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가 고향인 저는 어릴때 이 양애(표준말:양하) 를 많이 먹고 자랐습니다
초가집 처마밑에 양하가 늘상 자라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며칠전 어머니께서 귀한 양하와 옥돔 , 그리고 제주산 간고등어를 보내주셨습니다.
양하는 제주도말로는 양애끈..즉 양애라고 합니다.

삶아 무쳐 나물로 먹어도 좋지만 양이 제법 되었는지라 피클로 담아보았습니다

어머니께서 아픈 다리를 하시고 일부러 버스를 타고 제주시에 가시어
구입하여 보내주셨던지라 피클을 담으면서도 가슴이 찡하였습니다.

제주 블로거 스타님께서  보내주신 비트를 다시 사용해보았습니다.
색감이 더욱 돋보여 양하의 특징을 잘 드러낸 요리라는 생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은 완성된 양하피클 ..즉 초절이의 모습입니다.
보통 장아찌로 담궈 두었다가 드시지만
저는 오늘 현대식 피클을 만들어 본겁니다.

무슨 맛일지 참 궁금하시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하는 요렇게 생겼어요~~


 

재료: 양하 500g,
초절이양념: 물,식초, 유기농설탕, 매실엑기스 .소금

양념의 비율은 기본에서 각자가 알아서 조절해 가면서 해주세요.


만들기

1, 양하는 겉껍질이 질기므로 벗겨내어 속살만 준비합니다.
2, 피클물을 섞어 끓입니다.
3, 뜨거울때 바로 부어주세요.-양푼이에...
4, 식으면 소독한 병에 담습니다.
5, 일주일 후에 다시 한번 피클물을 따라내어 끓여서 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병에 보관하시면 됩니다.






비트색이 고운 양하파클 (양애초절이)



 
 

양하/생강과의 다년생식물

왼쪽사진은 양하꽃입니다.꽃이 아주 곱지요?
오른쪽 사진은 양하나물무침이에요.

양하는 환혈작용 외에 진통, 건위, 심장병, 결막염, 진해, 거담, 입맛이 없을 때
입맛을 돋워 주는 역할로 사용한다. 여름에는 양하잎으로 쌈을 싸 먹을 수도 있으며,
잎은 떡을 할 때
시루밑에 깔면 향이 매우 좋습니다.

양하의 주요성분으로 칼륨이나
비타민 A, 베타카로틴(β-carotene) 등이 풍부하고
 
뿌리줄기향기 성분으로 진저베렌(zingiberene) 등의 정유성분이 들어있으며,
매운맛 성분인
진저롤(zingirone), 쇼가올(shogaol) 등이 들어있다.


품종은 여름에 꽃이 피는 작은 여름양하와 가을에 피는 큰 가을양하가 있습니다.
초가을에 땅속줄기의 마디부분에서 꽃줄기가 나오며 
그 끝이 땅 위로 드러나서 꽃이삭이 달립니다.

작년엔가 양하나물을 한번 포스팅 해드렸었는데 기억하시나효?
양하나물무침 다시보기.==>.http://vibary.tistory.com/3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하는 나물로도 아주 맛있습니다.
전을 부쳐먹기도 하며 된장국을 끓여먹기도 하는데요
추석에는 소고기와 함께 적을 만들기도 하지요.
또..푸른잎은 떡 찌는데 이용하기도 하고 찌거나 데쳐서 쌈으로도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양하는 추석 전후로만 잠깐 나오기때문에 가을에만 먹을 수 있는 아주 귀한 재료입니다.
이렇게 만든 초절이는 향도 독특한지라 돼지고기 요리와 궁합이 아주 잘 맞습니다.
오늘 기온이 12도로 뚝 떨어졌다는데 ..모두들 감기조심하십시오.

가실때는 아래 손가락 모양 추천버튼 콕,,눌러주시와용~~~
베리베리..감사합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하늘엔별 2010.10.05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판 처음 보는 것입니다.
    한 번 먹어 보고 싶네요. ^^

  3. 정민파파 2010.10.05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하피클이라 첨보지만 너무 색이 예쁘네요.
    맛이 궁금해요.

  4. 화사함 2010.10.05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클 엄청 좋아하는데 양파피클을 달콤새콤할 것 같네요.
    먹고싶어요~!

  5. 언알파 2010.10.05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하피클이라는 것도 있군요. 참 새로운것을 배우게되네요.
    제주도가 아닌지역에서도 구할수가있는건가요?
    한번 먹어보고싶네요~

    • 비바리 2010.10.05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시는데가 어디신지요?
      몇년전에 이맘때쯤..감포에서 봤던 기억납니다.
      전라도에서는 종종 많이들 드신다는군요
      검색한번 해보시면 어떨까 싶어요

  6. 김미주리 2010.10.05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제주도는 정말 우리나라의 자랑거리이기도 하지만, 어쩔때는 정말 이국적이라는 생각이 물씬들어요.
    이 피클처럼요!

  7. 화사함 2010.10.05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멋, 양하였군요. 어쩐지 생긴 게 다르더라고요.ㅎㅎㅎ

  8. 티모시메리 2010.10.05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하는 처음 보는군요.
    꽃을 먹는 것입니까? 향기로운 맛이 날 것 같아요

  9. pennpenn 2010.10.05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에 털나고 이런 양하는 처음봐요~
    오늘도 즐겁게 보내세요~

  10. 아이미슈 2010.10.05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차피 외국생활을 하지만
    정말 처음보는 것들이 많으네요..
    특히 비바리님 블로그에서 보는것들은요..ㅎㅎ

  11. 무릉도원 2010.10.05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애든 양하든 정말 생소하네요...
    맛과 향은 어떨까 궁금해집니다....
    왠지 톡 쏠것 같다는.....ㅎㅎ....*^*

  12. mami5 2010.10.05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하는 저두 처음보네요..
    저렇게 피클도 만드나봅니다..
    색이 넘 이쁘네요..^^

  13. Yujin 2010.10.05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귀한건 나올때 바로 구해서 피클 담아 오래 감상하면서 먹으면 좋겠어요~ 너무 예쁩니다...비트와 제대로 만난듯!!

    • 비바리 2010.10.05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간장장아찌를 많이 담았는데요
      색깔 그대로를 즐기기 위해 초절이가 인기지요.
      저는 거기에 비트를 썼구요..ㅎㅎㅎ

  14. *저녁노을* 2010.10.05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이 곱네요. 맛이 어떨지 궁금합니다.ㅎㅎ
    잘 보고 가요.

  15. 닭띠아지매 2010.10.05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의 요리세계는 늘 신선하고 새롭습니다
    건강한 음식들이아 넘 좋아해요
    오늘도 귀한 정보 감사합니다.

  16. 소잉맘 2010.10.05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뵈어여~^^
    한동안 몸이 너무 엉망이어서요~
    비바리님은 건강하시죠~?
    양하라는거 정말 처음보는거네요~
    처음에 오징어과의 몸통을 뗀 다리? 이렇게도 생각하였네요~
    어떤 맛일지 직접 느껴도 보고싶어지네요~

  17. 신짱 2010.10.05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걸 한국어로 양하라고 하는군요.

    일본에서 흔히 보는 야채예요.

    요 시기에 자주 보이더라구요

    일본어로 "묘가"라고 하는데....아마 한자가 같지 않을까 싶어요

    이거 묘한 향이 있는데...히히

    저도 참 좋아해요...생으로 먹는 걸...

    독특한 향이 싫어서 안 드시는 분들도 잇긴 하더라구요.

    오홍~너무 색이 이뻐서 띠용!!

    • 비바리 2010.10.05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머
      신짱님...일본에도 있군요.
      묘가..아마도 이름이 그럴겁니다.
      묘한 향이 있어요.

      된장국도 되구요
      김치도 된다네요.
      저는 이렇게 피클로 담아봣어요
      하이고 반가워라`~~

  18. 보기다 2010.10.05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에 된장속에 넣어뒀다 꺼낸걸 한번 맛보고는,
    그 다음부터는 구경도 못해본 음식입니다^^
    아마도 가족들 입맛에 안 맞아 어머니께서 다시 안 사신 듯~
    곱디 고운 꽃과 같은 색이라 보고만 있어도 기분 좋을 거 같아요.

  19. 꼬마낙타 2010.10.06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이 참 이쁘네요..
    맛도 있을 것 같아요.. ㅎㅎ

  20. 흑무천검 2010.10.12 0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때 참 양애를 많이 먹고 자랐습니다 제주도 분들이라면 양애를 모르시는분들이 없을껍니다 특이한향과 조금은 질긴듯한 질감 그래도 맛있게 무쳐주면 밥한그릇은 뚝딱 해치웠던 기억 이 납니다 잘보고 갑니다

  21. 고정희 2011.01.04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데쳐서 무쳐주었던 그 양애네요,,
    그때는 향이 강해서 몇개 못 먹었는데..
    아마 허브종류중에는 으뜸일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제주도 음식에도 맛있고 몸에 좋은 다양한 메뉴가 있었네요...
    제주도 음식 계속 계승 개발 되었음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