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국수도 기능성 국수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물론 국수 만드는데 밀가루가 안 들어가는 것은 아니지만,
값이 오른 튀겨낸 라면을 먹는 것  보다는 기능성국수 한 그릇이
어쩌면 우리 가족과 나의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물이 시원한 바지락칼국수***


주재료: 생콩칼국수1팩(1인분만 꺼내어서 삶아요)

부재료:바지락& 생합= 조개류1팩기타재료:호박1/4개, 국간장, 새우 한 줌, 쪽파&부추 조금 ,홍고추1/3

양념장 :간장2, 국간장1, 실파 송송, 다진마늘,깨소금,고춧가루 적당량씩

멸치다시마물: 멸치 6~8개 정도, 다시마 5cm 1조각, 물 3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들기 

1, 바지락과 생합은 물에 담가 충분히 해감을 시킵니다.

2, 해감이 되는 동안 분량의 재료를 넣어 양념장을 만들어 두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호박은 채 썰고, 멸치다시마 국물도 끓입니다.-5분정도에서 다시마 꺼내세요.

3,팔팔 끓는 물에 바지락을 넣고 삶은 다음, 삶겨진 알맹이는 잘 헹구고 물은 면보에 걸러주세요.
그래야 이물질이 깨끗이 걸러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서 반죽해서 손수 밀고 만들면 좋겠지만 이번에는 시판용 생칼국수로 끓였어요.
워낙이 생면 종류들이  많이 나오는지라 기호에 맞는 면을 고르시면 됩니다.
저는 생콩칼국수를 선택했거든요. 바지락과 생합이 싱싱한지라 국물 맛이 끝내 줬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냄비에 멸치 다시물과 바지락 삶은 물을 함께 붓고 끓으면, 생국수,  넣고 삶다가 국수가 거의
익어갈 즈음 호박채를 넣습니다.국수가 완전히 다 삶기면 홍고추와 실파 미리 삶아둔
바지락을 넣습니다
5,국간장으로 살짝만 간을 하고 나머진 소금으로 간을 하되 일단 맛을 보고 하세요

국수에는 염분이 들어 있어 자칫 실수하기 쉽습니다.양념장을 얹어 드실거면 심심하게
 간을 맞추는 것이 좋습니다.

6, 국수그릇에 담아내어 양념간장 얹어서 맛든 김장김치와 함께 후르륵 얌얌~~

올 겨울에 담은 김장김치가 요즘 최고 맛있어 졌어요. 양념을 적당하게 하였더니
시원하고 어찌나 맛있는지 요즘은 김치 하나만으로도 밥이 그저 술술 잘 넘어갑니다.
그리고 그 외 잘 익은 총각김치가 있으면 더 좋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조개류를 사용할 때 주의사항 **

 일단 조개만 넣어서 삶은 다음 알맹이를 꺼내고 국물을 한 접시 덜어내서
그 국물에 알맹이를 하나하나  모두  헹궈 줍니다. 그래야 행여 남은 불순물을 제거 할 수가
있습니다. 간혹 모래가 씹히거나 뻘이 들어가있을 수가 있거든요.
그리고 국물은 따로 깨끗한 면보에 걸러서 사용 하는 것 잊지 마세요

스크랩은--http://blog.daum.net/solocook/14582904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석구 2008.02.28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놔..배고파 죽겠구만..ㅠㅠ 에이 라면이나 끓여 먹어야겠당..ㅠ

  2. oppi 2008.02.28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콩칼국수도 고소하고, 국물도 시원하니 맛있을것 같네요..
    뭐니뭐니해도 집에서 이렇게 끓여먹는 맛이 최고죠^^
    뜨끈한 국물 후루룩~ 맛보고싶어요..ㅎㅎ

    • 비바리 2008.02.28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옵피님 반가워요.
      뭐니뭐니해도 홈메이드가 최고라는거
      인정 하시죠?

      맛있는 빵 구우셨어요?
      이따 저녁에 놀러갈게요

  3. 반더빌트 2008.02.28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원하겠네요!^^*

    한 그릇 주실 거죠?^^* ㅎ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4. 오드리햅번 2008.02.28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저......칼국수 무지 좋아해요..

    아침전인데..
    비바리님이 칼국수로 나를 유혹하다니..
    아이고, 배고파라.

  5. 꿍시렁쟁이 2008.02.28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시원한 국물이 꿑내줍니다

  6. como 2008.02.28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모든 요리 잘 하시지만...

    특히.. 국수 요리 넘 잘하세요.ㅎㅎ

    먹구 싶어요.

  7. 한사 정덕수 2008.02.28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삼 먹어야지~
    비바리님 바지락 칼국수 한 그릇 주문 받아요.

  8. JK 2008.02.28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시원하겠네요. 전 특히 면요리를 좋아하는데, 보기만해도 침이 꿀꺽넘어갑니다. ^^

    아, 지난번에 말씀드렸던 말린 굴은 어제 저녁 굴탕수(?)를 해먹었답니다. 이름만 굴탕수고 재료는 집에 있던 양파, 새송이, 귤, 파, 케첩으로 대충해 먹었는데 제가 막입이라 그런지 먹을만하더군요. ㅎㅎ

  9. dream 2008.02.28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 맛있게 먹고 갑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행복하게 보내소서

  10. Vrad 2008.02.28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저기에 김치 넣어서 먹으면
    끝내줄것 같아요 ... 으..

  11. 쿨러 2008.02.28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비바리님의 요리에 중독 된듯 합니다....ㅋㅋㅋ
    여기 오면 배가 고파진다는 사실을 뇌속에서 너무 잘 알고있고..
    몸에서도 느끼지만 이미 제목을 클릭하고 있는 저를 볼때면....ㅠㅠ
    퇴근까지 2시간 남았습니다...
    오늘 저녁에 마산에서 모임이 있는데 회를 먹는다고 하네요... ㅋㅋㅋ
    참고 이겨내야합니다... ㅋㅋ

  12. *저녁노을* 2008.02.28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것당.
    꿀꺽...침넘어가는소리~~ㅎㅎㅎ

  13. 시커먼풍선 2008.02.28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녁시간이 되니......배고파요....
    바지락 칼국수가 무척 땡기네요...
    이번 주말엔.....
    갈국수랑 수제비를 함께만든...
    칼제비를 사먹어야겠어요...ㅎㅎ

  14. rayhue 2008.02.28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며칠전에 다대포에서 바지락 칼국수를 맛있게 먹었습니다.
    비바리님 글을 보니 식당보다 더 맛있어 보입니다.
    대구에 사시는군요.. ^^ 저는 다대포 바로 옆이 집이랍니다.~~!!

    • 비바리 2008.02.29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나~~
      좋으시겟어요
      다대포 정말 가보고 싶거든요.
      멋진 다대포 사진들 많이 많이
      부탁드립니다.
      3월에도 멋진 작품들 기대만땅요`~

  15. pennpenn 2008.02.28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물 칼 국수~~
    보기만 해도 션 합니다.

  16. ezina 2008.02.29 0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츄릅 ㅡㅠㅜ..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국수류라면 정말 좋아하는데 ㅎㅎ
    근데 비바리님 책은 언제 나오나요??ㅋ

  17. zzip 2008.02.29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나 맛있어 보이고 먹고 싶네요.
    저도 해 먹어야겠어요

  18. 김천령 2008.02.29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침이 꼴깍
    바지락칼국수
    즐겨 먹고 있는데,
    여기서 또 한 그릇
    감사히 먹었습니다.

    • 비바리 2008.02.29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쌤~칼국수 좋아하시나 봐요?
      저둔데..

      파는건 그렇고
      손수 만든거 좋아해요.
      ㅎㅎ

      3월에도 선생님 멋진 작품 기대 많이 합니다.

  19. 호박 2008.02.29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씽.. 뭐여뭐여~ 식당을 차리시등가~ 맨날 사진으로 침만 삼키게하고..
    비바리님 미오! 미오! 미~~~~~~~~~~~~~~~~~~오!
    (침 두어바가지 삼켰더니 배가 부르넹.. ㅋㅋ)

    비바리님은 식당을 차려라~ 차려라~ 호박집 근처에 꼭 차려라~ 차려라~
    아마 부자 되실꼬에욤^^ 히~

    • 비바리 2008.02.29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걱~
      아침부터 귀여운 외침소리가 들렸는데 아직두?
      호박님이 범인이셨구랴`~
      캬캬`~`
      집 하나 알아봐 줘영~~
      삼시세끼 호박님이 예약해 주시는 거죵?
      ㅎㅎㅎ
      고마워요`
      3월도 신나게 살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