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퇴근하면 몸이 천근만근인 직장인
때로는 누가 밥 안해주나 기다려 지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저녁 굶을 수는 없지요.
간단한 반찬이라도 후다닥 만들어서 부담없는 식사를 하게 됩니다.

며칠전 제주도에 사는 지인께서 손수 농사지은 유기농채소들을 한박스나
보내주셨습니다. 제가 다 좋아하는 재료들이었습니다.
급기야 어제 퇴근하고 팔을 걷어 부쳐 후다닥 반찬 4가지 만들었지요.
그렇게 거창한 반찬들은 아니지만. 그야말로 웰빙반찬들이 아닐 수 없습니다.
늘 받아 먹기만 하는 비바리는 분명 행복한 사람입니다.
귀한 채소 보내주신 지인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무생채만들기

2, 겨울초나물무침

3, 호박나물

4, 생선전

이렇게 만들어 보았습니다.
다른 쌈 채소들도 있었고, 무청도 있었습니다.

무청찌개는 어제 소개해 드렸는데 보셨는지요?
무청찌개 ==>http://vibary.tistory.com/1359


-------------------------------------------------------------------------------------------------

***무생채 만들기***

재료:무1개,쪽파3대, 소금, 감식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제주도 무를 곱게 채썰기를 합니다.
2,고춧가루로 우선 버무립니다.
3, 소금, 실파, 깨소금, 감식초를 넣고 살살 무칩니다.
기호에 따라 설탕을 아주 조금만 넣어도 좋습니다.


------------------------------------------------------------------------------------------------



***동초나물***

재료: 동초 2줌, 참기름, 소금, 깨소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1,팔팔 끓는물에 소금을 넣고 파랗게 데쳐냅니다
2, 찬물에 여러번 씻어 헹구고
3, 소금, 참기름, 깨소금으로 살살 버무립니다.


----------------------------------------------------------------------------------------------------

***호박나물****

재료: 호박 적당량 :약 1/5개
멸칫물,집간장, 참기름 , 소금약간, 표고버섯가루 1작은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호박은 깨끗하게 씻어서 껍질채 깍뚝썰기 합니다.
2, 늙은 호박일 경우에는 껍질을 벗겨주세요
3,멸치물 혹은 그냥 맹물에 간장, 참기름 , 표고버섯가루, 소금으로 간을
맞춘  후 끓입니다.
4, 3의 국물이 끓으면 썰어놓은 호박을 넣어서 뚜껑을 덮고
약한 불에서 익힙니다.
4, 다 익으면 접시에 담고 통깨를 솔솔 뿌립니다.

---------------------------------------------------------------------------------------------



**생선전****


재료: 생선포 1개,달걀1개, 소금, 밀가루, 기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생선포는 알맞은 두께로와 크기로 자릅니다.
2, 일회용 팩에 밀가루와 생선포를 담아 섞어주세요
3, 여분의 밀가루를 탁탁 털어버리고 달걀물에 적신 후
4, 달군 팬에 기름을 두르고 앞뒤로 노릇노릇 부쳐냅니다.

**깔끔한 전 부치는 요령***

1,한 면이 완전히 익었을때 뒤집어 주세요.
2,생선포에 밀가루가 많이 묻어 있으면 달걀물이 잘 입지 않으니
탁 탁 모두 털어내고 나서 달걀물을 입혀야 깨끗한 전이 됩니다.
3, 팬은 충분히 달궈서 사용하셔야 들러붙지 않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반찬 만들기 요령***

반찬을 제대로 빠른 시간에 만들어 내는 요령이 있답니다

1,우선 재료만 좌악...준비를 합니다.
호박나물은 미리 준비하여 불에 올려 놓고
다른 화구에서는 나물데칠 물을 얹어 놓습니다.

2,물이 끓는 동안 후다닥..무채 썰고,
달걀 풀고, 밀가루랑 생선포를 묻혀 두고.나물 데쳐서 무치고,
3,마지막에 생선전 부치고..

오우~~~바바리 손놀림 보이시나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조물 조물 무치고 끓이고..부치고..
후다닥...1시간만에 4가지 반찬이 탄생되었습니다.

주말입니다..괜히 즐겁지 않나요?
이번 주말엔 더더더 많이 웃으시고  즐겁고 알차게 지내세요

비바리의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웰빙생활요리 & 먹는이야기 ]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실버스톤 2010.11.27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우렁각시가 따로 없군요!!
    수저들고 당~장 달려가고 싶군요.
    맛있는 휴일 이어가시고...
    고단한 몸 편안~히 쉬게 하시는 휴일보내세요!!!
    무생채엔 요즘 제 철인 굴~을 넣으면 더 맛있겠습니다!!!

  3. Yujin 2010.11.27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에 프라젝땜에 한국나가 주말이면 반찬만들던 생각나요.
    시간이 너무 모자라는 직장인들이 블로깅한다는 건 정말 상상도 못하는 일인데...대단하세요!!

  4. 시카 2010.11.27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요렇게 음식을 정갈하게 하시는지..
    사진도 넘 예쁘구여...
    잘 먹구 갑니다~~^^

  5. mami5 2010.11.27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갈하면서 맛나보이네요..^^
    아긍 요즘 반찬 김치밖에 없는데..^^
    생선전 한번 해먹어야겠어요..^^

  6. 별찌아리 2010.11.27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퇴근하시고 반찬만들기 힘드실텐데.. 대단하세요 !!
    제 와이프도 퇴근하고 반찬하고 밥차리기 힘들다고 난리인데 ㅜ.ㅜ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7. rosemary 2010.11.27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부지런 하신분....

    보내주신분의 마음과 비바리님의 정갈함이 고스란히 담겨
    보약 같은 음식이 되었네요

  8. 돈쥬찌 2010.11.27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진짜 무생채 좋아하는데 ㅎㅎ 엄마가 생채 해놓으시면 그냥 함방에 뚝닥 해치워버린다능 ^^

    정말 바쁜 고등학생들도 아침반찬으로 제격인거같아요!

    좋은 포스팅 잘보구가용! 바리님~ 주말 푹쉬시구요~ ㅎ

  9. 짱똘이찌니 2010.11.27 1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퇴근하고 집에 오면 피곤해서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가
    많은데 이렇게 차려진 반찬에 밥만 퍼서 먹음 너무도 행복할 것 같아요.
    비바리님의 깔끔한 요리 솜씨와 사진~ 정말 감탄 그 자체랍니다. ^^
    제가 좋아하는 반찬으로만 골라 만드는 센스까지!!
    전 요즘 엄마가 집에 계셔서 엄마 밥 먹고 다니니까~ 너무너무 좋고
    행복해요
    엄마랑 계속 같이 살았음 좋겠다는.. ㅠㅠ

  10. 라오니스 2010.11.27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초나물은 처음 접합니다.. ㅎㅎ
    이런 맛좋은 반찬이라면.. 그 어떤 밥도 맛있을 듯 합니다.. ^^

  11. 베라드Yo 2010.11.27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 4가지를 1시간에 후딱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ㅎㅎ생선전이 참 곱게 생겼어요.. 전부치는데 그런 노하우가 있었다니..ㅠㅠ
    한쪽이 완전히 다 익어야 한다는...
    잘배우고갑니다~ ^^

    비바리님 손놀림 잘 보고갑니다효~ㅎㅎ

  12. 둔필승총 2010.11.27 2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너무 늦은 시간에 봤어요. 걍 생선전에다 막걸리 한 잔 쭈욱~~
    걍 맥주나 한 잔해야겠어요.~~

  13. 뻘쭘곰 2010.11.28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가지 다 너무 맛있어 보여요..
    다 만들지 못하더라도 호박나물은 꼭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호박을 좋아하는..ㅎㅎ;

  14. 울릉갈매기 2010.11.28 0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깔끔함에 입맛이~ㅎㅎㅎ
    야심한밤에 고문이겠죠?

  15. 칼스버그 2010.11.28 0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가지의 반찬...색감도 참 좋군요...
    깍뚝 썬 호박나물이 ....이채롭습니다.
    영양 가득...맛도 최고...^^*
    행복한 휴일이 되세요...

  16. kangdante 2010.11.28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갠적으로 호박을 좋아해서 그런지
    호박나물이 젤 먼저 눈에 띠네요.. ^^

    비바리님!~
    따뜻한 휴일보내세요.. ^.^

  17. Happiness™ 2010.11.28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한테 모두 만들어 달라고 해야겠습니다 ㅎㅎ

    즐거운 한 주 되세요 ^^

  18. 모르겐 2010.11.29 0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밀가루 탁탁~~ 털기!
    다음엔 실패하지 않겠네요!

  19. 동천아씨 2010.11.29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의 방법을 알면 빠르게 할수있는데 방법을 잘몰라 한가지 요리를 하는데도
    시간이 많이 걸리지요
    어른들은 그것을 일의머리를 틀어라 하시더만
    손에 익숙지않아서 쉽지가않네요 ..쉬운방법을 알려주셔서 감사해용~

    • 비바리 2010.11.29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주 하다 보면 요령도 터득하게 된답니다.

      안하면 자연..모든것이 서툴고 늦어지지요..
      동천아씨님.월요일..잘 지내셨나요?

  20. 와이군 2010.12.01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시간만에 만드신다구요? 와~~~ 대단하십니다~
    정갈해보이는 반찬을 보니 아침이어도 밥 한그릇 그냥 먹겠습니다.
    잘 봤습니다~

  21. 생기발랄 2010.12.13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전 결혼한지 2주된 새댁이에요
    반찬 전혀 만들줄 몰라서 여기저기 보다가
    비바리 님 반찬만드신거 보고 몰래 적어가요 ㅎㅎㅎㅎ
    저 이거 꼭 해볼께요 ㅎㅎㅎ
    친해지고 싶네요 ㅎㅎㅎ

    • 비바리 2010.12.14 0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나~~신혼이시네요
      축하드립니다..
      자주 오세요 생기발랄님..
      블로그 하나 개설하시어 운영 해보세요
      신혼일기 넘 좋을듯 합니다
      그 내용에 요리방도 하나 만드시구요..


      자주 놀러오세요.
      모르는 것 궁금하신 내용은 방명록에 글 남기시면
      아는 범위에서 대답해 드릴게요...
      반가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