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말랭이김치 즉 오그락지도 겨울 별미 중 하나입니다.
김장김치 할때 양념을 조금 넉넉히 만들어서 남겨두면
무말랭이김치  만들때 정말 간편하지요.
거기에 간장물만 달여 섞어주면 끝나거든요.

이외에 저는 호박씨와 땅콩을 약간 석어 주었습니다.
씹을때 마다 고소하면서 견과류 섭취도 하고 ,
 아이들을 위한 반찬으로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이렇게 만들어 봅니다.

저는 땅콩이랑 호박씨가 있어서 넣었어요..
집에 있는 잣이나 호두를  넣어도 됩니다.^^*
정말 간단하게 만드는 무말랭이김치 다 같이 만들어 보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독오독 고소한 겨울별미 무말랭이김치***

주재료: 무말랭이 150g,건고춧잎 한 줌
부재료:호박씨 한 줌, 볶은땅콩 2 줌
양념: 김장양념, 통깨,
간장물: 간장1/2컵,매실청1/2컵,멸치액젓 1/2컵==달여서 식힌다
.

간장이나 매실청 혹은 조청은 기호에 따라 가감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말랭이는 무를 썰어서 직접 말리거나 아니면 재래시장표
혹은 유기농 매장에서 구입을 하시기 바랍니다.
약간 가늘게 썰어서 말리면 이외로 쉽게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말릴 수 있답니다.

**무말랭이와 고춧잎 불리기**

무말랭이와 고춧잎은 따로 혹은 함께 물에 20분 정도 담가서 헹굽니다.
너무 오래 불리면 맛이 싱거워집니다.
적어도 30분 이내로 건져 내시기 바랍니다.


**견과류 준비하기**

볶은땅콩은 껍질을 벗겨서 일회용 팩에 담아 신문지 위에 놓고 칼 등이나
손잡이 끝으로 콕콕 찧어 대강 부스러지게 합니다
너무 빻지 않아도 되니 대강만 쿡쿡 찧으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하면 아주 간단하게 빻을 수 있어요.호박씨는 그대로 꺼내시고
만약 호두가 있으면  호두도 마찬가지로 준비하시면 되겠어요.


**간장물 달이기**

위 분량의 재료를 작은 냄비에 붓고 달여 식힙니다.
김치양념의 강약에 따라 간장물 간 조절도 달리 하시기 바랍니다.
달여서 식힌 간장물은 양념과 섞어도 되지만 불린 무말랭이에
조금 덜어  먼저 부어 간이 베이게 합니다.




**양념 버무리기 ***

이제 김치양념을 넣고 버무리면서 남은 간장물을 더 부어서 간 조절을 하시면 됩니다
다져놓은 견과류도 넣어 주시고 통깨도 넉넉히 넣어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린 무말랭이를 물기는 짜지 마세요
그래야 양념과 국물이 적당히 어우러져 맛이 부드럽습니다.
양념국물도 넉넉히 만들어야 나중에 뻑뻑하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말랭이김치 비바리만의 비법***

1,올해는요. 조청이니 물엿이니 확 뺐어요.
대신 매실청이 넉넉하여 넣어서 만들었더니
달지도 않으면서 상할 염려도 없고
몸안의 나쁜 독성분도 제거해 준다하니 느낌이 참 좋네요`~

2, 견과류를 두 가지 이상 섞어 줬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시락 반찬으로도 좋고 이웃에게 선물하기도 좋습니다.
대구에서는 이것을 "오그락지"라고 하더군요,
오글오글 생겨서 그런것일까요? ㅎㅎㅎㅎ
김장양념만 있으면 30분 만에 만들 수 있는 겨울별미반찬입니다.
휴일이지요? 모두모두 알차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0 다음 라이프 온 어워드 투표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비바리에게 여러분들의 소중한 한표 부탁드립니다.
 
클릭===>>
/campaign.daum.net/LifeOnAwards/community.do?sub=tistory

비바리의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울릉갈매기 2010.12.12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일은 잘 보내셨나요~^^
    뚝딱하니 맛난 반찬이 탄생되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3. 아이엠피터 2010.12.12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말랭이 참으로 좋아하는 밑반찬인데,,,
    전 무말랭이를 밥에 넣고 비벼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지금도 저녁이라 출출하네요 ㅎㅎ
    제주도에 온 지 한달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태어난 지 일주일밖에 지나지 못해서 제주도라고는
    구좌읍과 세화 오일장,병원,마트밖에는 다니지 않았습니다.
    천천히 그리고 하나 하나 제주 사람의 문화와 정을 느끼고자 합니다.
    좋은 포스팅 천천히 하나씩 읽으러 자주 오겠습니다. ^^

  4. 미르-pavarotti 2010.12.12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하는 무우말랭이..
    침꿀꺽하고 갑니다
    그리고 추천 마쳤습니다^^

  5. Phoebe Chung 2010.12.13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요 무말랭이 김치를 엄청 좋아해서 홍콩서 무 말려서 해먹어 볼려고 하다가 곰팡이 나서 다 버린적이 잇어요. ㅋㅋ
    습도가 하도 높아서 곰팡이가 안생길수가 없어요.
    제습기 두대나 샀는데 한번 더 말려 볼까요??
    전 새벽 두시만 되면 눈이 지고 낮엔 잠자고.... 보름동안 시간 바뀌어 살앗다고 가지가지하고 잇어요. 하하하
    요 무말랭이 김치있음 자다가도 벌떡일텐디.....

  6. Naturis 2010.12.13 0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입니다..
    혼자이사와서 반찬도 못해먹고 있는데 이거 보고 참고해서 한번 만들어 먹어보렵니다.. ^^

  7. kangdante 2010.12.13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장하고 남는 양념도 깔끔히 활용하는 비바리님..
    사진뿐만 아니라 주부로서도 멋지십니다.. ^.^

  8. @파란연필@ 2010.12.13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철 무말랭이 반찬 정말 좋아했는데... 역시나 맛있게 만드셨네요... ^^
    이번 한주도 따뜻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9. 작은소망™ 2010.12.13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로 무말랭이 너무 좋아하는데..!!
    매일 밖에서 밥을 사먹고 있으니 언제쯤에야 맛난밥을 집에서 해먹을수 있을까요. ㅎㅎ
    행복한 한주되세요.

  10. *저녁노을* 2010.12.13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맛나 보입니다.ㅎㅎ
    잘 배워가요.
    노을이두 양념장 조금 남았는뎅..ㅋㅋ

  11. merongrong 2010.12.13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말 많이 배우네요 오그라지^^

    런던의 한국 식품점에
    무말랭이가 있는지 모르겠네요

    겨울 도시락 반찬에 가끔 잇던게 생각이 나네요~~~~^^

  12. 엉이옥이 2010.12.13 0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비바리님 안녕하세요
    블로거가 넘 예뻐 자주 구경했어요
    직접 말린 무말랭이로 만들어봤는데,
    뻑뻑했어요. 간장물이 비법인가 보네요.
    오늘 당장 간장물 만들어 첨가를 ㅎㅎㅎ

    투표는 일찍 했어요.
    꼭 비바리님이 되셨으면 하고 빌면서...

  13. pennpenn 2010.12.13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그락지 옆에 놓인 젓가락이 끝내줘요~
    ㅎ ㅎ

  14. 복돌이^^ 2010.12.13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남은 양념 아까운것으로다가 이렇게 하면 또다른 새로운 김치로다가..ㅎㅎ ^^

  15. 밋첼™ 2010.12.13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 있으면 반찬없을 때 한공기 뚝딱 비우겠는데요?
    어려서부터 무말랭이를 좋아했는지라 더 맛있어 보입니다^^
    아.. 싫어한 음식없이 뭐든 잘먹었군요;;;

  16. 동천아씨 2010.12.13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객지에 나가있는 아이들 밑반찬으로 좋겠다 싶어서 마-트에 가볼려 하네요
    무말랭이도 중국산이 많이 들어와 있다기에 좀 찜찜합니다만
    이왕이면 농협에 가서 믿고살려구요 ㅎㅎ
    고대로 배워서 아이들에게 보내겠슴다 감사요 !!!

  17. hermoney 2010.12.13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거

    어머니 알려드려야겠어요

    제가 본 무말랭이중 제일 맛있어보입니다+_+

  18. 2010.12.13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보기다 2010.12.13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겨보는 티비프로에서 무말랭이 맛나게 무치는 거 보고 한번 도전~ 해볼까? 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어머니께서 김장 보내실 때 무도 몇개 넣어주신지라...
    헌데 말릴만한 장소가 영 거시기해서 포기했어요.흑~
    비바리님의 맛난 무말랭이를 봤더니 다시 도전해보고픈 욕구가 불끈!!ㅎㅎ

  20. misszorro 2010.12.13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견과류까지 넣음 고소하고 씹히는 맛도 좋겠어요^^
    비바리님~ 대구 계셔서 그런지 더 막 좋구 막 헤헤~
    어쩜 좋아요~ 자주 올꺼예용~~^^ㅋ

  21. 빛이드는창 2010.12.14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말랭이...정말 좋아하는데 할줄 몰라서 못하고 있어요 ㅠㅠㅠㅠㅠ
    어떻게 해야 씹히는 맛도 있게 무를 말릴 수 있는걸까요??ㅠㅠ
    저도 비바리 님처럼 저렇게 해서 먹어 보고 싶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