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래기된장국은 1년 내내 먹어도 물리지 않는 우리나라 대표음식이다.

먹을거리가 없는 옛날이나.
먹을거리가 넘쳐나는 현대에 들어서거나
그것은 변함없는 진실이다.

겨울철 음식만이 아니라 사계절 변함없이 우리 식탁에 자주 등장하는
영양만점 웰빙국일것이다.
섬유질이 풍부한 무시래기를 가을에 말려 두고 1년 동안
각종 국물요리나 찌개 등에 넣어 먹는다.
아련한 고향의 맛을 떠올리는 바로 그 주인공 시래기된장국 소개합니다.

보글보글 무청찌개 -===>http://vibary.tistory.com/13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청(시래기)
대파1, 청량고추1,다진마늘1큰술
북어머리+멸치+다시마 끓인물
,된장 2큰술,표고버섯가루1큰술, 혹은 들깨가루 1큰술



1, 생무우청은 삶아서 겉껍질을 벗겨내고 적당하게 썰어서
된장양념에 보물보물 밑간하여 버무린다.
2, 말린 시래기로 사용할 경우에는 미지근한 물에 담가 두었다가
푹 삶아내어 겉껍질을 벗겨서 사용하면 된다.
3, 대파와 청량고추는 송송송. 마늘은 다진다.
4,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국물을 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된 시래기에 된장 넣고 조물조물 무쳐둔다.





5, 멸칫물 내어서 된장에 미리 버무려둔 시래기를 넣고
오래 푹 끓인다.
6, 들깨가루나 버섯가루를 넣고 대파와 청량고추를 넣어 마무리를 한다.
7, 간을 보아 싱거우면 집간장이나 소금을 조금만 사용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량고추 1~2개 정도 넣어주면 맛이 한결 개운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된장을 좀 더 찐하게 넣어서 국물
자작자작 하게 끓여낸 시래기된장찌개맛도 넘 좋아요.
비바리는요..
대구에 와서 배운 음식들에 점점 빠져들고 있답니다.
무시래기 말려둔것은 나중에 끓일거에요.

지금 재료는 김장하려고 샀던 무에 달려 있는 청을 잘라서 끓여낸 국이랍니다.


요즘은요 늦가을 고추로 간장장아찌를 만들었는데
아 글씨 요즘은 그넘하고만 밥을 먹어용..
어찌나 잘 담겼는지 몰라예`~~
혹쉬..비바리표 고추간장장아찌 희망하시는 분은
답글로 남겨주세용..선착순 2분...신청 받습니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래기된장국 쉽게 끓이는 요령**

손질이 다 된 시래기는 삶아서 껍질을 벗기고 알맞은 길이로 자른 다음
마늘,대파, 고추,된장,버섯가루, 들깨가루 등을 넣어서
조물 조물 버무려서 1회분씩 지퍼팩에 담아
편편하게 펴서 냉동실에 차곡차곡 쌓아둔다.
이렇게 하면 바로 북어머리나 멸칫물만 끓여서 바로 넣어 끓여내기만 하면 된다.
이때 ...시래기를 너무 꼭 짜지 않는것이 좋다..


*
대구에서는 시래기국을 "시락국"이라고 하대예`
수학선생님을 "솩샘" 이라고 하듯이 말이죠.
수요일은 수수하게 웃는 날이래요`~~^^*

눈소식이 들려 오건만..대구는 햇살님이 방긋 웃고 있어요^^*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크리스탈 2010.12.08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점삼 안먹었는데... 아공.. 배고파요...
    비바리님 집 옆집으로 이사가고파요.. ㅎㅎㅎ

  3. 초짜의배낭여행 2010.12.08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레기국 진짜 맛있죠~^^ 군침 넘어가네요~^^

  4. 화사함 2010.12.08 1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서울은 오늘 눈도 오고 꽤 춥습니다. 뜨끈한 국물에 후루룩 밥말아 먹고 싶군요 ㅎㅎ
    추운데 몸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되세요 :)

  5. 해나스 2010.12.08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분들이 고추장아찌 신청을 안 하셔서 혹시나했더니 뒤에 다들 신청하셨군요 ㅎ
    꽃기린 님 한테 얻어먹었었는데 다 먹고는 제가 담근건 아직 안 익었거든요 ㅋㅋ

    비바리 님~~ 넘 올만이라 죄송해요.
    그거이 제가 순전 변명이지만 겔름병이 도져서는 만날 혼자 집퉁했었거든요.
    게다가 티스토리는 걍 방치해놔서 다녀가신 것도 몰랐어요 흙흙흙.
    암튼 죄송한마음 가득입니다요.
    그러면서도 와서 고주장아찌 달라고 손 들 생각도 하고 ㅋㅋㅋㅋ
    뻔뻔쟁이입니다요 ㅋ

    그나저나 전 파랑 무청으로 시래기국 끓이는건 몰랐어요.
    만날 마른 무청으로만 끓였었는데.
    김장하고 남은 무청을 엄마네에 다 매달아놓고 왔으니 기대는 돼요.
    그 전에는 어디 남은 생무청 없나 돌아다녀봐야겠습니다요 ㅋ

  6. 보기다 2010.12.08 1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히~ 이번에 엄니께서 김장김치 보내주시면서
    시래기 된장에 무쳐가지고 몇덩이 얼려서 보내주셨어요.
    멸치만 넣고 끓여먹는데도 정말 맛있다는~ㅎㅎ

    서울은 눈발이 날리는데 대구는 눈 소식이 있나 모르겠네요~
    즐거운 오후시간 되시와요^^

  7. 유리동물원 2010.12.08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밥과 먹기에 최고인듯 해요 ㅎㅎㅎ

  8. 오붓한여인 2010.12.08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텔레비젼에 나오는거보고 참으로맛나겟다했는데...
    비바리님껏도 맛날듯해요.
    저런걸먹어야건강하다는데 말이죠,

  9. 2010.12.08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실버스톤 2010.12.08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일 계속되는 술자리에..
    요런 시래기국이 무지~~필요한 1인입니다.
    오늘도 술자리... ㅠ.ㅠ;;;

  11. 아랴 2010.12.08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청은 건강식으로도 유명한 식품이죠~
    그래서 다로 무청만 재배하는 곳도 따루 있으니 말이져~
    무청시래기국 증말 구수하고 좋아한답니다~,,특히 하늘계신 울아빠가 젤로 좋아했던 음식이라
    무청만 보면 아빠생각이 절루 나네여
    좋은 음식 잘보구감돠^^

  12. 느림보 2010.12.08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밥 한공기 뚝떡 할 수 있겠습니다.
    더구나 시래기... 식이섬유 함량도 높다하니... ^^

  13. 『토토』 2010.12.08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깨가루 넣어 먹으면 고소해서 더 맛나지요^^

  14. 큐빅스™ 2010.12.08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가 참고 해야할 내용이네요^^
    눈오고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15. 2010.12.08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Happiness™ 2010.12.09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따뜻한 시래기국 한 그릇 하기에 딱 좋은 날씨네요.
    다치신 손은 좀 괜찮으신 지요?

    얼른 나으시기를 바랍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17. 마사이 2010.12.09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래기국 정말 맛있게 먹고 갑니다..^^
    오늘은 맞춤법 정확하죠..^^

    댓글을 보니 손을 다치셨네요...
    저도 언능 나으시길 바랍니다~~~

  18. 닉쑤 2010.12.09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린 시래기를 사 먹어 봤는데 껍질을 제대로 못 벗겼는지 딱딱해서 아쉬웠던 기억이 나네요.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시락국이 그립습니다 ㅎ

    • 비바리 2010.12.10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한 겉청까지 말린것을 샀나 봅니다.
      몇 잎 떼어내고 안쪽부분만 말려야 부드럽고 맛있는뎁
      그리고 삶아서 양파껍질같은 겉껍질 벗겨내셔야 해용

  19. merongrong 2010.12.09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송 쎃은 파 옆에 노란건 뭔가요?

    생강처럼 생긴 덩어리..

    ^^;; 제가 잘 몰르죠 ㅠ.ㅠ

  20. mami5 2010.12.10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낼 아침은 삶아놓은 무우청 시래기국으로 낙찰이네요..^^
    맛나겠어요..^^

  21. 삼킨태양 2010.12.10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지내시죠? ^^ 요즘은 컴퓨터할 시간이없어서 모바일로 이렇게 블로그 돌아다니고 잇어요 ^^ 아.. 자취하니까 그런지몰라도 어머니가 끓여쥬신 시래기국 생각 간절해요...^^ 쉬는날에 끓여먹던가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