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가 올것 같았던 오늘 하루도 어느샌가 기울어가네유.
잠이 쏟아지는 나른한 오후입니다.
오늘은 야들야들한 열무로 막 담아 먹는 잘박열무김치 입니다.

갓 지은 하얀 쌀밥위에 척 하고 걸쳐 먹으면 다른 반찬 필요없지라`~~
사실이어라..한번 담아 보시구랴...
앞앞전에는 물김치를 소개해 드렸지유?
하여 오늘은 국물 잘박한 잘박열무김치 맹그는 법을 알려드리겄시유.






***국물이 잘박잘박   열무오이김치 맛있게 담그는 요령***

주재료: 열무2단, 오이2개

홍고추10개, 적양파1~2개, 검정깨, 밥1공기, 천일염, 새우젓 약간, 멸치액젓 3큰술

청고추, 홍고추 5개씩, 고춧가루 3큰술 ,마늘 10쪽, 생강1톨,





맛있는 열무김치 담그기 키포인트

1, 잔털 다듬기
열무는 억세 ㄴ겉대를 떼어내고 연한 줄기만 남긴다. 뿌리 부분은 잔털을 긁어낸다
2,반으로 가르기
깨끗이 다듬은 열무는 뿌리쪽에 칼집을 넣어 반으로 가른다.

3,절이기
큰 그릇에 열무를 담고 소금물을 부어 절인다. 소금을 뿌려 절이는것 보다 고루 잘
절여진다. 오랫동안 절이면 열무에서 쓴맛이 나므로 30분정도면 충분.







 


4,위아래 뒤집기
절이는 도중  위아래를 한 번만 뒤집는다.
 여러 번 뒤집으면 풋내가 나므로 한두 번만 뒤집는것이 요령
5,알맞게 썰기
잘 절여진 열무는 찬물에 여러 번 헹군 뒤 소쿠리에 담아 물기를 쪽 빼서
5cm 길이로 썬다. 하지만 저는 썰지 않고 그냥 담아요..어쩐지
그게 맛이 더 좋드라구요..아니면 손으로 북북 잘라줍니다.

6,밥이 없을때는 밀가루풀 끓이기
분량의 물을 붓고 밀가루를 넣어 고루 풀어서 국물이 투명해지도록
밀가루풀을 쑨다. 열무김치에는 찹쌀가루 보다는  밀가루풀을 넣어면 풋내가 나지 않아요.





절여진 열무와 오이를 깨끗하게 씻어 소쿠리에 건집니다.





 



***양념 만들기***

믹서기에 홍고추, 청고추, 마늘 , 보리밥 1 공기 물을 넣고 갈아주세요.
생강은 강판에 갈아 즙만 짜 넣구요.
마지막 간은 새우젓갈과 멸치액젓으로 맞춥니다.
여기에 고춧가루 3큰술 정도 섞어봅니다.






이제 양푼이에서 모든 재료를 쏟아부어서 버무립니다
간을 보아 싱거우면 약간의 소금이나 젓갈로 해주세요.
흑임자 슝~~~날려봅니다.











워때요?보암직..먹음직~~~
오이는 따로 살짝 절였다가 사용하면 물러지지 않아서  좋습니다.
김치 맛있겠다공..비바리 더러 담아 달라고는 하지 마셈,,
이것은 반찬 만들기 보다 더 쉬어 브러유.


**** 감사합니다.**

 

11일 출간된 비바리의 요리책 "우리집은 친환경반찬을 먹는다" 가

인터파크 건강요리 부분1위에 올랐어요.모두 여러분들 덕분입니다.
꾸준한 사랑 &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꾸벅==


그리고  리뷰글 남겨 주시면 추첨하여 별도의 푸짐한 선물을 드립니다.


<우리집은 친환경반찬을 먹는다> 저자: 정 영옥 /비바리 

  인터파크 3000원쿠폰(유효기간 8 31일까지
)+ 30% 추가할인+사은품 증정

  
  1, 인터파크 할인쿠폰 행사 페이지 바로가기===>
 
     http://book.interpark.com/coupon/CouponFntMgt.do?_method=popup&sc.couponNo=250843 

2,인터파크 도서구매 페이지
http://book.interpark.com/product/BookDisplay.do?_method=detail&sc.shopNo=0000400000&sc.prdNo=208663317&bookblockname=b_sch&booklinkname=bprd_title

(절반가격 빅 이벤트는 31일까지만 합니다.반드시 1번 페이지부터 가세요 )

   비바리의 친환경요리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Clara 2011.08.17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여름에는 열무김치로 연명한답니다.
    특히..저렇게 생고추 갈아 넣고 만들면 정말 맛있어요~~ 아흡~
    지난 번 담가둔 건 벌써 열무가 억세졌었는지 보들보들한 맛은 없는데..
    다음 여름에나 다시 담가 먹게 생겼네요~ 아..아쉽다..

  3. 신기한별 2011.08.17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무오이김치만 있어도 밥 한공기 뚝딱일 것 같아요 ㅎㅎ

  4. 핑구야 날자 2011.08.18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당장 주방으로 달려가고 싶어지내요

  5. 2011.08.18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8.18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정말 밥 한공기 뚝딱 이겠는데요~~
    전 한공기 먹고 한공기 더 뚝딱 하고 싶어요 ^0^

    두공기 뚝딱 ^^

    비바리님 행복한 밤 되세요 ^^

  7. 빨간來福 2011.08.18 0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오랜만입니다. 제가 한동안 바빠서 정신이 없었네요. ㅠㅠ

    우리집은 열무김치와 오이김치를 따로 담그었는데, 이렇게 합체가 될수도 있는 거군요. ㅎㅎ

  8. kangdante 2011.08.18 0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맛있겠다..
    조거.. 냉장고에 넣었다가
    시원하게 먹으면 밥한그릇은 금방 뚝빡이겠는데요?.. ^^

  9. 주주 2011.08.18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장 넣고 밥 쓱싹 비벼 먹고 싶어요~
    오늘은 열무김치가 확 땡기네요~~^^

  10. 권양 2011.08.18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삭 상큼~한 열무오이김치하나면 열반찬 부럽지 않을것 같아요 에헷~

  11. 금정산 2011.08.18 0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하게 해서 앞번의 물김치로 비빈 밥과 함께 하면
    금상첨화 일 것 같습니다.
    맛깔스런 사진에
    굶주린 배 잡고 퇴장합니다.
    즐거운 목욜 되세요.

  12. 테리우스원 2011.08.18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깔나게 만들어 주셨군요
    시원함도 느끼게 만들군요
    여름 식욕을 돋우는 김치 짱!~~~
    무더위에 어떻게 잘 지내고 계시나요
    즐거우시고 행복하세요 파이팅 !~~~~

  13. 오드리햇반 2011.08.18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이의 아삭아삭 하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네요.. 열무김치가 약간 익었을 때 그 시원함... 아~~~~~!!
    나중에 설명을 제주 사투리로도 한번 하시면 대박일 것 같은데요...ㅎㅎ
    아무도 못 알아듣고 저를 비롯한 몇분만 알아들을 수 있는...ㅋㅋ

  14. 왕비 2011.08.18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보여요~
    열무가 시원하게해서
    먹음 무더운여름 금방지나갈것만같아요~
    잘 담그셨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15. 와이군 2011.08.18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그대로 먹음직스럽네요.
    보리밥에다가 비벼먹으면 쥬금이겠습니다~

  16. 알객 2011.08.18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반찬이 필요 없겠네요.
    밥에 보리차 말아서 그 위에 언져 먹으면 여름더위가 싹 가시겠네요.

  17. 누림마미 2011.08.18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물말아서 척 올려 먹으면...다른 반찬이 필요없겠어요

  18. 담이 2011.08.18 2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말씀처럼 자르지 않고 그냥 밥위에 둘둘 말아 척~ 올려먹는 맛이 제맛이죠~ ^^
    담이는 풋내가 나던데...
    비바리님 설명 잘 보고 따라해봐야겠습니다.

  19. 해우기 2011.08.18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열무....는
    그냥 손으로 잘라서...밥에 넣고...비비면...캬....

  20. 이야기점빵 2011.08.19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내에게 '열무김치 먹고 싶어"
    말해야겠어요 ㅎㅎ

  21. 우리유황오리 2011.10.06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끈한 밥만 있으면 그만입니다
    입맛 살려주는 김치이지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