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남 저수지에 겨울 진객 노랑부리저어새가 날아들었습니다.

노랑부리저어새는 주걱모양의 부리를 휘젓고 다닌다 하여

그리 이름이 붙여였는데 생김이 매우 독특합니다.

마음에 드는 녀석을 발견한 노랑부리저어새가

날개를 활짝 펴고  춤을 추며 다가가 유혹을 합니다.

자~~맘에 드는 친구를 어떻게 유혹을 하는지

또..성공은 할까요?  함께 보시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랑부리저어새/ 황새목, 저어새과**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저어새류는 두 가지가 있는데 저어새와 노랑부리저어새입니다.
저어새는 부리의 검은 부분이 눈앞까지 검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노랑부리저어새는 하얀 색의 깃털에 다리가 길고 검으며
정면에서 보면 밥주걱처럼 생긴 부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걸으면서 긴 부리를 앝은 물 속에 담구어 휘`~휘`~저으면서 물고기 . 새우
등이 걸리면 잡아서 삼킵니다. 이런 행동 때문에 저어새란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노랑부리저어새는 전 세게에 넓게 분포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전국적으로 200~400여
 개체가 매년월동을 하는데 서산, 천수만, 해남 간척지, 갯벌, 강화도,낙동강 하구 ,
주남저수지, 우포늪 둥에서 관찰되고 있으며 천연기념물 제 205호로 지정되어 보호 받습니다.
이듬해 2월 무렵에  제주도 하도의 철새도래지에서도 많은 개체가 쉬어 가는것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하게 생겼네`~~~음 마음에 드는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너...맘에 든다 ..나랑 사귈래?"
"흥~~그것을 시방 나에게 프로포즈라고 하는 것이여 뭐여?"

"궁시렁 궁시렁..들은척 만척 "  "휘이~~휘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쭈~~요것봐라~~
통하지가 않는군..그럼 어떡하지?  춤을 춰 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다란 날깨를 퍼득거리며 춤을 추기 시작하는 우리 부리군..
자`~나 어때?  멋있지?

"흥 번지르르한 용모는 필요없다구..너 대체 무슨과 나왔니?"

여전히 본척 만척하며 노만 열심히 젓는 콧대 높은 부선이~
(아잉~이름 짓고 보니.. 촌시럽네여..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선아...나 좀 봐봐"
"이게 말여 요즘 유행하는 날개춤이란 거여"

여전히 본척 만척~~~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 참 이상하다..모두 이 춤에 넘어왔는데 말여.

부리는 곰곰 생각에 잠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선아`~~~네 소원이 대체 뭣이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내 말 안들려? 고래고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쳇~~~튕기는 너 ..나두 싫다 뭐"


어라? 쟤 화도 낼 줄 아는구나...(속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제서야 다가서는 부선이`

"부리야..화 많이 났어? "

"쳇~~~치졸하게 나두  너.붙잡지 않을래."
"서로 갈 길 가자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리야 내가 잘못했어 엉엉"
"화 풀어랑~~~"

단디 화가 난 부리의 마음은 과연 쉽게  돌아설까요?
천연기념물 노랑부리저어새의 사랑이야기 어떠셨나요?

우리가 살면서 인생 전환의 기회는 딱 3번 온다고 합니다.
지금 이 기회를 놓치면 영원히 다시 오지 않을것 같다면
냉철히 판단 하시어 실행하십시오. 온 마음과 온 힘을 다하여`~~~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ackballoon 2010.12.01 2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남의 노랑부리저어새는 거리를 잘 주나 봅니다
    시화호의 노랑부리저어새들은 좀 까칠하던데..
    그래서 차 안에서 창문 내리고 담아야 합니다..
    차에서 사람이 내리면 휘리릭 다 날아가 버리더군요..

  3. 참교육 2010.12.01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새.
    저 새들을 찍고 싶어 랜즈를 사서 끼우고
    우포늪을 미친듯이 소다니던 생각이 납니다.

    결국 랜즈의 함계 때문에 형편없는 졸작을 만들고 말았습니다만.
    비바리의 숨비소리가 부럽네요.
    좋은 작품 잘 봤습니다.
    앞으로 계속해서 좋은 작품 기대하겠습니다.

  4. mami5 2010.12.01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남저수지의 귀여운 노랑부리저어새로군요..^^
    저녀석들 정말 귀엽죠..
    부리가 볼때마다 넘 신기하게 보입니다..^^

  5. 꽁보리밥 2010.12.01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디 화가 났군요..부선이가...ㅎㅎ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가 자연스럽게 튀어나와서 웃고 갑니다.^^

  6. 소춘풍 2010.12.01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이 얼마나 깨끗한지~ 문득, 물에 눈에 가게 됩니다.
    녀석들의 하얀색이 파란물을 하얗게 만들기도 ^^
    예쁜 녀석들, 강도 녀석들을 담고 싶을지도 모르겠습니다. ^^

  7. 뻘쭘곰 2010.12.02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리가 너무 예쁘게 생겼네요..^^ 예쁘고 아름다움 날개짓...!!!!
    역시 밀땅도 적당히...ㅎㅎ;; 너무 팅겼네요..;;

  8. 산들강 2010.12.02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노랑부리저어새도 경상도에 오니 사투리를 잘 쓰는군요.
    비바리님은 새들의 맘도 잘 알아요!!!
    다리 놔줘야겠는데요!!! ㅎㅎㅎ

  9. kangdante 2010.12.02 0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들의 이런 모습을 볼때마다
    망원렌즈가 그립습니다..
    내년에는 꼭 마련해야겠어요.. ^^

  10. 워크뷰 2010.12.02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문구 인생의 3번의 기회... 생각에 잠깁니다^6

  11. 지후니74 2010.12.02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귀한 손님을 잘 담으셨네요.~~~ ^^
    유유자적한 모습이 평화롭게 보입니다.

  12. 테란 2010.12.02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사진이네요.. 춤추는 모습이 정말 유혹적이에요 ^^

  13. 2010.12.02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야옹서가 2010.12.02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랑부리저어새가 구애하는 춤을 추네요. 덩치가 크지만 마음은 귀여운데요.

  15. 복돌이^^ 2010.12.02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녀석들 다큐 프로그램에서만 봤었는데...
    비바리님 블로그에서 자세히 보게 되네요...
    거첨 신기하게 생겼네요..녀석들..^^

  16. 테리우스원 2010.12.02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예민할텐데 멋지게 담아오셨군요
    좋은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움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파이팅 !~~

  17. 와이군 2010.12.02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선이가 밀당을 실패했군요.
    적당히 넘어가지는 ㅋㅋ
    멋진 녀석들 사진 잘 봤습니다~~~

  18. Happiness™ 2010.12.02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류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편인데,
    비바리님 블로그를 통해 멋진 작품도 감상하고,
    지식도 함양하고 좋네요.

    감사합니다 ^^

  19. 후니훈의모험 2010.12.03 0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한편의 짧은 드라마네요
    사투리가 구수한게 너무 좋습니다~~
    경치가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 생각도 드네요 ^^
    정말 멋진 사진 잘봤습니다~~~~~

  20. spk 2010.12.03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어새의 우아한 자태가 보기 좋은데요.
    물 속을 열심히 휘젓는 부선이는 너무나 진지해 보이구요.^^
    녀석들도 감정을 가진 동물이다 보니 이야기 그대로 들어맞는 것 같습니다.ㅎㅎ
    그런데 어찌보면 개미와 베짱이 같기도 하네요.
    부선이는 열심히 먹을 것을 찾으며 일을 하려는데,
    부리는 훠이훠이 날아 저 멀리로 함께 놀러 가자고 꼬셔대는...ㅋㅋ

  21. 도밍고 2010.12.13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앙 가멘.
    잘도 박아신게.
    어떵 요추룩 곱고 소랑스러운 찬스를 볼끈허게 심어 지코이.
    눈이영 모음이영 비지근이 지꺼지게 잘 보안 감서.
    오늘 이딘 저슬비가 주룩주룩 흘첨신게.
    감기 맹심허곡 이.
    판공 잘 보앙 지꺼진 성탄 되길 빌멘. 아멘.

    비에젖는 활주로 요피서.

    • 비바리 2010.12.14 0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호`~~
      여기다 답글 달고 가신줄 몰랐어용~~
      검토하다 보니 오라버니 글 있네요`~~
      판공..잘 봐사주마씀..
      걱정 마십써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