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며칠동안 바쁨의 연속입니다.

 저만 이렇게 바쁜 것인가요?흑흑~~~

 거제도에서 굴이 한박스나 왔어요

.아는 지인이 부쳐주셨답니다. 

굴전에, 굴국에..튀김에..굴무침에 열심히 만들어 먹고 있는데요.

내일 아침엔 굴국 ..시원하게 .어때요?

 

◆굴국 끓이기◆

 

굴1컵, 무 150g, 

쪽파3, 마늘개, 소금, 생강즙1작은술, 다시마 1조각 (5cm)

 

 

 

1, 굴은 굵은소금을 넣고 껍질부분이 남아 있나 손끝으로 만져가면서 씻어

헹구고 물기가 빠지도록 채에 밭칩니다.

 

 

2,무는 납닥납닥 썰고,쪽파도 1cm로 썰고 마늘은 곱게 채썰어요.
3, 냄비에 물과 다시마를 넣고 끓이다가 무를 넣습니다.

4, 무가 익으면 채썬 마늘과 굴을 넣어요.

 

 



 

4, 굴이 살짝 익으면 바로 이어서 쪽파를 넣고 소금으로 간을 합니다.

무를 넣은 굴국은 시원해서 속풀이에 좋습니다.굳이 국물을 따로 내어 끓일 필요 없어요

다시마 한조각이면 충분하답니다.일부러 굴의 향을 살리고저 맑은국으로 끓여봅니다.

마늘도 딱 1개분만 곱게 채를 썰어 넣어주세요.

그리고 생강즙을 넣으면 비린맛을 잡아 주어 좋습니다 (.1작은술 정도)

생강즙을 더 쓰게 되면 향이 강해 되레 안넣음만 못하니 유의하시길요

 

  

 

*굴을 이용한 다양한 요리들**

굴국도 여러가지 형태로 끓일수가 있겠는데 

굴미역국,굴떡국은 기본이고.

혹은 파래와 무를 넣고 끓인 파래굴국도 매우 시원하고 좋습니다.

이밖에도 굴전, 굴튀김, 굴무침, 굴전골 , 굴라면 등이 있겠습니다.

 




 


지금 제철인 굴로 다댱한 요리들을 즐겨 보아요.

굴튀김 다시 보기===>
http://v.daum.net/link/1994369?CT=WIDGET

자꾸만 밀려오는 피곤함에 오늘도 벌써부터 잠이 쏟아지네요. 

참 열심히 달려온 2011년도...

우리 모두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 올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우리집은 친환경반찬을 먹는다 50%
 
 ※인터파크 도서구매 페이지 바로가기

★2011 최고의 책 투표하러 바로가기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학마 2011.12.04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원할것 같습니다.

    굴국에 밥 말아서 먹고싶네요..ㅎㅎㅎ

    편안한밤되세요..

  3. 유키No 2011.12.04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은 영양가 덩어리라구 하던데요 ㅋ

    이거 시원하고 맛나겠는데요 ^^ 어제 굴 푸짐하게 들어간 짬뽕을 먹고왔는데요크 ㅋ

    좋은 밤 되세요

  4. 찌다찌다빠 2011.12.04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물이 참 시원해 보입니다. 굴전이나 굴국밥 너무 좋아하는데, 눈요기 실컷 하고 갑니다

  5. 너돌양 2011.12.04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국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편안히 보내세요

  6. 큐빅스™ 2011.12.04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이 들어가서 그런지
    국물이 시원해 보입니다.^^
    투표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7. 찌에르 2011.12.05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정아바지가 넘 좋아하시는 굴..
    맑고 갈끔한 국물이 무척 시원하게 보여요^^
    잘보고갑니다..
    날이 추워졌어요..감기조심하세요^^

  8. 악랄가츠 2011.12.05 0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굴은 보쌈과 같이 먹는 굴김치를 제일 좋아한답니다! ㅎㅎ
    근데.. 굴국도 무척이나 시원하고 깔끔해보이네요!
    연말 잦은 술자리에 이은 해장용으로도 딱일 듯 해요! ㅎㅎ

  9. 만물의영장타조 2011.12.05 0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해도 시원함이 절로 느껴집니다.
    겨울철에는 따끈하고 시원한 굴국이 제격인 듯 합니다.

  10. 돈재미 2011.12.05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굴국이로군요.
    보기만 해도 속이 시원해지는
    느낌이 사정없이 옵니다.
    탱글탱글한 굴 알갱이가 저를
    마구 유혹하는 군요..ㅎㅎ

  11. 산들강 2011.12.05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굴국 너무 좋지요.
    눈으로 보면 즐겁고... 코로 느끼면 상큼하며, 입으로 먹으면 시원하지요. ㅎㅎㅎ
    너무 좋아하는 메뉴입니다.

  12. 바닐라로맨스 2011.12.05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윽... 굴국이라...
    지금당장 제게 필요한 국이네요;;;

  13. 산위의 풍경 2011.12.05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지요. 굴국!
    시원하겠어요.
    굴이 많이 날 때가 됐지..합니다.ㅎㅎ
    저녁에 한봉지 사올까봐요~

  14. 일상속의미학 2011.12.05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요리가 생각나면 여기로 놀러와야겠는걸요 ㅋㅋ

    앞으로 잘부탁드려요 ^^*

  15. pennpenn 2011.12.05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했는데도 피부거 고와졌어요
    날씨가 차지만 맑은 월요일을 기분 좋게 보내세요~

  16. 어신려울 2011.12.05 0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처녀가 어떻게 그 수많은 음식을 잘 할수 있는지 영구 대상
    비바리님 음식보면 정말 부러워요.

  17. 2011.12.05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앍,, 저 굴 진짜 좋아하는데.....흐밐ㅋㅋㅋ굴김치도 좋아해요 ^^

  18. 와이군 2011.12.0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골집에서 자주 먹었던 국입니다.
    할머니께서 바다가셔서 굴캐오시면 먹곤 했었죠 ^^
    그 깔끔한 맛 생각납니다~

  19. 아이미슈 2011.12.05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이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사람이라..
    그저 부럽습니다..ㅎㅎ

  20. 해우기 2011.12.05 1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마트에서....굴을 사서 초장에 찍어 신나게 먹고....
    아시는 분께서 친척이 통영에서 보내주신 굴을 요리해서 주셔서 며칠 맛나게 먹었는데...
    캬.....
    군침이...흐흐....

  21. 밋첼™ 2011.12.06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 것 만으로도 속이 시원~하게 풀어지는 듯 합니다.
    몇일 전 파래굴전을 먹다 굴껍데기를 콱! 씹은게 아직도 남아있네요..ㅎㅎ
    굵은 소금을 넣고 껍질이 있나 다시한번 잘씻어야겠단 생각 새삼했습니다^^
    바다의 칼슘왕이라는 굴... 이번 주말엔 사다가 신나게 먹어봐야겠네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