이 생겼다는 질부나 올케들 이야기를 들으면서

아....초보들을 위한 삼색나물도 정리를 좀 해봐야겠다 하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누구나 다 아는 요리지만 그래도 혹시나 필요하실 분들을 위해 오늘 요리는

정리를 해보는 것이니 편안히 보아 주시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색나물***

1, 고사리 나물, 2,도라지나물,3,동초나물(미나리, 시금치,유채)
고사리는 기본중의 기본이지요?
그러나 도라지나 동초는 다른 나물로 하셔도 됩니다.
하얀색나물의 종류: 콩나물,숙주, 무,도라지 등
푸른생나물의 종류: 호박,고구마줄기,시금치,비름나물 ,시금치,유채나물, 동초,

시금치 한 단 가격이 너무 세고 막상 한단을 데쳐서 무쳐보니 얼마
양이 되지 않아 동초나물 사용해 봅니다.

**삼색나물의 의미**

뿌리(도라지)= 조상을 상징
줄기(고사리)= 부모를 상징
잎(시금치, 비름,)=나를 상징
이렇게 하여 뿌리,줄기, 잎 채소나 나물을 이용한 요리를 만들어 올리는것이라 합니다.


----------------------------------------------------------------------------------------------

** 고사리 나물***

아버지와어머니께서 다쳐 가면서 올해  손수 마련하신 제주도 먹고사리입니다.
잎은 비벼서 줄기만 사용합니다.


재료: 고사리 300g,국간장, 다진파, 다진마늘1작은술,참기름1큰술,육수`1/3컵,깨소금

1, 불린 고사리는 깨끗이 씻어 줄기 끝의 딱딱한 부분을 떼어내고 6cm 길이로 자른다.
2, 물을 자작하게 부어서 약불에서 은근하게 오래 삶아 그대로 한나절 놔둔다.
3,삶은 고사리는 여러번 씻어 찬물로 우려낸다.
4,,국간장, 파.마늘을 넣고 주물러 간이 베게 한 다음 팬에 참기름을 1큰술 두르고 볶는다.
5,육수를 붓고 뚜껑을 덮어 한소끔 끓여 국물이 졸아들면 잠시 두었다가
참기름,깨소금으로 다시 조물조물 무친다.

요리팁: 1,고사리는 충분히 불려서 여러번 찬물에 우려내고 삶되 삶은물에 그대로
불리면 고사리맛이 심심하지 않고, 맛있는채로 부드럽게 불려집니다.
2, 고사리나물 간맞춤은 반드시 국간장(청장) 을 사용토록 합니다.
3, 마늘은 생략하셔도 됩니다.


---------------------------------------------------------------------------------------------


**도라지나물**



재료:통도라지300g, 굵은소금 적당량,육수, 식용유,다진파, 다진마늘 ,참기름2작은술씩,깨소금,


1,도라지는 껍질을 벗기고 소금물에 주물러 씻어 헹군다음 찬물에 담가 쓴맛을 뺀다.
2,6cm 길이로 썬 뒤 기름두른  냄비에 볶다가 다진 마늘 육수를 넣고 역한 불에서 익힌다.
3, 도라지가 부드러워 지면 다진파, 깨소금,참기름을 넣고
소금으로 간한 뒤 다 스며들때까지 볶는다.

요리팁: 30분 정도 찬물에 담가 쓴맛을 제거한다
저는 미리살짝 데쳐서 볶으니 편하고 좋더군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동초나물 혹은 시금치  (가을엔 비름나물)




재료: 나물 300g,왕소금, 참기름,소금,깨소금

1, 비름나물은 억센 줄기는 잘라내어 끓는물에 소금약간 넣고 새파랗게데쳐
재빨리 찬물에 헹굽니다.
2, 물기를 꼭 짜서 참기름, 소금, 깨소금으로 조물조물 무칩니다.


요리팁: 너무 오래 데치지 마세요~~~



제 고향 제주에서는 특히 고사리나물에 신경 많이 씁니다.

대부분 가족의 손으로 꺾은 고사리를 차례상,제사상에 올리는 마음이 남다른 편인데.
무리를 해서라도 꼭..제삿상에 올리는 고사리만큼은 손수 꺾어다가 삶아 말려두고
사용을 합니다. 제주도의 토박이들은 고사리철이 되면
반드시 고사리를 꺾어다가 삶아 말리고 준비를 합니다.

올 봄 제 어머니께서도 그러시다가 넘어지셔서 다리와 가슴뼈에 금이가는
치명적인 부상을 당하시기도 하였지요..
그만큼 제삿상 차림에 ...조상 제사 모시기에 정성을 다합니다.

파마늘은 집집마다 넣는다 안넣는다 다르실거에요.
정답은 없으니..집안에서 만드시는데로 따라하시면 됩니다.





기름진 명절 음식보다는 깔끔한 메뉴로 준비를 하시고
특히 삼색나물 같은 경우에는 양을 넉넉히 하여 된장 보글보글 끓여서
온가족 양푼이 비빔밥으로 명절 뒤끝을 개운하게 즐시시기 바랍니다.

오늘부터는 제수용품 준비에 본격적으로 바쁘시겠어요..
집안 청소도 하여야 하고  그릇들도 꺼내 준비해야 하고,
송편소도 준비하고, 전이나 생선감도 골라야 하고..그러나..
찾아갈 고향이 있고 가족이 있다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큰 행복일겁니다.

 

"초보며느리도 척척 차례상 기본인 삼색나물 " 다음 메인 감사합니다.

스크랩은 여기서
http://blog.daum.net/solocook/16888891
http://board.miznet.daum.net/recipeid/22246

비바리의 친환경 생활요리 오픈캐스트 60호가 발행되었습니다.
콕~~~>
http://opencast.naver.com/VI952

손가락모양 추천버튼 콕..눌러 주세요..감사합니다.
넉넉한 한가위,풍성한 한가위 고향 오가는 길,.안전운전 하시길요^^*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새라새 2010.09.19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여자분들은 전부치기 다음으로 힘들다는 차례상 음식이라는데..
    그만큼 나물은 간을 잘 마춰야 제대로 맛이 난다고 하더라고요 그게 어렵다는데..
    갑자기 비빔밥 생각이 나네요

  3. 금낭화 2010.09.19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고사리나물 맛내기가 참 어렵더군요.
    좋은팁 감사합니다.

  4. pennpenn 2010.09.19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점심 때 나물을 훔쳐다가
    밥 비벼 먹겠습니다. ㅎ ㅎ ㅎ

  5. 탐진강 2010.09.19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색나물이 맛깔스럽네요.
    추석 명절에 채소 과일 등 가격이 비싸 걱정입니다.

  6. 지후니74 2010.09.19 0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례상 차리는 일이 그냥 보기에는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실제 준비하는 분들에게는 힘든 일인가 봅니다.
    그나마 일년에 이런 일이 몇 번 없다는 것이 다행이라 하야할까요?
    차례상을 준비하는 분들에게 좋은 메뉴얼이 될 듯 합니다.~~ ^^

  7. 초록누리 2010.09.19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나물이 대개 무치는 것이 비하죠.
    나물 고유의 맛을 느끼게 하는 것이 기본인 것 같습니다.
    나물 잔뜩 넣어서 비빔밥 먹고 싶어집니다. 색감도 너무 곱고 군침 많이 돕니다^^

  8. 흠...맛나겠당 ㅎㅎ 2010.09.19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비벼먹고 싶어요. 지금 당장...오늘 점심에요...ㅎㅎㅎ
    근데, 제가 사는 동네에선 제삿상엔 고춧가루 뿐만 아니라, 마늘과 파, 생강 같은 향신, 자극적인 양념은 안쓴다고 알고 있어요.
    정말, 제사풍습은 가가례라고... 지방마다 다른 것도 아니고, 집집마다 다 다른가봐요.
    굳이 제삿상에 안쓰더라도, 실생활에 참 유용하겠습니다. 나물 무치는 법 잘 배워 갑니다.
    감사합니다.

  9. 칼스버그 2010.09.19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행복한 명절이 되세요^^

  10. 행복한 요리사 2010.09.19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사이에 다정한 이웃들이 모두 다녀 갔네요
    평범한 나물 하나에도 숨결이 남아 있네요

  11. 들꽃 2010.09.19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깨끗하고 깔끔한 삼색 나물,,
    추석날 먹을수 있도록 해야게ㅆ어요

    즐거운 명절 되세요,

  12. 자판기 2010.09.19 1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aqnomart.com입니다.
    들어가셔서 팝업을 해제하시면 공지창이 뜹니다.

    저도 이번에 지인과 나눌려고 2개 구입했는데 그제 배송되었습니다.

    비바리님의 왕성한 활동력에 존경을 보냅니다.^^

  13. 꽁보리밥 2010.09.19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색나물에 그런 의미가 있었군요.
    세상에 제사를 몇년이나 지내면서 그 사실을 비바리님을
    통해서 알게되는군요. 감사합니다.
    추석연휴 알차고 건강한 시간 되시길 바랄께요^^

  14. mark 2010.09.19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나물을 참 좋아하는데 그중.. 시금치 나물, 고사리 나물, 고구만 순 나물, 씀바구 나물, 취나물 등등 다 좋아합니다. 나물만 있어도 밥안혹이 뚝딱입니다.

  15. 신기한별 2010.09.19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례상의 기본인 삼색나물...
    비빔밥 재료로도 괜찮은 선택이예요..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16. 멀티라이프 2010.09.19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에 냠냠~ 밥 비벼 먹을 생각에 벌써부터 행복합니다. ㅎㅎ

  17. ,,., 2010.09.20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름나물은 잘 몰랐는데 사진을 보니 제가 먹어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오늘도 한가지 배웠습니다.
    즐거운 명절 행복가득한 추석 보내세요^^

  18. 보기다 2010.09.20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히 고사리, 도라지는 할 줄 아네요ㅎㅎ
    어머니 어깨너머로 배워두길 잘했어요~

  19. meru 2010.09.20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 보니까 밥 비벼먹고 싶네요 ㅎㅎㅎ
    이런 나물을 구할 수 있다면 참 좋을텐데~~~
    맛있게 무칠 자신 있는데~~~
    역시 요리의 기본을 아시는 비바리님.
    오늘도 맛난 나물 눈으로 잘 먹고 갑니다!

  20. 하늘을달려라 2011.01.29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사리를 끈으시다 다치신 어머니 이야기를 들으니 정말 정성이 많이간 제사상이란걸 알수가 있네요...
    그리고....3색나물의 의미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유익한 정보입니당..

  21. Oneiric Rider 2011.01.29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이랑 고추장 참기름을 넣고 쓱싹~ 비벼먹으면 행복하겠어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