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 성산 일출봉 인근에 해마다 2월이면 이미

노란 유채꽃이 환하게 피어  여행객들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이는 주민들의 생계를 위한 농사용이 아니라.

 여행객을 배려한 제주자치도의 관광권장사업의 하나라고 알고 있다.

어짿거나 육지에서는 눈이 내리고 추위에

아직도 강물이 얼어 있는 2월말경에

이미 제주도에는 이렇게 노오란 유채꽃망울을

볼  수  있다는 것은  많이 행복한 일이다.





이 곳은 제주에서도 특히  바닷바람이 강하기로도 유명한 곳이다.

갓 꽃을 피운 여린 유채들이 바람에 몸을 내맡기고 있었다.




멀리 성산 일출봉이 보인다.

고등학교때만 해도 저 분지 아래로 내려갈 수가 있었다.

친구들과 함께 겨울방학때 놀러 갔었던 기억이 난다.

미자,해순이 ,갑순이 ,용숙이  미숙이 ..

또 기억이 가물가물 해져버린  친구들의 이름들을 되뇌어 불러본다.

긴머리 갈래로 땋고 나름대로 한껏 멋을 부린 우리들은 그렇게 늘

성산포로 서귀포로 몰려 다녔다.






흔들리는 유채를 보니 잠시 내 마음도 흔들린다.

요즘 부쩍 생각이 많아서일게다.

고향은 나에게 포근하고 정겨운 그런 이미지로 남아 있지는 않다.

오오랜 세월동안  애증의 땅은 이제 그리움으로 다가온다.

간절한....

그리고  언젠간  돌아가야 할  ....






내 마음 만큼이나 숭숭숭 구멍 뚫린 현무암 돌담은

오늘도 그 때처럼 말없이 바닷바람을 맞고 서 있다.




유채밭 너머로 아직 잔설이 보인다.

유채에 대한 기억을 떠올려보면 고생이었고 못살던 가난한 시절의

코피 쏟으며 일했던 기억밖에 없다.

7~80년대에는 제주도 전체가 노란 유채향에 멀미가 날 정도로 유채농사는 성황이었다.

유채꿀 채취를 위해 육지 양봉가들은 두어달씩 밭마다 진을 치고 있었다.





지나가던 여행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포토존 하트 대신 초가집 하나 서 있으면 어떨까 잠시 생각을 해본다.



**유채꽃에 얽힌 비바리의 어린 시절의 추억***


제주시나 서귀포를 제외한  시골 학교에서는 해마다 유채방학을 한다.

일주일 동안 그 방학기간에 유채베기가 실시된다.

유챗대는 어찌나 굵고 억세었던지 지금의 저 하늘거리는 유채는 유채도 아니다.

슥슥 하루종일 아버지께서는 나무 그늘에 앉아서 낫을 가셨고

할머니와 어머니 그리도 딸 넷은 죽어라 밭에서 낫질을 했다.

그러다가 잘못 하여 스윽..손가락을 동강 내기도 했다

피가 철철 넘친다.

어머니께서는 얼른 도르멍 강 밭 돌담에 돋아난 쑥을 뚝뚝 뜯어서

돌맹이로 쿡쿡 짓이겨  피가 넘치는 손가락에 빙빙 감아 주셨다.

그러면 신통하게도 피가 슥 멈춘다 . 

그때의 그 쑥향이 참말로 좋았었다.


.
.

어머닌 꼭 한마디 내 뱉으셨다.

"일허구쟁 안허난 간새 부리다가 끊어 먹주...."

(일하기 싫어 게으름 피우다가 (딴생각 하다가) 손가락을 베어 먹는 것이다.)







봄 소풍때 오름에 올라 내려다 보면 섬 전체가 보리와 노란 유채물결이었다.

그때의 제주도는 섬 전체가 화원인셈이다.



 


바람부는 성산 일출봉 포스팅은 다음에 이어집니다.

3월 첫째날입니다.  지금 육지는 바람이 불고 비가 오고

일부 산간지방에서는 눈이 또 내린다.

유채꽃 향기가  해풍을 타고 풍겨오는  제주도의 따뜻한 고향집 아랫목이 그립다.



음악 듣고 싶은 분들은 플레이 버튼 눌러 주세요.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뽀키 2011.03.02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제주를 방문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올해도 한번 다녀와야겠습니다.
    행복한 하루 열어 가시기 바랍니다.

  3. 석스테파노 2011.03.02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증의 유채꽃이군요..
    어릴때 농촌의 체험은 없었네요..
    대신 가난이라는 체험은 더욱 단단하게 해주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가끔 기억하기 싫은 추억도 있습니다..ㅋㅋ

    제주 유채꽃..자전거여행을 할때..봤습니다..
    동해쪽에도 심어서 관광지로 하고 있더군요..
    노란 꽃들이 정말 장관을 이루고 있었는데..

    4월엔 다시한번 제주를 가보고 싶어요..
    시간이 될런지 모르지만..

    행복한 3월 되시고요..

  4. 2011.03.02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pennpenn 2011.03.02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엔 벌써 봄이 왔군요~
    좋은 아침입니다.

  6. 와이군 2011.03.02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련한 옛추억에 잠기셨군요~
    예전에 벼벤다고 낫질 몇번 해봤는데 후덜덜덜하던데 어릴때부터 하셨군요.
    아름다운 유채꽃 잘 감상했습니다.
    3월 중반이나 후반쯤에 제주도 가볼까 생각중인데 그때도 볼수 있으려나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7. 카타리나^^ 2011.03.02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를 몇번 가봤지만
    저렇게 활짝 피었을때 가본기억이 없어요 ㅜㅜ

  8. 콤군 2011.03.02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유채꽃이 너무 아름답네요. :D

  9. yakida 2011.03.02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제 옆자리 팀장님이 제주사람이세요..

    제주방언 해석안해주셨어도 전 알수 있었을 거에요..ㅋㅋ

  10. 하늘을달려라 2011.03.02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벌써 유채가 한창이군요~
    저도 제주도 가서 저 하트존 봤어요~
    정말 초가집이 있었으면 더 좋겠군요^^*

    쑥향하니까 떠오르는게...어릴적...계곡에서 물놀이할때..
    수경에 자꾸 서리가 껴요....
    그때 쑥을 갈아서 그 국물로 딱으면 신기하게도 서리가 안꼈는데..
    저도 그냄새가 그립답니다^^

    사진이랑 잘 보고 갑니다^^*

  11. 아하라한 2011.03.02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벌써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시간이 흘러흘러 벌써 3월에 접어 들어 버렸네요...
    이번 겨울은 유난히 눈도 많이 오고 추웠는데 그 모든걸 이겨내고 유채꽃이 피었군요.......
    좋은 풍경잘 보고 갑니다.

  12. misszorro 2011.03.02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는 올해도 유채꽃이 만발했네요!
    언제쯤 저 멋있는 풍경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으려나요
    정말 올해에는 꼭 여행 계획을 잡아봐야겠어요^^
    오늘부터 또 날씨가 많이 추워졌어요
    감기 안걸리시게 조심하세요~~
    저도 감기 기운이 올라옵니다ㅠㅠ

  13. mark 2011.03.02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제주도서 3박4일동안 돌며 유채꽃의 매력에 흠뻑 젖었었는데 다시 가고 싶은데요.

  14. Zorro 2011.03.02 1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유채꽃 너무 좋지요...
    비바리님 몸 건강히 잘지내고 계시죠?
    저번에 주셨던 반찬은 넘 잘먹고 있답니다^^ 맛있어여~~~~~~~~~~ㅎㅎ

  15. 에이레네/김광모 2011.03.02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향수,
    그것도 진한......

    그리움 속 고향,
    친구들과의 추억......

    봄날 노란 세계에 왠지 모른 애수가 가득하네요.

  16. 크리스탈~ 2011.03.02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같이 꽃샘추위가 있는 날에는 더욱더 유채의 노란색이 땡깁니다~~~
    아... 봄날이여~~~ ㅎㅎㅎㅎ

  17. 역기드는그녀 2011.03.02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는 봄이 왔네요 ...
    예쁘게만 생각했던 유채꽃인데 비바리님께는 추억이 있는 곳이네요
    감기조심하시고 편안한밤 되세요..

  18. 밍키언니 2011.03.02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제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유채밭인데..
    따뜻한 제주도 참 이쁩니다.
    언제 제대로 느껴볼 수 있을런지..
    아름다운 고향을 가지셔서.. 좋으시겠어요 ^^

  19. 베라드Yo 2011.03.02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의 유채꽃은 언제봐도 멋찐것 같습니다~
    우리내 육지에서도, 제주도 흉내라도 내듯이 여러곳에 피어있지만...
    제주도 만한 곳은 본적이 없네요..ㅠㅠ

  20. 해우기 2011.03.03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를 들릴때 가장 기억나는 것중 하나가
    유채였어요....

    특히 제주의 독특한 저 담과 함께 잡은 유채는 정말 행복했는데....ㅎㅎ

  21. MindEater™ 2011.03.03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마다 유채가 필때면 구수한 제주도 사투리의 어머님 생각이 많이 나실듯합니다. ^^
    그나저나 제 탯자리(고향은 아버님따라 구례이구요)도 제주도의 서귀포 근처인데 기억이 생길때쯤 여수로 이사를 와서 그때의 기억이 전무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