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꼬막반찬은 정말 누구나 다 좋아하더라구요
그러나 좋아하지만 은근히 손질하기도  어렵고  만들기도 까다롭습니다.
해감은 얼마나 하는지.양념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비린내 내지 않고 깔끔하게 삶아내고 양념하는 그 비법 궁금하시지요?

가격도 만만치 않아서 언듯 손이 잘 가지 않기도 하지만
그래도 없으면 허전한 꼬막반찬인지라 자주 사들고 오게 됩니다.
여러번의 시행착오 끝에 가장 맛있고 깔끔하게 먹는 꼬막반찬의 그 비법을
오늘 자세히 알려드립니다.그럼 모두 모두 고고싱~~~~







**꼬막반찬**

주재료:꼬막 1팩.생강, 마늘,레몬,백포도주1큰술

양념
:꼬막 삶은 국물 3큰술, 간장 3큰술, 레몬즙 1작은술,마늘즙.생강즙 약간
고춧가루 1큰술,깨소금 1큰술, 부추,실파, 혹은 피망류 약간






 

꼬막반찬 환상적인 맛내기 비법!!!


꼬막 해감하기와 삶기

1,꼬막은 껍질째 굵은 소금으로 바락바락 문질러 씻어서 물기를 뺀 다음
연한 소금물에 담가 해감을 합니다.(위에 어둡게 그릇으로 덮어주세요)
---하나하나 솔로 문질러서 잘 씻은 다음
깨끗한 물에 한나절 그대로 담가 해감을 시켜야 마무리가 잘 됩니다.

2, 냄비에 물부터 끓여 주세요.찬물에 넣고 삶는것이 아니라 물을 끓인 다음
넣으면 꼬막까기가 아주 쉽답니다. 입이 쩍쩍 잘 벌어져 있거든요.

그리고 꼬막입이 벌어지기 시작하면 레몬1조각, 백포도주2큰술 넣어 주세요.
비린내도 제거되고 산뜻한 맛을 내줍니다.

3, 거품이 위로 오르니 잘 걷어내 주시구요.꼬막을 건져 내어 한 김 식혀 줍니다.
4, 한쪽 껍데기를 남기고 떼어 냅니다.


 




삶았던 국물을 이용하여 씻기

1, 삶았던 물은 버리지 말고 맑은 윗물만 따라 내어  그대로 가라앉게 잠시놔둡니다.
2, 면보에 대고 가만가만..걸러주세요..
3, 떼어낸 꼬막을 삶은 물에 하나하나 씻어 주세요.
이때..국물을 따로 1사발 남겨 둡니다.-양념용
4, 맹물에 헹구면 맛이 싱거워 집니다.

반드시 삶은 국물을 걸러서 그 물에다 씻어 주세요..


자`~이제.기가 막힌 양념을 만들어 볼까요?





 짜지 않고 담백한 환상적인 양념을 만들기

재료:꼬막 삶은 국물 3큰술, 간장 3큰술, 레몬즙 1작은술,마늘즙.생강즙 약간
고춧가루 1큰술,깨소금 1큰술, 부추 혹은 피망류 약간

1, 꼬막삶은 걸러낸 맑은 국물 3큰술에 간장을 섞습니다.
2, 마늘즙과 레몬즙을  적당히 짜 넣어요..
3, 생강즙도 낼 수 있으면 좋구요.
가루 보다는 생강즙이 훨씬 좋습니다.아주 조금만 넣으세요.
4,고춧가루와 깻가루를 넣구요
5, 피망류,실파, 부추 중에 1택하여  자잘하게 다져서 섞어주세요.
5, 간을 보아 싱겁거나 짜면 간장과 꼬막 삶았던 국물을 넣어가면서 농도를 조절하십시오.

**

이렇게 양념을 만들면 정말  정말..산뜻 , 깔끔, 개운하고 짜지도 않으면서
독특한 양념맛을 냅니다.대신
.
.절대로...참기름은 넣지 마십시오..
피망이 없으면 붉은고추나 풋고추를 다져 넣어도 좋습니다.
때때로 양파 간것을 넣기도 한답니다..^^*



 



꼬막을 접시에 가지런히 담고 양념장을 조금씩 끼얹어 냅니다.
아낌없이..한 개 까지 모조리 다 드실 수 있어요.



위 사진 두장은 양념을 연하게 하여 누구나 다 먹기 좋게 만든것입니다.

****


아래 사진은 양념을 진하여 매콤하게 해봤어요.고춧가루도 더 넣었고,
청양고추도 다져 넣어 매운맛을 즐기는 분들을 위한 꼬막반찬입니다.





깔끔한 맛의 꼬막양념찜 비법 다시 한번 짚어 드리자면..

1, 연한 소금물에 해감시키기
2, 삶을때 물 부터 끓여서 삶고 레몬조각..그리고 화이트와인..넣기.
3,삶은꼬막은 맹물 말고 삶았던 물에 헹구기
4,양념만들때는 반드시 레몬즙..생강즙..마늘즙을 조금씩 넣기..
5,그리고 간장만 넣으면 짜기 때문에 반드시 걸러낸 국물로 농도 조절하기..





벌교꼬막이 참 유명하던데 저는 아직 못가봤어요.
이대로 삶아서 쏙쏙 까서 먹어도 맛있겠지요?
벌교까지는 못가지만 아직은 싱싱한 꼬막을 주변에서 쉽게 살 수 있더군요.

.


요즘 달래,원추리,산나물 들이 많이 나오는데  꼬막 1팩의 양이 많잖아요
양념반찬 하다 남은 것은 봄나물과 새콤달콤하게 초무침 만들어 보세요.
꼬막원추리초무침===>http://vibary.tistory.com/1508

꼬막손질과 요리 이제 자신 있겠지요? 
자 꼬막요리의 달인이 되어 보세요.아잣~~
비바리의 친환경생활요리  오픈캐스트: http://opencast.naver.com/VI952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해우기 2011.04.05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님께서 해주시는 꼬막은 지금도 생각만해도 침이...ㅎㅎ

    얼마전 벌교근처를 지나면서 꼬막~~꼬막~~했는데 일정상 먹지 못해서....ㅠㅠ

    하지만 이곳에서 비바리님덕분에 ....더욱 배고파지고....ㅎㅎ

  3. 신기한별 2011.04.05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 맛있어 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4. HJ 2011.04.05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것도 너무 좋아하는데.. ㅠㅠ
    비바리님..이 시간에 너무하세요 ㅎㅎㅎ

  5. 맛집여행 2011.04.06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꼬막무침 참 좋아합니다!
    대전에선 먹기 힘든 음식이죠~!

  6. 지구벌레 2011.04.06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이 꼬막에 사죽을 못씁니다.
    음냐..침이..막 고이네요.
    저녁을 좀 부실하게 먹었더니..ㅡㅡ;.

  7. movie2 2011.04.06 0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정말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네요.
    그만큼 정성이 들어가서 더욱 맛있을 것 같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양념장이 ^^; 완전 맛있을 듯!! 아... 배고파요...

  8. 빨간來福 2011.04.06 0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구 부러버라... 꼬막을 못구하다보니.... 냉동은 있으려나...쩝!

    침만 흘리다 갑니다.

  9. 아기받는남자 2011.04.06 0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침이.ㅎㅎㅎ
    꼬막이 아마 해감에 그 비결이 있나봐요..
    해감 잘된 꼬들꼬들한 꼬막이 그립습니다.
    양념장을 올린 꼬막이...아침을 부르네요~

  10. 카타리나^^ 2011.04.06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이거 좋아하는데
    우리 언니님께서는 귀찮다고 안해주는 ㅜㅡ

  11. 석스테파노 2011.04.06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꼬막을 사려고 해도..
    해감이 걱정되서 망설였는데..
    연한 소금물에 뚜껑덮어서 해감..
    잘 배우고 갑니다..
    꼬막..기둘려..다 죽었으..ㅋㅋㅋ

  12. 모과 2011.04.06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기름을 늘 넣엇는데 잘못됐군요.^^

  13. 미즈쌤 2011.04.06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유는 모르겠지만 꼬막 안먹은지 꽤 되네요
    이번 주 안으로 꼭 해먹어 볼게요~^^

  14. 보기다 2011.04.06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는 한소쿠리 삶아서 식구끼리 앉아 까먹었는데,
    어느새 가격이 훌쩍~ 올라서 젯상에 놓을 때만 사게되는...
    그때 많이 먹어뒀으니 지금은 조금만 먹어도 되겠죠?ㅎㅎ
    그래도 먹고싶어요~!!!

  15. 유머조아 2011.04.06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아~ 군침이 돌아요. 막걸리도 한잔 곁들이고 싶은 것이...

  16. 왕비마마 2011.04.07 0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울 비바리님~ 드디어찾았다~ ^^;;;
    마마가 울 비바리님을 구도한줄았았는데
    구독이 안되어있었더라구요~
    어쩐지~
    울 비바리님 글이 마마한테는 항상 안보인다 싶었어요~ ^^;;;
    어휴~ 아직도 컴터가 어설픈 마마~ ^^;;;
    암튼 이제 맬맬 놀러와 울 비바리님 맛나구리들을 좀 훔쳐가야겠습니다~ ^^

    울 비바리님~
    오늘하루도 기분 좋~은 하루 되셔요~ ^^

  17. 주영이아빠 2011.04.07 1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꼬막 싫어하는 사람은 아직 못봤네요.
    저도 저거 무지 좋아하는데...없어서 못먹지요 ^^
    잘~ 먹고 갑니다. ㅎㅎ

  18. 수수한걸 2011.04.12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맛있겠네요+ㅁ+
    센스넘치는 양념장 만들기 잘 보고 갑니다^^

  19. 다경 2011.04.18 0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은 누구나다 좋아하는 음식이지요
    저도 집에서 잘해먹습니다 항상음식을
    만들어 보여주세요.....ㅎ

  20. 밋첼™ 2011.04.1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쫄깃하고 맛있는 꼬막 생각이 자꾸자꾸 나게 해주셨네요^^
    해감시 뚜껑을 덮어 어둡게 해주는 것이 좋다는 것.. 처음으로 알았습니다~
    그리고.. 넣고 끓이는게 아니라.. 끓는 물에 넣는 것이었군요!!! 그리고 레몬즙!
    직접 요리할 일이 별로 없으면서도 하나하나 잘 배우고 있습니다..ㅎㅎ

  21. 김점숙 2011.05.03 0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 저희집에서는 인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