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양미리가 벌써 나왔더군요.

무우를 넣고 졸여 먹을까 하다가 조금 매콤하게 색다르게

만들어 먹어야겠다 싶어서 후다닥 만들었어요

다친 손가락을  물에 자주 적시는 것도 안 좋고

중국식으로 하였다고 하여야 할까요?

음..기름에 일단 한번 튀겨내고 로즈마리양념장을 만들어서

다시 살짝 졸여주는 방법인데 겉은 바삭하고
 
안은 촉촉하면서 입에 착 감기는 맛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미리조림**


주재료: 양미리1/2꾸러미
부재료: 대파, 홍고추,밀가루 혹은 녹말가루
로즈마리조림장:고춧가루1, 매운고춧가루1,매실청 2,간장2,집간장1,로즈마리 약간
참기름, 백포도주1, 마늘, 생강 약간씩 (다지거나 채썰가나 마음데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것이 바로 양미리라는 생선입니다요`~`
저는 반만 사용하였지요.
식구가 많은 분들은 한꾸러미 다 사용하시면 되겠습니다
이래봐야 양은 많지가 않거든요.


 

1, 양미리 손질하기
양미리는 머리와 꼬리를 잘라버리고 내장을 빼내서서
길이가 너무 기니까 반으로 자릅니다요..
깨끗하게 씻어 물기가 빠지도록 받쳐둡니다.


2, 물기제거 하고 밀가루 묻히기
마른 타올로 양미리의  물기를 다 닦아 주세요.
팩에 밀가루 혹은 전분가루랑 양미리를 넣어서 뒤적거려 흔들어 주세요.



3, 튀기기
팬에 기름을 자작하게 부어서 밀가루 묻힌 양미리를 튀기듯이
뒤집어 가면서 익혀냅니다.
이렇게 하면 부서지지 않고 맛도 있어용...

실은 이대로 간장에 콕 콕 찍어 먹어도 맛있어욤.





4, 양념장에 졸여내기

위에 제시한 분량의 재료를 넣고 양념장을 만들어서 오목한 팬에 끓입니다.
양미리를 넣고 재빨리  뒤적이면서  졸여 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운 고춧가루룰  섞어서 매콤하게 졸였고
로즈마리랑 백포도주가 저의 비법이랍니다.
고춧가루 대신에 매운고추 다져 넣고 만들어도 아주아주 좋을거에요.

저는 매운것 많이 좋아하지 않는편이라 1:1 비율로 섞어서 사용하였는데
이보다 더 매운맛을 원한다면 매운고춧가루나 청량고추를 더 넣으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하면요..밥반찬으로도 좋지만요.
캬`~아시져?
한 잔 하실래요?
오우~~대낮이라 안되겠어욤..
뭐..비바리는  주당이 아니라..완벽한  술치라고 아시면 됩니다.
따악..반잔만에 취해버린다고 하면 믿으실랑가 몰러유`~~

아픈 손가락 땀시 완전히 독수리타법 저리가라에유`^^*
특별한 부재료 없이도 가능하구요..가격도 착한 양미리조림
저녁반찬이나 술안주로 강추합니다.

양미리조림 다음 뷰 포토베스트 감사합니다.

 2010 다음 라이프 온 어워드 투표하거 가기
 
클릭===>>/campaign.daum.net/LifeOnAwards/community.do?sub=tistory
비바리에게 여러분들의 소중한 한표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산들강 2010.12.07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쓰다가 딴짓했더니 없어졌네요. 에전에 양미리를 잡아서 구워먹었던 생각이 납니다.
    엄청 맛이좋앗죠. 전 막걸리에 양미리 안주가 좋더군요. 흐미~~~

  3. 2010.12.07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자판기 2010.12.07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어보고싶도록 맛깔나게 만드신 음식이네요.
    침만 흘리다 갑니다.^^

    • 비바리 2010.12.07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
      자판기님..
      오늘 좋은 작품 담으셨는지요???
      저녁은 드셨는지도 궁금합니다.
      요거 보니 혹시 한 잔..생각 나시는건 아닌지요

    • 자판기 2010.12.07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흐려서 사진 찍은게 아주 없습니다.
      저녁먹고 어제 담은것 외장하드에 저장하러 왔습니다.

      제가 주당은 아니걸랑요~ㅎ

    • 비바리 2010.12.08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구는 그래도 어제 햇살이 보이던데.
      그쪽은 영 아니었나 보군요

  5. 모르겐 2010.12.07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양미리조림은 따라해볼 수 있을 거 같아요^^
    보기엔 어렵지 않아 보이는데.. 또 막상 해보면 어려운건 아니겠죠~? ^^

  6. @파란연필@ 2010.12.07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통째로 그냥 씹어먹으면 되는거죠? 아직 한번도 못먹어본건데...
    사진으로 보기엔 정말 먹음직스럽게 보입니다. ^^

  7. 아빠소 2010.12.07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왔어요~ 비바리님 어찌하면 하루 2,200명이 찾게되는거죠? @.@
    2008, 2009 티스토리 베스트블로거~ 대단하신 분 집에 놀러왔네요 ^^;;
    양미리 사진보고 2년전 딱한번 먹어본 과메기가 생각나는군요~

    • 비바리 2010.12.08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빠소님 비바리 블로그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과메기 조금 더 기다리면 제대로 된 맛을
      즐길 수 있겠지요? 지금 나오는 과메기는
      제맛이 아니었어요
      반가워요 아빠소님.

  8. 루비™ 2010.12.07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거 진짜 좋아하는데....
    가격이 싸서 더 좋은 양미리.
    저도 해먹어봐야겠어요~!!

  9. 꼬마낙타 2010.12.07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워먹어도 맛있고..
    조려 먹어도 맛있고..
    최고의 반찬이군요..!! ㅎ

  10. 큐빅스™ 2010.12.0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분하고 술한잔하고 왔는데
    붉은 양미리 보니 또 술한잔 하고 싶네요..ㅋㅋ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11. 밍키언니 2010.12.08 0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념이 맛있을 것 같은~ 요리네요^^
    밤에.. 배가 살짝 고파옵니다 ㅋ

  12. 한사 2010.12.08 0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를 납작하게 썰어 깔고 양미리는 꼬리와 머리만 뗀 뒤 내장이 있는 상태로 얼큰하게 조려 먹습니다.
    다진마늘과 풋고추 약간, 매운고춧가루 넉넉히 넣고, 마늘과 생강다진 것 적당히~
    간장으로 간을 맞추어 은근한 불에 20분 정도 졸이면 간간한 밥반찬으로 그저그만인 생선이지요.
    구워 먹을 경우엔 후라이팬에 소금을 넉넉히 넣고 달구며 그곳에 양미리를 얹어 구워보면 기름기 노릇한 양미리구이가 됩니다.

  13. Yujin 2010.12.08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가게에 양미리를 본거같은데...뭘할지를 몰랐다는...ㅋㅋ
    반찬으로 먹는법이 좋겠군요^^ Have a good night, my friend!!

  14. florist st laurent 2010.12.08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의 똑같이 했었는데여, 녹말가루를 편리하게 뭍히는군여, 잘 봣네여

  15. 작은소망™ 2010.12.08 0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맛있겠네요...
    요즘 입맛이 통없는데 입맛을 돋구워주는 음식인거 같습니다.

  16. 테란 2010.12.08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때마다 군침만 좔좔 흘리고 가네요
    정말 맛있어어 보여요 ^^

  17. merongrong 2010.12.08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미리라는 생선을 처음봤어요~

    멸치보다 크지만 생김새는 좀 비슷한것 같은데요?

    로즈마리 냄새가 확 풍기는것 같아요 ㅠ.ㅠ

    지금 밤 12시 반인데
    흑흑흑

  18. 복돌이^^ 2010.12.08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녀석 튀겨서 조려야 하는군요...^^
    너무 고소할듯 하네요..^^

  19. 동천아씨 2010.12.08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찬바람불때 양미리가 많이 보이더라구요
    가끔 시장엘 나가보면 장사하시는 아주머니 몇몇분들이 화덕에다 불을피워놓고
    언 손을 호~녹여가며 그 위에 석쇠얹어서 양미리를 구워드시는 모습을 보게되는데
    요렇게 또 튀겨서 양념을 발라 먹음 더 맛나겠어요
    양미리 한줄 퇴근때 사다가 들고 가렵니다.
    맛나게 먹고갑니당~

  20. 악의축 2010.12.08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미리 요 녀석을 보니 고등어 외 모든 생선을 무시하던 제 입맛이...

    막걸리 한잔에 양미리구이가 생각납니다...

    아! 동곡막걸리로 가야하나..

  21. 자 운 영 2010.12.08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조리법은 좀 다르지만 맛은 양미리 잘 전달 되네욤^^
    저도 매달구 갑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