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설날에는 집에 찾아오는 손님들도 많습니다.

물론 직계가족이외에도 말이죠.

어르신이 계신집은 이외로 세배드리러 여기저기서들 많이 찾아 오시요.

여자들은 다과상 준비하랴 식사때가 되면 밥상도 차리랴

참으로 바쁩니다..칼로리가 높은 명절음식상에 

물김치 한가지 미리 만들어 두면 참 좋겠지요?

간단한 떡이나 다과, 혹은 상차림에도 어울리는 

 깜찍발랄한 삼색오이물김치를 소개합니다.




깻잎향이 좋아서 느끼한 음식끝에 좋은 삼색오이물김치에요.

주재료: 오이1팩 (4~5개)
부재료: 깻잎 20장,미니파프리카 홍색2개,아삭이고추2개,양파1개
(청. 홍고추, 피망 등도 됩니다.자유롭게 삼색을 맞춰서 선택해주세요)
찹쌀풀: 찹쌀가루 2큰술 물 4~~5컵
마늘즙,배즙 약간씩,소금


 

 오이 준비 하고  절이기

1, 오이는 가느다란 티스푼으로 속을 파내어 4등분으로 잘라서
심심한 소금물에 절입니다.
(절여 놓고  다른재료들 준비하시면 됩니다.
 1시간 후에 만져보아 말랑말랑하면 다 절여진 것이에요
너무 오래 절이지는 마세요.)

 

 속  준비하기 

2,파프리카, 양파, 혹은 청홍고추는 오이길이를 맞춰 곱게 채를 썹니다
이때 수삼이 있으면 함께 넣어주면 더 좋습니다. 
 3, 깻잎1장에 속재료를 넣고 돌돌 말아서 절인 오이속에 쑤욱 밀어넣어 주세요.
겉으로 나온 부분을 가위로 쌀뚝 자르시구요.


찹쌀풀 끓이기와 붓기

1, 냄비에 찹쌀가루 2, 물 5컵을 부어서 찹살풀을 끓이고
2, 심심하게 소금으로 간을 맞춥니다.
3, 오이를 유리그릇이나 김치통에 담고 간맞춘 찹쌀풀 끓인물을 부어줍니다.
농도가 안 맞으면 생수 희석하여 농도를 맞춰주세요.
 4, 배1/2개를 갈아서 즙만 김칫국물에 섞어요.

 





저는 혼자 먹을 양이라 오이는 두개만 사용했어요.
그런데도 약 4등분하고보니 이렇게나 많군요.




참..마늘은 채를 썰어서 속재료와 함께 담아주셔도 되구요.
저는 즙을 내어 즙만 사용했어요.
생강은 넣지 않았구요.
대신 김칫국물에 배즙을 내어 섞어주었습니다.
배즙은 굳이 없으면 생략하셔도 되겠습니다.

김치는 익혀 드셔도 되고. 바로 드셔도 되공
추운겨울이니까 배란다에 이틀정도 두었다가
어느정도 익으면 드시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김치 담은 이 그릇 어때요?
우연히 지나가다 발견하고는 냉큼 집어갖고 왔어요.
뚜겅이 있어서 넘 좋았고, 디자인도 독특하여 마음에 쏘옥 들었답니다.
오목해서 물김치 그릇으로 아주 좋겠더라구요.
물론 나물을 담아도 좋겠어요.
이런 빛깔의 그릇을 참 좋아하거든요^^*






오이물김치를 만들다 보니 또 고향생각이 납니다.
어머니 아부지께 드리면 참 좋아하시겄다..
그러면서 이 글을 적습니다.

명절때마다 드는 조금은 서글푼 이런 생각들..
언제쯤 사라질까...
흑~

그래도 성당에서 합동위령미사가 있으니 조상들께 덜 죄송하지 뭐에요.
성당에서는 제대앞에 차례상 차려놓고 신위를 모시듯이 명단을 모두 붙이고
위령미사를 한답니다.그래서 참 좋아요.





굳이 명절날이 아니어도 이런 물김치는 정말 인기짱이겠지요?
특히나 손님초대상에 내놓으면 칭찬이 쏟아질 거에요.

재료도 비교적 간단하고 만드는 과정도 간단하니
이틀전날 상큼하게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 두시기 바랍니다.

먹는것도 좋지만..이렇게 정성스럽고 예쁜물김치는
가지런히 담아서 고마운분께 한통 선물하면 참 좋겠지요?



비바리의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비바리의 친환경 생활요리  오픈 캐스트 구독하기
==>
http://opencast.naver.com/VI952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민파파 2011.01.29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록달록 오이물김치가 넘 예쁜데요.
    요거 떡국이랑 먹으면 좋겠어요.

  3. Phoebe Chung 2011.01.29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요건 맹글기 쪼끔 공이 들겠네요.
    나는 물김치 안먹는데 요건 남편이 좋아할것 같네요.
    만들어논거 한대접 쓱싹...^^

    • 비바리 2011.01.30 0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이 절여 두고
      재료 채썰고.
      풀국 끓이고...

      저는 아에 심심하게 농도 맞춰서 풀국만 끓였어요.
      깻잎에 돌돌말아 꾹꾹...
      이게 다에요
      엄청 간단하답니다.^^*

  4. 악의축 2011.01.29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뻐요. 먹는재미말고 보는재미도 있군요.

    이거 한정식집에 내도 이쁠것같은데요...
    ^^

  5. 하결사랑 2011.01.30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거 비바리님 작품이었군요. ㅋㅋㅋ
    전 포토베스트 보면서 와...독특하다 했는데...
    여기 오니 있네요 ^^
    역시 솜씨가 예술이십니다~!!!

  6. florist st laurent 2011.01.30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예쁘고 맛있겠네여

  7. 无念自 2011.01.30 0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림치즈를 과하게 먹어그런지

    배가터질려고해도 상큼한게 땡겨요ㅠㅠ

    시원한거 상큼한거 먹고싶다

    아~~ 오이 물김치 먹고싶어 ㅜㅜ;;;

  8. 워크뷰 2011.01.30 0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보기만해도 군침이 사르르 흐릅니다^^

  9. *저녁노을* 2011.01.30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우와..정말 색감...아삭아삭 씹히는 맛...
    너무 좋을 듯...
    잘 배워가요

  10. 칼스버그 2011.01.30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 입에 넣으면 명절의 느끼함이 샥~~~
    사라지겠습니다...
    김치의 솜씨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시는 비바리님.....

    이젠 쾌차가 되셨겠죠..? 항상 건강하시구요...
    전 구제역의 영향으로 요즘 정신이 하나도 없답니다..
    돼지고기 물량 확보에 비상이 걸렸거든요...
    거기다 컴텨도 말썽이라 요즘 근근히 포스팅을 하고 있네요..
    오늘도 멋진 휴일이시고...
    힘차게 퐛팅입니다...

    • 비바리 2011.01.31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치랑 장아찌사랑이 좀 지나치죠?
      ㅎㅎㅎ
      칼스버그님 구제역여파가 심각하지요?
      컴은 또 왜그런대요.
      얼렁 고치시기 바랍니당.

  11. kangdante 2011.01.30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요리도
    이렇게 이쁘게 만들어질 수 있군요?..
    아삭함과 시원함이 만난 요리같습니다.. ^.^

  12. 봉황52 2011.01.30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넘넘 이뽀요,
    조금있으면 오이 수확할텐데
    그때 함 만들어 보아야 겠어요,,,

  13. 안나푸르나516 2011.01.30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썬네일보고 녹차김밥인줄 알았습니다^^;; 오이를 예술로 승화시켰군요^^;;

  14. 역기드는그녀 2011.01.30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큼하고 아삭하고 시원해서
    기름진 음식 많이 먹는 명절에 딱 맞는 김치네요 ㅎㅎ

  15. 와이군 2011.01.30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비바리님 솜씨 대단하세요~
    어떻게 속을 채운건가 했더니 자르신거였군요.
    전혀 티가 안나요~

  16. 후니훈의모험 2011.01.31 0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너무 예뻐요

    정말 요리가 아니라 정성이네요
    먹는 사람을 위한 정성 그리고
    비바리님의 정성이 사진과 포스팅에서 너무 잘 느껴집니다.
    이 늦은밤 혼자 감탄중이랍니다 ^^

  17. yakida 2011.01.31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렵지않게 따라할 수 있겠는데요..
    오늘 만들어 모레 큰집갈때 들고가면 놀라실듯..^^
    다..집에 있는재료니 한번해 볼께요^^
    그나저나 그릇도 너무 이쁘고 모양도 이쁘고...센스쟁이 비바리님!!^^

    • 비바리 2011.01.31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 만들어 두면 따악 맞지 싶네요.
      아주 쉽지요?
      오이만 사오시면 후다닥~~~
      명절 잘 쇠시고
      안전 운전 하시공..
      새배돈 지출도 많으실듯..

  18. 보기다 2011.01.31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아름다운 음식을 만들며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먼저 떠올리실 비바리님 마음을 생각하니 저도 울컥하네요.
    저는 내일 고향으로 간다지만 쉬이 가지 못하는 비바리님은 마음은 또 어떠실지...
    힘내시라고 늘 응원하겠습니다.

  19. 해우기 2011.02.01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도 이쁘네요...반하겠어요...
    먹기전에 카메라를 들이대지 못한다면 아쉬워서 체할 것 같네요....ㅎㅎ

  20. 하늘을달려라 2011.02.01 0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김치도 이뿌고 그릇도 이뿌고~
    느무느무 맛나겠습니당....ㅠㅠ
    새벽에 냥이들때문에 깻는데 배고파지네요 ㅠㅠ

  21. 삼킨태양 2011.02.06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아이디어 너무너무 좋은데요 ??
    저도 해봐야겠습니다.
    오이사러 갑니다아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