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3,3일자 대전일보에 실린 비바리와 블로그에 대한 기사내용입니다
                                                                                           
                                                                                                 아직도 부족함 많은 비바리입니다.
  
                                                                                              그래서인지 괜히 부끄럽고 쑥스럽습니다.
                                                                                
                                                                                       좋은 내용의 기사를 실어주신 대전일보와 강대묵기자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감사합니다.






                                                              맞벌이를 하지 않으면 자녀들 교육비 봉투의 두께가 줄어드니, 무늬만 주부들은 가족들 식단 챙기는 일보다
                                                         서류가방 챙기기에 바쁘다. 허겁지겁 차린 식탁에 오른 건 인스턴트 음식 뿐. 괜히 남편 얼굴 보기가 민망해진다.
                                                             어머니 손맛이 담긴 냉이무침과 구수한 된장찌개… 문득 고향집 들마루에 차려진 시골밥상이 떠오른다.
                                                                        이번 주말엔 봄나물 비빔밥을 차려볼까? 모양새는 흉내 낼 수 있다지만 혀끝에서 맴도는 결정적인 맛은
                                                          늘 2% 부족하다. daum 친환경 요리 블로그 ‘비바리의 숨비소리 (http://blog.daum.net/solocook)’를
                                                                                둘러보면 그 부족한 2%를 채울 수 있다.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정영옥(48)씨의 요리 블로그는
                                                                ‘친환경’을 표방한다.가공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맛을 빚어낼 수 있는 레시피가 가득하다. 
                                                                                                                                   

                                                              “음식을 할 때 제철에 나는 싱싱한 자연 재료를 많이 사용하고 있죠. 요리 과정에서 조미료 사용은
                                                                배제하고 있기 때문에 맛은 물론이고 영양만점의 음식이 가득합니다.” 
                                                                       정씨는 ‘친환경과 건강’을 요리 철학으로 내세운다. 


                                                       인터넷 상에는 요리 블로거들은 넘쳐나는데… ‘정영옥씨가 얼마나 대단한 요리블로거이길래’ 궁금해 할 수 있다.
                                                                 요리 관련 이력을 살펴보니 2007년 대한민국 김치의 달인 공모전 1위, 2008년 손님&초대상 레시피 공모전 입상,
                                                       2009년 봄 요리 공모전 입상, 2010년 고향요리 공모전 입상, 2010년 청호나이스 주관 얼음요리 공모전 입상,
                                                            2010년 부침 전 요리 공모전 입상… 요리의 달인이라 불러도 부족하지 않다.

                                                                           ' 비바리의 숨비소리’ 요리에는 테마가 있다.
                                                             주말에 만드는 봄반찬, 든든한 일주일 반찬, 변비예방에 좋은 우엉잡채, 10분 완성 다이어트 요리,
                                                       다크서클 피로회복에 좋은 알감자 요리 등 건강은 기본이고 재미와 맛을 더한 포스팅으로 네티즌을 홀리고 있는 중이다.


                                                                 “고향인 제주도를 떠나 객지에서 생활하다 보니 고독감에 시달렸죠.
                                                                          때 마침 건강에 좋은 한식 요리에 관심을 갖게 됐습니다.
                                                                              노트 몇 권에 걸쳐 요리 관련 비법을 빼곡하게 정리해 두었습니다.”

                                                         요리와 관련된 알짜 정보를 손에 쥔 그는 블로그라는 매체를 접하게 되면서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된다.

                                                                            2008년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선정, 2009년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100인 선정,
                                                              2009년 올블로그 탑 100 선정, 2009년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선정, 2010년 Daum 요리고수 선정,
                                                                2010년 티스토리 우수 블로그 선정, 2010년 다음 라이프 온 어워드 상 수상 (티스토리부문) 등
                                                                                 블로그 관련 수상만해도 비빔밥에 들어가는 갖가지 재료보다 많을 듯싶다. 

                                                                                정씨의 블로그 운영은 요리에서 끝나지 않는다.
                                                                        취미가 여행인 그는 조류와 야생화를 앵글에 담는 일에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현재 블로그를 둘러보면 수백여종의 조류와 수많은 야생화의 생생한 모습이 담긴 사진들이 가득하다.
                                                                                 현재 산림청 산하 녹색사업단 객원기자로도 활동중이다.

                                                                               “직장에 매여 있다 보니 블로그 운영에 자유롭지 못한 편입니다.
                                                                         블로그 운영을 일이라고 생각한다면 지금의 영광을 누릴 수 없었겠죠. 
                                                            제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는 네티즌들의 댓글에 대한 답변 달기에 소홀하지 않으려 노력합니다.” 

                                                                            정씨는 파워블로거의 비결을 소통이라고 말한다.
                                                              블로그는 1인 작업이 아닌 만큼 네티즌들과 대화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정씨의 블로글 조회수만에도 400만건이 넘어선다.

                                                                                 “최근 현대인들은 건강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 끼의 식사를 하더라도 맛은 기본이요, 건강에 좋은 밥상 찾기에 시간과 돈을 아끼지 않고 있죠.
                                                                            식품영양학에 대한 공부를 꾸준히 해서 보다 알찬 요리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싶습니다.” 

                                                                            정씨는 특히 김치와 장아찌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한식의 대표적인 음식은 김치와 장아찌를 따라올 수 없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관련 요리서적도 출간 중비 중이다.

                                                               정씨는 꾸준한 포스팅에 힘입어 구글광고, 사진, 원고료 등의 작은 수익도 창출하고 있다.
                                                                              “블로그 운영의 목적을 수익창출에 두고 있지는 않습니다. 블로그 운영과 관련 된 수익은
                                                                         네티즌들의 몫이라는 생각으로 불우이웃 돕기 등에 사용하고 있죠.” 

                                                                           그의 한식에 대한 애정은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다. 
                                                                      "블로그에 포스팅 된 내용 등을 바탕으로 요리강의에 나서는 게 제 꿈입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제가 연구한 요리의 맛을 보고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면 그 보다 값진 행복은 없을 것 같습니다." 

                                                               요리 연구가이자 파워블로그인 정영옥씨는 네티즌의 사랑과 본인의 친환경 건강 요리에 대한 
                                                                         열정을 재료로 앞으로도 맛있는 포스팅을 제공하는 일에 매진할 것을 약속했다. 

                                                                                                     강대묵 기자 mugi1000@daejonilbo.com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해나스 2011.03.04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 님이 멋지시니
    기사도 멋질 수 밖에요.
    그래도 비바리 님을 잘 표현해 낸 기사라 좋네요 ㅎ

  3. 하늘을달려라 2011.03.04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문에 나셨네요?
    근데 왜 대구일보가 아니구 대전일보에요?ㅎㅎㅎ
    신문의 저 짧은 글로는 비바리님을 담고 표현하기에 한없이 부족하게 느껴지는군용 ㅎㅎ
    축하드립니다^^

  4. Zorro 2011.03.04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비바리님은 전국구시네요?^^
    믹시 마크 시원하이 좋습니당 ㅎㅎ

  5. pennpenn 2011.03.04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대전까지 접수하셨네요~
    왕 축하드립니다.
    벌써 금요일~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6. 윤서아빠세상보기 2011.03.04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이 댓글 행렬은 도대체 뭔가요?
    역시 우리 달구블의 보배이신 ㅎㅎㅎ 비바리님의 인기는 대단해요
    3월 모임 벌써 기다려집니다. 그때 뵈어요

  7. Happiness™ 2011.03.04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비바리님 전국구이시네요.
    정말 축하드립니다 ^^

    서울에서 여러 수상도 하시고, 대전에서는 기사에 나셨고,
    대구와 제주에서는 유명인이시니,
    이제 호남 지역만 남았나요? 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8. 정민파파 2011.03.04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넘 축하드려요.
    이제서야 봤네요 ^^

  9. yakida 2011.03.04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역시 블로그의 확실한 컨셉이 주요한거 같습니다!! 좋은공부가 됩니다...

  10. 지구벌레 2011.03.04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역시 전국구 블로거는 언론까지..하하.
    대단하세요....축하드립니다.
    3월모임엔 꼭 뵙도록 하겠습니다.

  11. 베라드Yo 2011.03.04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대전일보...
    순간 대전사는 저인지라, 깜짝 놀랬습니다!!
    비바리님의 위상이 대전일보까지.. 역시 멋찌십니다!^^
    감축드리옵니다~~~~

  12. 라오니스 2011.03.04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축하드립니다...
    비바리님.. 미인이세요... ^^

  13. 크리스탈~ 2011.03.05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비바리님 따로 이력서 안만드셔도 되겠습니다.
    나중에 이력서 필요하시면 이거 프린트해서 내시면.... ㅎㅎㅎ

    대전일보..
    대전살때는 안봤는데 경남에서 도민일보 보다보니 지역신문에 애정이 생겼습니다.
    비바리님 멋지십니다~~~~

  14. 솜다리™ 2011.03.05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늦게 나마 축하드리구요..
    비바리님을 알고 있다는 것이 뿌듯해지내요..^^

  15. 해우기 2011.03.05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려요...
    멋지시네요.....^^

  16. 2011.03.08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용작가 2011.03.14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멋진 포스팅 부탁드릴께요~*

  18. 밋첼™ 2011.03.17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제가 미처 몰랐던 부분을 기사에서 더 알게 되었네요.
    비바리님과 이웃 이라는 사실이.. 아니, 비바리님을 알고 있다는 사실이 뿌듯해지는걸요? ㅎㅎㅎ
    사진도...너무너무 아름다우십니다^^

  19. 모르세 2011.03.19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게 축하 드립니다.

  20. mark 2011.03.20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웃 블러거 방문이 뜸했더니 이런 좋은 소식을 이제사 보게 됩니다. 늦었지만, 축하합니다. 비바리님.

  21. steve vai 2011.05.07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시네요.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