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기몸살이 심해서 전복죽을 끓였는데 전북죽에는 어울릴만한 마땅한 반찬이 없드라구요.

뭔가 새콤하고 시원한 것이 자꾸 먹고 싶었어요. 두꺼운 옷을 꺼내 입고 모자를 누질러 쓰고, 마스크를 하고 마트로 쪼르르 부지런히 갔어요. 1300원 주고 파래를 한 팩 사들고 다시 부지런히 집으로 와서는 전복죽도 끓이고 무채 썰어 넣고 시원하게 파래무침도 해서 한 그릇 잘 먹었습니다.어렵게만 생각하는 파래무침 아주 쉬워요.5분이면 시원하고 파래향이 살아있는 파래무침을 만드실 수 있어요.


주재료: 파래1팩

부재료: 홍고추 혹은 홍미니파프리카 1개, 무 100g

기타재료:맛소금,꽃소금, 검은깨, 사과식초 ,설탕 조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들기

1, 무는 곱게 채 썰고, 파프리카도 곱게 다져서 맛소금과 유기농설탕, 식초로 조물조물 버무려요.그대로 잠시 볼에 놔둡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넉넉한 볼에 물을 담고 체에 파래를 넣고 물에 담그듯이 밀어 넣습니다. 그러면 부유물이 물에 그대로 떠요. 파래를 살살 헤집으면서 티를 골라내어 그대로 체를 건져 올립니다.

그러면 파래가 유실될 염려 없어요.

같은 방법으로 두 번 반복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1의 무에 2의 파래를 섞어주면 끝

진짜 간단하죠? 파래를 섞고 맛을 보아 싱거우면 꽃소금을 살짝 더 넣어주세요.

무 절일 때 식초의 양은 기호에 맞게 조절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래손질 쉽게 하는법 **

파래 다듬기도 만만치가 않습니다. 씻다보면 물에 다 흘러 버리기 일쑤니까요
일단 넉넉한 볼에 물을 받아요, 파래를 채에 담아 볼에 담그면 부유물이 물 위로 동동 떠오릅니다.
그럼 그런 상태에서 헤집으면서 떠오르는 것을 골라내면 아주 쉬워용^^파래가 물속에 잠겨 있으니
부유물이 쉬 위로 떠오르고 또 파래는 하나도 버리지 않게 되요

마늘은 쓰지 않았어요. 그래야 파래향이 그대로 살아 있어요.
스크랩은 여기서---http://blog.daum.net/solocook/14200810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01.31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일빠다~~^^..
    잘 보고 갑니다

  2. 쿨러 2008.01.31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간밤에 제 블로그 다녀가신 흔적 보구 찾아 왔습니다^^
    접속하자마자 입에 침이 고이네요^^ ㅋㅋㅋ
    새콤달콤 산뜻한 파래무침~~~ 너무 좋습니다^^

  3. como 2008.01.31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상큼..

    감기가 멀리 도망 가겠어요.ㅎㅎ

  4. pennpenn 2008.01.31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냠 냠~~
    건강식이네요.

  5. 호박 2008.01.31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침질질~ 질질질~
    닦아도 질질질~ 추룹! 빨아먹어도 질질질~

    씨잉! 책임지세욥!!

    밉지만(?) 추천꾹! 하고갑니닷=3=33

  6. 마산남자 2008.01.31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시원~하게 맛있겠네요. ㅎㅎ

  7. 멜로요우 2008.01.31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분만에 만들 수 있는거 맞죠? ㅋㅋㅋ
    <--이놈의귀차니즘~ㅋㅋ
    오늘 여기 장날인데 --;;;
    한번 도전을? ㅋ

  8. dall-lee 2008.01.31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래무침 잘 먹고 갑니다.

  9. Ezina 2008.01.31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비바리님 아직도 감기중이신가요?

    아 생각만해도 새콤한게 군침이 도네요.
    비바리님 어서 건강회복하세요~~^^

  10. 2008.01.31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태공망 2008.02.01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큭.!! 전 전복죽이란 말에 넘어갑니다!! 전복죽 먹고 싶어요..ㅜ.ㅜ
    크엉.,..ㅜ.ㅜ 저도 나눠주세요~

  12. dream 2008.02.01 0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앵글 하나 올리고 한바퀴 도는중 입니다 너무 늦은 시간이죠..ㅎㅎㅎ
    좋은꿈 꾸세요 인사드리고 갑니다

  13. 여행스케치 2008.02.01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파래무침, 정말 먹고 싶습니다.~
    요즘은 귀차니즘 때문에 뭘 잘 안만들어 먹게 되는데, 오늘은 적어두신 방법대로 한번 해 봐야겠어요.
    군침이 입안가득^^;;
    아무래도, 비바리님 블로그에 오기전엔 배를 든든히 채우고 오는 편이 견디기가 조금 더 나은 것 같아요^^;;

    감기 얼른 나으세요~~~

  14. 달룡이네집 2008.02.01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래무침 정말 맛있겠습니다..시원하고 참 맛있을듯 합니다..

  15. 시커먼풍선 2008.02.01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초가 들어가 새콤하고 깔끔한 맛이 날듯 싶어요...
    무우생채가 씹는맛을 더해주고....
    5분이라.....
    정말 후따닥 반찬이군요....ㅎㅎ

  16. 라이프대구 2008.02.01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래무침 정말 좋아하죠. 저는 다른 양념필요없이 파래만 있어도 맛있게 먹을 수 있죠. ^^

  17. 밋첼™ 2010.12.28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가 전화와서 파래무침법 찾아봐달라길래...비바리님 블로그로 날아왔습니다^^;;;;;
    집엔 애들때문에 컴터를 안켜두거든요.. 켜더라도 인터넷이 되려면 오래기다려야한다는 핑계를 대어봅니다..ㅎㅎㅎ
    과연... 아내가 만든 파래무침은 어떨지.. 퇴근하고 먹어봐야겠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