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독수리는 천연기념물이자 대구 시조이기도 합니다.

작년에는 보이지 않던 귀한 독수리가 드디어 대구 인근에도

 날아왔다는 정보가 있어 부랴부랴 달려가 보았습니다.


그러나 고성에서처럼 주기적으로 먹이를 주는것도 아니어서

어떻게 월동을 해나갈지 지금부터 걱정이 앞섭니다.


 

먼 시베리아에서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독수리는 대부분 유조입니다.

성조들에게 밀려 먹이가 부족하여 살아남기 힘든 현실앞에서

유조들은 죽을 힘을 다하여 한국까지 날아 온다고 합니다.


대구를 대표하는 새는 활달하고 진취적인 기상과 개척자적 시민정신을 나타내는 독수리입니다.

◈ 지정일자 : 1983. 7. 1






"내꺼야~~먹을것 내놔~~~"


 

육안으로 보기에 100여마리가 하늘을 활강하고 있더라구요.

내심..작가의 눈에는 그저 반가운 모습일 수 밖에 없으나.

퇴비거름 위를 뒤지고 있는 하늘의 제왕의 모습은 참으로

 힘 없고 굶주린 모습이라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배가 고픈 독수리는 거름더미 위를 뒤져 보기로 합니다.






"영차~~먹을것이 뭐 없을래나?"

 

 



거름더미를 뒤져봐야 나오는 것은 별로 없습니다.

 친구들도 배가 고픈건 마찬가지입니다.

배고픈 유조는 먼 시베리아에 있는 어무이가 보고 싶어집니다.




"형아야`~~내 배 고프다.."

"꼬로록~~"


"아흡....졸립기도 하고 배도 고프고..힘도 없다..스르르~~~"



 



 

 

 


다독다독~~~



 

 


 

"아우야~~조금만 참아라..이 형이 곧 먹을 것을 구해보마.."







형 독수리는 과연 먹을것을 구해올까요?

독수리는 죽은 시체만 먹는 새입니다.

 

◆독수리/매목/ 수리과/ 천연기념물 243-1호/멸종위기야생동물2급◆ [禿─, cinereous vulture] 

날개길이79-90cm,꼬리길이 35~40cm수컷의 겨울깃은 뒷목과 정수리 피부가 드러나 있고

이마·머리꼭대기·눈앞·뺨·턱밑·멱·앞목에 짧은 갈색 털이 빽빽하게 나 있다.

뒷목과 닿는 부분에는 목테 모양 솜털이 있으며 머리에는 회색 솜털이 있다.

몸통깃은 어두운 갈색이고 부리는 검은 갈색, 다리는 회색, 홍채는 흰색이다. 부리와 발톱이 날카롭다.
 
여름깃은 온몸이 엷은 갈색을 띤다.탁 트인 하천부지·하구·해안에 찾아와 동물이나 새의 사체를 찾아 먹는다.

둥지는 나뭇가지 위나 바위 위에 틀고 2∼4월에 한배에 1개의 알을 낳는다. 날아오르는 힘은 강하지만 잘 걷지는 못한다.

한국에서는 참수리·검독수리·흰꼬리수리와 함께 천연기념물 제243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지중해 서부에서 아시아 동부에 걸쳐 분포하며 한국에는 겨울을 나기 위해 찾아온다.

 




◆배고푼 하늘의 제왕 대구시조 독수리/멸종위기야생동물2급 ◆

독수리가 왔다는 정보에 급히 달려가 보았는데.다음에 갈때는 돼지비계라도 좀 얻고 가서

뿌려줘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헌데..비계를 어디서 구할꼬`~~

먹이가 전무한 들판엔 100여마리의 천연기념물 독수리가 먼 시베리아에서 날아와 월동을 하건만 

먹이 공급이 전혀 안되는  그 현장은 참으로 안타까웠습니다.

과연 이 초라하기 그지 없는 새가 대구의 시조이며 천연기념물인지..

멸종위기야생동물2급 보호종인지 ..

하늘의 제왕이라 일겉는  그 무시무시한 위용 넘치는 모습은 어디로 간 것인지...



비바리의 요리책 세일 안내입니다.(50%)

  인터파크
예스24
교보문고
G마켓도서

구매문의는 007crr@hanmail.net 으로!!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산들강 2012.01.1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수리 사진이 아기자기한 것이 참 예쁩니다.
    배고파 굶지는 않는 지 걱정이 됩니다. 예전엔 고령군청에서 먹이를 제공하기도 했었는데...
    요즘은 구제역 여파로 그렇지 못한 것 같습니다.

    • 비바리 2012.01.10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령군청에서 그 행사를 시행하긴 했었군요.
      먹이주기가 지속적으로 고성에서는 이뤄진다 하는데
      대구는 없는듯 하여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3. 유리동물원 2012.01.10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멋진 사진이네요. ^^
    아직 실제로 야생 독수리를 본적이 없는데 부럽습니다. ㅎㅎㅎㅎ

  4. 모피우스 2012.01.10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멋지게 잘 포착하셨습니다.

    • 비바리 2012.01.10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운이 좋았습니다.
      두분이서 먼저 와서 담고 계셨는데
      너무 깊숙히 들어가 계시어
      독수리가 한마리도 내려오지 않자
      집에 가자며 떠나더라구요
      곧이어 독수리들이 논으로 내려와서
      저는 아주 쉽게 다가가 촬영할 수 있었답니다.

  5. 승현이라 불러줘 2012.01.10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를 대표하는 새인거...첨 알았어요^^
    사진...멋지네요..
    독수리에 대해 잘 공부 하고 갑니다..

    즐건날 되세요^^*

  6. 어신려울 2012.01.10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원오셨다 가셨군요..
    오셨으면 온다고 미리 연락좀 주시지 그러셨어요..
    반가이 맞이 할텐데 ㅎㅎ...

  7. 용작가 2012.01.10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성에도 독수리가 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대구에도 날아왔군요.....
    먹이가 없어 굶주리고 있다는게 안타깝습니다 ..ㅠ

  8. 까망풍선 2012.01.10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가까운 곳에 독수리들이 찾아왔다고
    하시드만 드뎌 데이트를 하셨둔요
    저는 아직 철원에도 못다녀왔네요
    가까이에 멋진 녀석들이 찾아와서 한동안은 심심하진
    않겠어요
    멋지게 잘 담으셨습니다

  9. 한석규 2012.01.10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수리 너무 멋지네요^^
    어렸을 때 빼고 독수리를 직접 본 적이 없어요
    사진으로라도 보니 너무나 반갑네요^^
    사진 생동감 있게 잘 찍으셔서 옆에서 보는 듯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10. 이그림 2012.01.10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덩치가 큰 녀석들이라 먹이도 장난아니던데..
    대구에 독수리가 있군..
    날추운데 사진을 어떻게 찍었을까..

  11. *저녁노을* 2012.01.11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을이가 사는 남강변에도 가끔 비상을 볼 수는 있어도
    이렇게 가까이에선...

    잘 보고가요

  12. 산위의 풍경 2012.01.11 0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힘든 아이들을 담으셨네요. 독수리하면 굉장히 포악한 줄 알았는데 좀 안스러워보여요.

  13. 밋첼™ 2012.01.11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가 고파서인지 독수리의 기세도 보이지 않는 듯 합니다. 유조라서 그런걸까요?
    그래도 날개를 펼치고 나는 모습은 멋집니다.
    야생의 새에게 먹을 걸 주는 것이 장점도 단점도 될 수 있겠지만...
    예로부터 멀리서 찾아오는 새들이 먹을게 없어졌단건.. 우리네가 그만큼 변했다는 건 아닐까 싶습니다
    그저.. 추운 겨울 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14. landbank 2012.01.11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멋지네요
    근데 정말 살아가는게 너무 힘겨울거 같네요
    추운겨울 잘지냈으면 하는 맘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15. 축복댁 2012.01.11 0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위엄있고 , 멋있는 새인 독수리가
    먹을게 없어서..초라해보이는게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아직 한참 남은 이 겨울을 어찌 보낼까요..ㅠ.ㅠ

  16. 일상속의미학 2012.01.11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리얼한데요 ㅎㅎ
    간만에 좋은구경 잘하구갑니다^^

  17. hair_artist 2012.01.11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가슴아픔 현실에서 우리를 보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독수리가 더 맘 아프지만....

  18. 산골자기 2012.01.11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 시조라니 ~~ 배부르게 먹이 많이 줘야 겠네요.^
    독수리 촬영 기분이 짱 ^^
    잘 보고 갑니다. `~~

  19. 푸샵 2012.01.12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 시조새라서 더 반가운 독수리 사진 잘 보고 가요. ㅎㅎ
    민방위 훈련 나가면 주민센터 옆에 있는 커다란 사육장에서
    독수리를 보고 오곤 했는데....하늘의 제왕이 안쓰러워 보이더라구요.
    저리 훨훨 날아다니면 좋을텐데....^^

  20. 만물의영장타조 2012.01.13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수리도 가만히 보면 좀 귀엽게 생겼네요. ㅎㅎ
    저런 표정의 새가 하늘을 지배하다니... 안 어울리는 것 같아요~ ㅋㅋ

  21. mark 2012.01.17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수리 사진은 저렇게 찍는 구나 하면서도 어쩐지 멘트를 봐서 그런지 독수리들이 배고파 보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