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쌉싸레한맛이 일품인 민들레를 잔뜩 뜯어왔다.

효소를 담아도 좋을 민들레~~
그러나 새콤하게 무쳐서 돼지고기수육과 먹으면
정말..정말...맛있엉~~~

봄나물은 맛이 '죰 쌉쌀한것이 특징이다.
이 쓴맛은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깨우기 위해 저연이 우리에게 주는 맛이다.

그러니 그 쓴맛을 일부러 없애려 하지 말자.
쓴맛은 간을 보호한다.그래서 봄나물을 새콤달콤하게 무치는것이다.

우리몸에 나물이 꼭 필요한 이유
봄 나물은 입맛을 돋우고 몸에 기운을 주니 찾아다니며 먹어도 모자랄 음식이다.




**민들레겉절이***

주재료: 민들래 100g, 양파1개
양념: 어간장1,(혹은 수제 맛간장), 고춧가루1T, 참기름, 감식초,약간의 소금, 매실청 (모두 조금씩)





민들레는 뿌리가 굵고 단단하게 뭉쳐 난다
그러니 일단 캐와서 집에서 하나 하나 뜯어서 골라낸다.
양이 많으면 효소를 담아두면 좋다.




작업을 마친 민들레는 물에 여러번 씻는다.
아무래도 들에서 나는지라 지푸라기 등이 많다.
씻고.또 씻고..한 열번은 씻었지 싶다.ㅋㅋ






볼에서 위 분량의 양념에 조물조물 무친다.
민들레겉절이와 잘 어울리는 것은 양파다.
돼지고기 수육과 함께 먹을 것이니 더욱 그러하다.



민들레를 다듬는 동안 제주도산 흑돼지는 미리 불에 앉혀 놓는다.

향신채는  : 무1조각,양파1조각, 백포도주,커피,생강,통후추,
 대파줄기,된장1T,월계수잎1개

무는 잡비린내를 먹어줌,
백포도주는 깔끔한 맛
된장,생강, 통후추,커피도 잡비린내 제거 와 전체적인 맛을 좋게 해줌



민들레를 다듬는 동안 수육이 완성되었다.
접시에 썰어 가지런히 담는다.



수은, 납 등 공해물질을 체외로 배출시키는 해독작용을 합니다.

돼지고기의 지방은 융점이 사람 체온보다 낮아서 대기오념, 식수 등으로

자신도 모르게 축적된 공해 물질을 체외로 밀어냅니다.




민들레 겉절이도 접시에 담고, 다른 야채들도 준비가 되었으면 꺼내어 놓는다

잘 맛들은 김장김치를 꺼내 썰면 그것이 다이다.



 

돼지고기수육 한점과 민들레겉절이 올리고..
아`~~~

돼지고기도 제주도산 흑돼지인지라 특별히 쫄깃하고 부드럽고 고소하다.
민들레가 없다면 봄부추겉절이 추천~~

민들레김치 만드는 법==>
http://vibary.tistory.com/1084





 

이맛...
이것이 바로 대한민국의 맛일것이다.
봄나물이 지천이고, 아직은 아름다운 강산인 우리나라의 봄나물
역시 최고다..

비도 촉촉히 내리고..황사 걱정, 방사능 걱정이 큽니다.
오늘 이 메뉴는 온 가족이 모여 앉아 먹는 주말요리로 강추~~~


비바리의 친환경생활요리 오픈캐스트
--->
http://opencast.naver.com/VI952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크리스탈~ 2011.03.20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쓴맛이 간을 보호하는군요..
    그래서 울집 신랑이 쓴맛나는 나물을 좋아했는데
    저는 쓴맛은 질색이예요... 간이 좋은가봐요~~ ㅎㅎㅎ

  3. 공룡우표매니아 2011.03.20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쌉사름한 맛 씀바귀와는 좀 다른 ....
    예전에 할머니께서 씀바귀는 자주 만들주었던 기역이 있습니다.
    고추장에 쓱쓱 ^*^ 카~~

    • 비바리 2011.03.20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지요?
      저 요즘 씀바귀 달고 살아요
      어찌나 맛있는지 ...
      버무린거 다 먹고 다시 사올까 합니다.

      봄이면 봄나물 먹기 바쁩니다.

  4. 영심이~* 2011.03.20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민들레 겉절이는 어떤 맛일까요....
    예전에 엄마가 해주셔도 안 먹었는데..후회스럽네요 ㅎㅎㅎ
    돼지고기랑 왜이렇게 맛깔스러 보이는지.. 침나와요 ^^

  5. 솜다리™ 2011.03.20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제가 좋아라하는 것으로만,,,ㅋ

    수육...ㅋ

    민들레..ㅋ

    침이 꿀꺽...넘어가는데.. 소리않들리시나요?

  6.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3.20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로 군침이 돕니다 ㅎㅎ

    봄비가 내리네요 ^0^
    비바리님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7. 경빈마마 2011.03.20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민들레나물 곧 먹을철이 오네요.
    건강음식하면 비바리님^^*

    일산은 비가 그치고 햇살가득입니다.
    대구는요?

  8. 이류(怡瀏) 2011.03.20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들레겉절이 보기만 해도 봄향기가 물씬 풍기네요 ^^
    수육이랑 먹으면 정말 환상적인 맛이겠어요!!
    갑자기 술이 먹고 싶어지네요 ㅎㅎㅎ

  9. 울릉갈매기 2011.03.20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쌈싸름한 민들레에 수육하나 얹어서~~~~~
    군침이 마구 샘솟는데요~ㅎㅎㅎ

  10. 코코찌니 2011.03.20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들레...
    이건 완전 보약인데요^^
    수육에 얹어먹는 그맛...
    아 봄에 달아나려는 기운도 마구마구 불러오는듯합니다.
    넘 쪼아요~~*^^*

  11. 아기받는남자 2011.03.20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 민들레 요리가 올라오는군요.ㅎㅎㅎ
    아..요런것은 돼지고기보다 민들레가 주인공이라..
    수육도 수육이지만...민들레에 ...감탄을 하고 갑니다. 휴~

  12. 하~암 2011.03.20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가끔 민들레 묻쳐주시곤 하셨는데..쌉싸름 하죠..
    제가 시골출신이라 향토음식을 좋아해서..어릴적 부터..풀뜯어먹고 살다보니
    냉이도 좋아하고...유채나물도 좋아합니다..
    먹고싶네요...^^

    • 비바리 2011.03.21 0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암님 어릴때부터 민들레 드셧군요
      저는 최근에서야 먹고 있어요.
      유채나물은 정말 싫어하도록 먹었었습니다.
      이번 한주간도 바쁨가운데 즐거이 지내시길요

  13. 김천령 2011.03.21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부터 고기가 먹고 싶다는 생각은 처음이군요.
    꿀꺽~

  14. 역기드는그녀 2011.03.21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민들레로도 겉절이를 만들수 있네요 ㅎㅎ
    주부가 되가지고 모르는게 너무 많습니다 ^^;;;
    비바리님 행복한 한주 되세요 ^^

  15. yakida 2011.03.21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에는 무조건 이걸로 갑니다...꼭...
    좋은 레시피 감사합니다.

  16. 밋첼™ 2011.03.21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자연산 민들레와 제주도산 흑돼지................... 최고의 궁합인가요!!!
    점심을 많이 먹고 배가 부른 상태인데도, 입안 가득 침이 고입니다..ㅠㅠ

    사실.. 민들레 무침은 먹어본 적이 없는데, 쌉싸름한 맛이 생각되니 너무도 맛있을 듯 한걸요?
    쓴 맛이 간을 보호한다고 하니 오늘 오전의 일이 생각납니다~
    수영을 마치고 나왔는데, 탈수기 앞에서 어르신이 노래를 하시더군요~
    "간 때문이야~ 간 때문이야~ 피로는 간때문이야~"

  17. 해우기 2011.03.21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
    침이 절로 흐르네요....ㅎㅎㅎ

  18. 주영이아빠 2011.03.23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걸리가 필요합니다. 막걸리가.... ^^;

  19. Rosemary 2011.03.23 0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이럴줄 알았시유 민들레 포스팅....
    이곳에도 곳곳에 민들레 천지인데 침만 삼키지 뜯어 오지도 못하고 에효~~
    참 민망하거든요 나물케는 문화가 아니니...
    그래도 조만간 깨끗하고 좋은곳으로 나물케러 갈랍니다요

  20. 와이군 2011.03.23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은 어떻게 먹나요 ㅠ.ㅜ
    그냥 막 입에서 침나와요~

  21. 연두 2011.04.07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들레약용식물로 이름이 많이 알려져서 들에 나가봐도 요즈음 참 귀해요
    요즈음 먹어보니 맛이좋아요 때마침요리 너무잘보고 감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