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추석때 선물받은 황태가 있어서 반찬 좀 만들었어요.
황태는 다양하게 쓰이는 아주 귀한 식재료입니다.
부르는 이름도 무척이나 다양하지요?

황태, 명태, 흑태,북어,코다리,....
생선 한마리에 이처럼 다양한 이름이 있을까요?

강원도산 황태는 겨울이면 하얀 눈밭에 주렁주렁 매달아
말렸다 얼렸다를 반복하곤하지요.

자취생이라고 맨날 물에 밥 말아 먹을수는 없고,라면만 찾을수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집에서 부쳐주시는 밑반찬만으로 버틸수는 없습니다.
이제 간단간단한 요리들은 손수 만들어 보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뻘건 고추장양념보다는 황태요리는
역시 깔끔담백한 간장양념이 최고디요..`~~
자~~오늘은 어드렇게 양념을 하고 재웠다가 구웠는지 보실까요?


재료: 황태2마리,실파, 실고추,참기름,통깨
양념: 수제맛간장 5큰술,다시마우린물2큰술,매실엑기스 5큰술,
참기름1,다진마늘1,실고추,파



**만들기***

1, 황태는 물에 적셔서 꼭 ..짠 다음 4`~5등분 가위로 자릅니다.
2, 위 양념 분량으로 양념장을 만들어요
3, 찬통에 차곡차곡 양념장 발라가며 재워둡니다.나머지 양념장은 위에 부어주세요.
4, 달군팬에 참기름 두르고 양념된 북어를 드실 만큼씩 넣고
앞뒤로 살짝살짝 구워주세요.--이때..양념국물 부어서 찌듯이 굽습니다.

이렇게 하면 질기지 않고 아주 부드러운 황태구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양념장에 재워서 냉장고에 두심시롱..
그때그때..구워드세유~`따악...3분밖에 안걸리는구먼유`~~

후라이팬채로 그대로 식탁에 올리고..
방금 지은 김 모락모락 오르는 밥  뜨고..
김치 한가지 꺼내면 아침이 든든하실꺼외다`~~~


 



찬바람 솔솔 부는 가을이지요? 
요 황태간장양념구이는요 은근 땡기는 맛이 있어
솔찬이 밥 한그릇 비우게 만들지요..
천고마비라는 말은 이제 천고인비라고 고쳐야 할듯합니다.

어짿거나..자취생 여러분..
밥...꼭..드시고 다니세요`~`세상에서 가장 큰 효도는요..
부모님 걱정 없으시도록 건강하게 사는 것이랍니다.


--
가실때는 추천버튼 콕,,눌러주3^^*
비바리의 친환경생활요리 오픈캐스트
http://opencast.naver.com/VI952
많은구독 바랍니다. 베리베리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울릉갈매기 2010.10.05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담사입구의 황태찜이
    이걸보니 그냥 생각나네요~^^
    황태가 그렇게들 좋다잖아요~^^
    아주 군침이~ㅎㅎㅎ

  2. 초코그린 2010.10.05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저는 황태양념구이보고 왜 술이생각날까요?
    심한 중독인가봅니다. ㅜㅜㅜ

    강산에 명태란 곡도 생각나네요^^

  3. 신짱 2010.10.05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 님.

    정말 밥도둑 맞습니다.

    뜨순 흰 쌀밥이랑 찰떡!!&^^

  4. pennpenn 2010.10.05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건 참 맛있겠어요~
    냠냠하고 갑니다.

  5. 이청사 2010.10.05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디 왕 식당 촐려 봅서, 잘 될거 달믄디, 유리네 집은 저리 가랜 허물고

  6. 꼬마낙타 2010.10.05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반찬이라도 반찬 위에 파를 뿌려 놓으면 더 맛있어 보이는 것 같아요 ㅎㅎ
    데코레이션도 요리의 일부인가 봅니다. ^^

  7. 영아 2010.10.05 1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근한 밥 한공기에 ...
    비바리님의 황태간장구이~만 있으면
    세상 부러울 반찬이 안가지도 없겠슴니다!

  8. 민경연 2010.10.05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범상치 않은 자취생 이시네요...ㅎㅎ

    이렇듯 맛나보이는 음식도 먹고는 싶은데 막상 하려는

    엄두가 안나는것을보니 귀차니즘에 이미 쩌들대로 쩌들었나 봅니다. ㅜㅜ


    암튼 정말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

  9. Sun'A 2010.10.05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내가 딱 좋아하는건데~~흑!!
    어쩜 이리도 잘할꼬~~ㅎ
    좋은밤 되셔요~~^^

  10. mami5 2010.10.05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짭잘한 밑반찬입니다..
    황태 저렇게 양념구이해야지..^^

    • 비바리 2010.10.06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보다 더 심심하게 할 수도 있어요..
      매우 ..맛있답니다.
      마지막에 구을때는 참기름 살짝 두르고
      재웠던 양념부어서 익혀내면 됩니다.

  11. 보기다 2010.10.05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원도 달리다보니 황태구이정식 집이 많던데 그 맛을 못 보고 그냥 왔네요.
    자취생은 집에서 먹는 것보다 더 잘먹고 다녀야 안 아프죠^^
    비바리님 닮아 저도 좀 부지런져야 할텐데...ㅋ

  12. 한스~ 2010.10.05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장 막걸리 한병 구하러 달려가야겠습니다..^^
    야밤에 미워용..ㅎㅎ

  13. *저녁노을* 2010.10.05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 보입니다.ㅎㅎㅎ

  14. [터프가이] 2010.10.06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맛난 음식 잘 보고 갑니다.
    아 배고파~ ㅎㅎ

  15. 조범 2010.10.06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추장양념보다는 간장양념을 더 좋아합니다.
    촉촉한 느낌이 드는 황태양념구이.....
    잘보고 갑니다.

  16. 무릉도원 2010.10.06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황태하면 용대리 황태가 최고죠....ㅎㅎ...
    술꾼이다 보니 황태요리는 다 좋아합니다...
    오늘도 아침 부터 술 땡기네요...ㅎㅎ..
    맛난 요리 잘 보고 갑니다....오늘도 행복하세요...*^*

  17. 화사함 2010.10.06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끔 도전하는 반찬이랍니다. 생각했던 것 보다 쉽고 맛도 좋아서 말이죠.ㅎㅎㅎ

  18. 티모시메리 2010.10.06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황태구이!
    따뜻한 밥이랑 같이 먹고싶네요.

    • 비바리 2010.10.06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 모락모락 나는 밥에 황태구이 한점 뚝 뜯어서
      얹고서는 입을 있는한껏 크게 벌려 아`~~~~~
      얌얌얌..
      우물우물,,
      맛있당..
      진짜루...
      ㅎㅎㅎ

  19. 햇살좋은날 2010.10.06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구미가 확 땡깁니다요 ~ ~ ~ ㅎㅎㅎ

  20. 송정현의 기업가정신 세계일주 2010.10.06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다!! 부럽습니다. 가족분들은 행복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