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육지로 갓 올라왔을 때는 이름 봄 3월 이었어요 땅의 기운이 따스해지자사람들은 쑥 캐러
간다고들 바구니 하나씩 들고 죄다 들로 나가는 것이었습니다.제주도에서는 쑥 범벅과 쑥떡은
많이 먹었지만 이렇게 이른 봄에 연하고 파릇파릇 돋아난 쑥을 정성스럽게 뜯어다가 국을
끓여보기는 처음입니다. 먹어 보니 과연 추위를 이겨내고 마악 올라온 쑥을 찾아 사람들이
 논두렁 밭두렁을 헤매는 심정을 알겠드라구요. 시내로 이사 오기 전 제가 살았던 영천에도
쪼르르 나가기만 하면 뒷동산과 집 앞 강둑, 혹은 논둑에 쑥이 지천이었는데 시내는 정말
그런 점들이 없어 많이 아쉽군요. 감자를 얄폿 얄폿 썰어 넣고 향긋하게 국을 끓여 먹으면
하루가 다 향긋합니다. 지방마다 개인마다 쑥국 끓이는 방법도 각각이라서 무와 조개류를
넣기도 한다는데 저는 감자와 들깨가루, 콩가루를 함께 넣어서 끓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재료: 쑥 두 줌100g , 감자 작은것 1개
부재료:된장 1큰술, 콩가루, 들깨가루 1큰술씩, 감자 작은것 1개
치다시마물: 국물용멸치 6개, 다시마 1조각

만들기
1, 냄비에 물을 붓고 멸치다시마 육수를 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쑥은 잘  다듬어 씻어 건지고 물기가 약간 남아있을 때 콩가루에 살살   버무려 둡니다. 들깨가루도 좋아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감자 작은 것 하나 납작 썰기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멸치다시마물에 된장을 연하게 풀고 끓으면 감자를 넣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감자가 익으면 콩가루나 들깨가루에 버무린 쑥을 살그머니 넣고  두어소끔 끓인 다음 불을 끕니다. 
6, 간은 먹어보아 싱거우면 집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쑥을 넣고는 두어소끔만 끓으면 바로 불에서 내립니다.
그래야 쑥 향이 좋고 색깔도 파랗게 예뻐 먹음직합니다.
쑥버무리나 쑥떡, 쑥밥도 좋지만 쑥을 많이 뜯어다가 말려서 가루만들어서
일 년 내 집에서 만든 요구르트에 넣어 먹어요.
빻아온 가루는 냉동실에 보관하면 이듬해 새 쑥이 올라올 때 까지 먹을 수  있어요.
그리고 어린 쑥은 살짝 데쳐서 물기를 꼭 짜고 1회분씩 비닐봉지에
담아 냉동실에 얼려두었다가 꺼내 드시면 좋습니다.

쑥은 음력 단오 전에 채취한 쑥이 가장 약효가 좋습니다.쑥은 기혈을 바로 잡아주고 몸을 덥혀주는
성질이 있어요. 냉을 없애며 습기를 덜어주기도 합니다.
감자 외에도  무채를 넣고 끓이면 시원합니다.

3월이에요. 향긋한 봄내음이 묻어오는 바람이 마냥 좋네요
쑥 캐다가 쑥국, 쑥전, 쑥버무리 등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글을 다 보신후에는 추천및 댓글과 히트 많이 부탁합니다.

스크랩은 여기서--http://blog.daum.net/solocook/14607174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쿨러 2008.03.01 0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늦은 시간까지 안주무시고....
    이른 봄 소식 전해주시려고 그러신거네요^^
    아침에 조금 일찍 일어났더니 제가 1등으로 댓글 달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 비바리 2008.03.01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엊저녁은 일찍 잤더니
      3시쯤에 깼어요
      늘 그래요.
      ㅎㅎㅎ

      그래서 아에 2~3시에 자는 나쁜 버릇이 있는데
      고쳐야 할 부분입니다.

  2. 오드리햅번 2008.03.01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제일좋아하는 쑥국이다..
    오늘 비바리님 글이 메인에 떴어요..
    이제부터 비바리님 저력이 나타나기 시작했어요.
    화이팅요..

  3. 피오나 2008.03.01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 내음이 물씨나는 음식이네요..
    냄새가 솔솔~~
    역시..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요^^

  4. 시커먼풍선 2008.03.01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구니 들고....쑥 캐러 갑시당...ㅎㅎ
    양지바른 곳에 따스한 봄 햇살을 받으며..
    봄 나물 캐는 .....봄 처녀(비바리님)
    감자쑥 된장국 잘 먹고갑니다....속이 확 풀리는듯 합니다...ㅎㅎ

  5. dream 2008.03.01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맛있겠습니다 아침식사 와 함께 먹고 갑니다
    3.1절 즐거운 하루 열어 가소서

  6. 『토토』 2008.03.01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좋아하는 쑥국인디..
    아래지방엔 벌써 쑥을 볼수 있나 보군요
    부럽습미데이^^
    여긴 아직도 추위가 느껴진답니다.

    • 비바리 2008.03.01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쑥이 벌써 올라왔어요.
      토토님 동네도 조금만 기달려 보시면
      쑥하고 웃으면 반겨줄 겁니다.
      오늘 날씨 참으로 따뜻하네요.
      나가고 싶어 근질근질합니다.ㅎㅎㅎ

  7. 봄날 2008.03.01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간만에 쉬는데
    쑥이나 캐러갈까봐요 ^^
    즐건날 되셔요
    봄날요

    • 비바리 2008.03.01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부쩍 숙캐러 가고프네요.
      저두요.

      오늘 편히 잘 쉬셨나요?
      저녁은 드셨지요?
      봄날님 자주 뵈니 고저 따뜻하고 좋습니다.
      ㅎㅎ

  8. como 2008.03.01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의 달인님~~

    한 대접 퍼가요.^^

  9. 이그림 2008.03.01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참..냉동실에서 꺼내 논 쑥이랑 쌀가루랑 쑥 버무리 할라구 ..
    지금 해야지..쑥이 좋은거죠..

    • 비바리 2008.03.01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쑥은 무조건 좋은겨..

      쑥 버무리도 맛있겠어요
      제주도에서는 쑥범벅을 많이 해서 먹었고
      국은 단 한번도 끓여 먹어보지 않았어요
      아니 안 끓여 먹지요들..
      대신 쑥떡은 많이 먹고 자랐습니다.

      오늘은 여기저기 쑥향이 가득하네요.

  10. 소나기♪ 2008.03.0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국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국이에요^^.
    쑥향이 너무 좋아요.^^
    작년 봄에 냉동해놓은 쑥을 다먹어서 이번엔 좀 많이 캐놓아야겠어요^^

  11. 커즈 2008.03.01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앗! 쑥이군요 >_<
    개인적으로 냉이를 더 좋아하긴 하지만,
    향긋한 쑥향이 머릿속을 스치네요~

  12. pennpenn 2008.03.01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과 감자와 된장~~
    내 입에 딱 맞아요.

  13. zzip 2008.03.02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쑷국, 쑥전 해 먹으면 맛있더라고요..

    • 비바리 2008.03.02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저도 쑥전 엄청 좋아합니다.
      휴일인데 비가 올 것 같군요
      안그러면 쑥캐러 나가면 딱 좋겠는데 말이죠.
      ㅎㅎ
      휴일 잘 지내세요

  14. 멜로요우 2008.03.02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쑥과 감자 된장국이라 ㅋㅋㅋ
    역시나 생각지 못했던 궁합이네요 ㅋㅋ
    쑥의 그 싱긋하면서도 담백하다고 해야할까;; 하여튼 그런 향이 벌써 느껴지네요 ㅎㅎ

    • 비바리 2008.03.02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러브네슬리님
      요즘도 여전히 바쁘시지요?
      이렇게 방문 일일이 다 다시니는거 보면
      정말 존경스러워요
      부지런해야 하잖아요.
      쑥캐다가 여러가지 요리를 해먹는 봄
      그래서 더 신나는것 같습니다.
      역시 입이 즐거운 봄입니다.
      휴일 편안한 시간 되세요.

  15. 밋첼™ 2010.02.08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안 가득 쑥의 향과... 감자의 고소함이 퍼지는 듯 합니다~
    봄의 향기가 벌써부터 느껴지는 듯 하네요.

  16. 석류두알 2010.03.11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일어나 오늘은 웬지 쑥국을 끓여보고 싶더라구요...전 주로 조갯살을 넣고 끓이곤 했는데..오늘은 가르쳐주신대로 감자를 넣고 끓여봐야겠네요..
    마침 오늘 일찍 눈도 떠졌고..ㅋㅋ 집앞 마트에 쑥 사러 갑니당~ 항상 ..좋은 정보 주셔서 감사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