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도 역시 봄나물 요리에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봄나물비빔밥과 청국장

야생나물이 아닌 쉽게 구할 수 있는 채소인 돌나물과 봄부추,
그리고 울릉도취나물 등 세가지 나물과
비빔밥에 없어서는 안될 무생채와 콩나물 두가지를 추가해봅니다.



오늘 낮엔 봄노래 들음시롱 봄의 향기를 비벼 먹어 봅시다래~~`




비빔밥 재료: 부추,돌나물, 콩나물,취나물,무

그밖의 재료: 참기름, 고추장,어간장,깨소금, 감식초, 소금,고춧가루

곁들임 메뉴: 물김치,맑은청국장





 

 1, 무는 곱게 채썰어  고춧가루, 감식초,깨소금, 소금 등으로 무쳐요
2, 돌나물도 씻어 건져서 고춧가루,참기름,깨소금으로 무치공
3, 콩나물은 아삭하게 데치고.
4,취나물도 데쳐서 참기름, 깨소금, 어간장 넣고 무치고
5,봄부추도 다듬어 씻어서 고춧가루, 참기름, 어긴장, 깨소금으로 연하게 무칩니다.

 



 

드디어 나물준비 완료`~~
콩나물과 취나무만 데쳐서 준비하시구요 나머지는 생채로 준비합니다.
도라지가 있으면 더 좋겠지만 국내산 도라지가 요즘 제법  비싼관계로 생략하였습니다.





 

요것은 뭣이냐..
바로 바로 제가 엄청시리 좋아하는  청국장찌개에요.
그것도 홈메이드~~
비빔밥엔 역시 청국장찌개 최곱니다.
청국장 몇 숟가락 떠 넣고 비빌거에요.




요것은 뭣이냐..비빔밥에 없어서는 안될 봄 물김치입네당.


 


자`~~이제 대접에 담아 비벼볼까예?





왼손으로 비비고`~~

오른손으로 비비고~~

움화화.`~

헌데요 그거 아세요?
비빔밥 비빌때는 젓가락으로 비벼야 한다는것을~~~

왼손엔 숟가락으로 받쳐 주면서
오른손엔 젓가락을 잡고 살살 버무려 보세요.

그럼 밥알 하나 하나
나물 하나 하나
죽사발 떡사발 되지 않고 고슬고슬  모두 살아 있어요.

또 한가지.
비빔밥은 누가 뭐래도
여럿이서 양푼이에 비벼 나눠 먹어야 제맛이라는^^







취향껏 손수 담근 집고추장 푹 넣고 비벼도 괜찮겠지예?
허나..비바리의 취향은 맑은 청국장이 최곱~~~
고추장 맛 보다는 청국장 맛이 나물맛 느끼기엔 좋더라구요.
그건 각자의 취향이오니  선택사항입네당.^^*

화사한 봄날 화욜 점심시간이 다가오는군요.
낮엔 봄나물비빔밥& 청국장 비벼 비벼~~~~
 어때요?

비바리의 친환경생활요리  오픈캐스트 
http://opencast.naver.com/VI952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솜다리™ 2011.03.29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껄쭉한 청국장 정말 좋아라하는데... 봄나물까정...
    비바리님 음식.. 정말 저한텐 맞춤식단인듯 합니다^^

  3. 용작가 2011.03.29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배고픕니다 ㅠ~ㅠ
    퇴근까진 2시간이나 남았는데 말이죠~*

    왼손으로 비비고 오른손으로 비비고 하니 비빔면이 땡기는건 왜일까요?? ㅎㅎ

  4. 영심이~* 2011.03.29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저 지금 저녁 먹기 전이라 엄청 배고파요 ㅎㅎㅎ
    나물이랑 왕창 넣고 비벼서 입에 왕창 넣어 맛있게 먹을게요~ ㅠㅠ

  5. 소춘풍 2011.03.29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 수 있는 건, 숟가락과 젓가락질...그리고, 보는 것만 ㅠㅠ

  6. 안나푸르나516 2011.03.29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돋우어 주는 비빔밥이네요~~~ 심한일교차 때문인지 요즘 컨디션이 좋지 않으네요~ 비바리님은 꼭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7. 파리아줌마 2011.03.29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비빔밥은 젓가락으로 비벼야 제대로
    비벼지겠어요, 봄나물 넣고 들크리한 청국장가미하면
    이건 뭐 말할 필요도 없겠네요..^^

  8. 신기한별 2011.03.29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빔밥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9. movie2 2011.03.29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젓가락으로 비빔밥~ 비벼먹어요 ^^!! <-반갑네요ㅋ
    저녁을 밖에서 빵쪼가리로ㅠ 떼웠는데.... 흑흑.....

  10. 멀티라이프 2011.03.29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봄나물을 청국장과 함께 비벼서 먹으면 +.+
    으흑~ 이번봄에 이런 멋진 음식을 먹을일이 있을지 모르겠네요 >.<

  11. 이츠하크 2011.03.29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저, 감사합니다. 봄을 느끼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래...
    메인 이미지의 화사함에 마음이 다 녹네요.^^

  12. 좋은엄니 2011.03.29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읽고나서 포스팅을 보는데요 비바리님.

    주구장창..노래부르고 있잖아욤.

    '오른손으로 비비고..왼손으로 비비고..두손으로 비비면..?'ㅋㅋㅋ

    참,
    그러고보니 내 입에서 나오는 노래의 순서는 바뀌었구먼욤.
    오른손과 왼손.^^;;;;;

  13. 와이군 2011.03.30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점심은 비빔밥으로 결정했어욥!!!
    하악하악 비바리님 사진 프린트해서 보면서 먹을까요 ㅠ.ㅜ)b

  14. 권양 2011.03.30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저도 귀한이웃분께 선물받은 맛난 얼갈이김치와 각종채소를 넣어 슥삭슥삭~비빔밥을 해서 먹었답니다.
    으찌나 맛깔지던지요 ㅠ,ㅠ 아아~이번주에 꼭 포스팅 하려구하고있어요 후후~아긍!!! 즐건 하루되셔용

  15. 미즈쌤 2011.03.30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돌면서 봄기운이 느껴지네요~
    오늘 저녁은 가족들과 비빔밥 비벼먹어야 겠네요ㅎ

  16. 로렌씨 2011.03.30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철엔 입맛을 돋구는 비빔밥이 제격이죠^^

  17. 2011.03.30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yakida 2011.03.31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입맛지대로다~~~
    간단하지만 건강하고 맛있는 메뉴~ 오늘도 감사히 보고갑니다

  19. 보기다 2011.03.31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내음 가득한 봄나물비빔밥~ 정말 최고네요.
    내일 퇴근길에는 잠깐 시장에 들러 봄나물하고 비빔밥 재료들 구입해서 들어가야겠습니다.
    이거 정말 입맛 돋우네요~

  20. 해우기 2011.04.01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태백산 산나물을 대충 바가지에 넣고 비벼서 먹는 그 맛이 정말 그리워요....ㅎㅎ

  21. 밋첼™ 2011.04.19 1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집사람이 청국장을 만들었던데, 비빔밥 한번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보는 것 만으로도 입맛이 마구 솟아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