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절에 먹는 탕국도 지방마다 혹은 가정마다 다 다르더군요.
제 고향에서는 생선을 넣고 (옥돔) 끓인답니다.

제가 와서 살고 있는 대구에서도 집집마다 탕국 끓이는 법이 다름을
알 수 있었습니다.10여년전에 살던 시골에서는 탕국에 해산물이
들어가더군요. 물론 소고기도 넣구요
굴이나,오징어 등 종합퓨전국이라고나 할까요?
그 탕국도 아주 맛있었습니다.

그러나 탕국에 공통으로 들어가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무와 다시마" 였어요.
다시마를 넣고 끓이면 국물맛이 구수하면서 진해지고
무는 고기와 어울려 전체적인 맛을 부드럽고 시원하게 해줍니다.

제주도식 생선미역국==>http://vibary.tistory.com/13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향에도 못가고 가족은 없지만 저도 탕국만은 꼬옥 끓여서 먹습니다.
아주 간단하면서도 시원하고 깔끔하게 끓이지요.



재료: 소고기 200g,무 400g,
마늘3쪽,다시마1조각,(10cm).파 1대,
국간장3,소금약간





**재료준비**

1,고기는 먹기좋은 크기로 자르던지, 아니면 사면서 썰어달라고 하십시오.
2, 무는 얇다랗게 직사각형으로 썹니다.
3, 다시마는 깨끗한  젖은행주로 닦아서  준비합니다.
4, 마늘은 다지고 파는 송송 썰어주세요.





**끓이기**

5, 냄비에 물을 채워넣고 팔팔 끓으면 소고기,다시마를  넣어주세요
6, 처음엔 센불...끓으면 약한불에서 끓이다가 무 넣고  은근히 푹,,,끓입니다.
7, 넘치기 쉬우니 불조절 잘 하시고, 거품은 생기는 족족 걷어내시길요.
8, 마늘넣고, 국간장,소금으로 간하고,송송썬 파를 넣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원한 탕국 끓이기 요리팁**

1, 다시마를 중간에 건져내지 않는겁니다.
10cm 한조각을 넣고 국이 완성될때까지  오래 푹 끓여보세요.
다른양념 필요치 않을정도로 국물맛이 구수합니다.
2, 고기양보다 무의 양을 많게 합니다.물도 넉넉히 ~~~
3, 고기는 참기름에 볶지 않아요, 물이 끓으면 바로 넣습니다.
4, 간은 국간장(집간장), 소금으로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끓이면 정말 시원한맛의 탕국이 됩니다.
덥혀 먹을수록 더 진하게 됩니다.
그러니 간은 처음엔 약간 싱겁게 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의 탕국은 날옥돔을 살만 발라내어 무우나, 미역을 넣고 끓입니다.
제가 초등학교 다닐때의 기억으로는 옥돔을 살 형편이 안되었던 집에서는
옥돔대신 갈치를 넣은 갈치국이 탕국으로 올라오기도 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제역 파동으로 고기값이 엄청 올라서 대가족인경우에는
경비도 만만치 않겠어요.저야 하루 정도 먹을 양만 끓여놓으면 되지만요.

탕국만 시원하게 잘 끓여 놓으면
 김장김치 맛있는것 꺼내서 훌훌 말아먹음 최고에요.

설명절에 올해도 저는 고향엘 못간답니다.
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가고도 남는데 말이죵.

부모 형제, 지인들께 드릴 선물들은 다 고르셨는지요?
모쪼록 안전운전 하시고 즐거운 연휴 되셨으면 합니다.

가실때는 추천쿡~~

비바리의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비바리의 친환경 생활요리  오픈 캐스트 구독하기
==>
http://opencast.naver.com/VI952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안나푸르나516 2011.01.28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봐도 시원합니다.^^;;

  3. 블루리본 2011.01.28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에 고향에 못가셔서 우째요...
    리모컨 옆에 꼭 끼고~~~~
    보일러 온도 높이시고...휴가받었다 생각하고 편히 푹 쉬셔요...
    저도 예전에 명절에 집에 한번씩 안가고 혼자 쉰적 있었어요...
    평상시에도 조렇게 끓여도 푸짐하고 좋은데요...
    제가 끓인 소고기국은 먼가 좀 허전했는데...ㅎ
    비바리님..주말 잘 보내셔용...ㅎ

  4. 별지구 2011.01.29 0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자꾸 가축들이 문제가 있으면 결국엔 우리들이 힘들어져요..ㅠㅠ

  5. Naturis 2011.01.29 0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이거 보니까 명절때면 쇠고기 무우국에서 쇠고기는 먹기 싫어가지고 항상 남겨서 어머니의 압박을 당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 질긴 고기맛... 워낙 채식위주를 하던 터라 국에 쇠고기 돼지고기라도 들어가면 채소만 건져먹던 기억이...ㅋㅋ

  6. pennpenn 2011.01.29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한 탕국 한 그릇 잘 먹었습니다.
    다음 1면 라이브 스토리에 두 건이나 올랐군요~
    부럽습니다.
    쌀쌀한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7. yakida 2011.01.29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큰집스타일이 처음말씀하신거에요...들어가는재료가..소고기,무,곤약,오징어,조개,거기에 유부까지..^^
    아무튼 탕국을 보니 명절이 코앞인게 실감이 되네요..^^

  8. kangdante 2011.01.29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글녀를 위한 탕국뿐만 아니라
    가족을 위해서도 맛난 탕국이겠는데요?..
    비바리님!~
    따뜻한 주말보내시기 바랍니다.. ^.^

  9. 하늘을달려라 2011.01.29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앜...우리동네에서는 그냥 소고기 무국이라고 하는데....ㅋㅋㅋ
    다들 탕국탕국 하니깐 혼자 소련에서 온기분이에요 ㅎㅎ
    그나저나 비바리님의 요리는 항상 전부 맛있어 보여요 ㅠㅠ
    아침부터 굉장히 배고프군용 ㅎ

  10. blackballoon 2011.01.29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소고기에 무우 넣어서 끓이는데..
    무우가 들어가서 시원하고 맛있더군요.

    이번 설 명절에도 근무 하시겠군요..
    저는 명절 연휴기간 이틀만 시간이 나다보니
    시골엔 못 내려가지 싶네요..

  11. e_bowoo 2011.01.29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에서도 무우와 소고기로 탕국을 끊인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12. Black cow 2011.01.29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혼자서 도전해봐야겠네요 ^^

  13. 유머조아 2011.01.29 1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도전해보고싶어요~

  14. kune 2011.01.29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와. 저희집은 소고기 볶아서넣는데 안볶아도 되는군요..//
    아 탕국 정말 좋아합니다 /ㅅ/
    비바리님 즐거운 주말되세요

  15. 洞帆 2011.01.29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끓이면 정말 단백하니 맛있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16. Phoebe Chung 2011.01.29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북어 탕국 소고기 탕국만 봐왔어요. 시우너한 탕국 맛나겠어요
    다시마 듬뿍 넣고 무 넣고 울 엄니가 많이 끓여주셨는데..
    아 배고파지네요.ㅎㅎ 떡국 쬐끔 남은거 뎁혀 먹고 자야지.^^

  17. 无念自 2011.01.30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식을 너무먹어서 지금 배가 터질려고하는데
    탕국을 보니 @.@

    아 이놈의 식탐 ;;;;;;;;;;;;;;;;

    식빵에 크림치즈를 가득 발라먹었더니 시원한 탕국이 더 땡기네요 ^^;;;

  18. 와이군 2011.01.30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오오~ 탕국 맛나겠네욤.
    어제 장보러 나갔다가 얼어죽을뻔 했는데 대구는 좀 괜찮나요?

  19. 푸른가람(碧河) 2011.01.30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음식 많고 많지만..
    역시 탕국이 제일이죠^^

  20. 해우기 2011.02.01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상도 친척집에서 먹던 탕국들이 생각나요...
    흐흐....
    이것참....
    명절이 벌써 다가오는듯하네요...ㅎㅎ

  21. 특파원 2011.02.04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탕국 싫어 하는 사람도 있을까요?
    저도 탕국은 어청 좋아하는데...
    사진속의 탕국이 정말 먹음직 스럽군요.
    냄새와 맛이 모니터를 뚫고 나올것만 같아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