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드러운 미역과 성게알의 조화란  한편의 클래식을 듣는 듯 감미롭습니다.

저는 고향이 그립거나 바다가 보고 싶으면 성게알 또는 보말(고매기)를 넣고
미역국을 끓여 즐겨 먹습니다.

위 두 가지 미역국에는 그 특유의 고향 바다 내음이 가득 들어 있어요.
성게알의 향기와 파랗고 부드러운 미역은 입안에서
살살 녹아내려 온몸을
바다화 시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산은 가격도 비싼데다 구하기가 엄청 어렵지만,
막내 이모님께서 해녀이신지라 고향에 내려 갈때면 꼭 따로 부탁을 드려서 공수해 옵니다.
한통 넉넉히 담아 와서 조각내어 일회분씩 냉동실에 얼려두면 일년동안 싱싱한
 성게알미역국을 즐길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재료: 성게알 3큰술, 불린 미역 두 줌,

                양념: 집간장 1큰술 , 소금 조금,

               국물은 멸치다시마물 식구에 맞게 사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미역은 물에 7분간 불려 알맞게 썰고

2, 멸치다시물을 냄비에 붓고 (미리 만들어 두세요) 물이 팔팔 끓으면  미역 넣고  1분정도
끓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바로 성게알 넣고 약불에서 2분간  더 끓입니다.

               4, 국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하고 마무리.
                 
                  이외로 간단하지요?  맛도 아주 깔끔독특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p)

1,성게알 넣은 후에는 조심 하세요. 국물이 확 넘치기 쉽거든요.
2,성게알은 언 상태에서 조각조각 한번 사용할 정도의 양으로 잘라 보관하면  꺼내 쓰기 좋아요.
3, 미역은 부드러운 실미역이나 비단미역이 좋아요. 미역 넣고 오래 끓이지 말고
미역의 색을 최대한 살려주세요. 불릴때도 5분이면 충분!

파란미역과 노란 성게알의 조화가 아주 환상적입니다.
국에서 바다향이 솔솔 ~~ 음~~너무 좋아요
보말미역국과 보말국수도 참 맛있는데 이는 나중에 소개해 드릴게요.

소고기미역국보다 부드럽고 소화하기 좋아서 어르신  생신상이나  
환자식으로 좋습니다.값비싼 재료인지라 손님초대상에도 좋아요.
제주도에서는 잔칫날 귀한 손님용으로 특별히 끓이기도 합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천령 2008.04.02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사람 잡는 재주가 있으시군요. ㅎㅎ
    금방 점심 먹엇는데, 또 침이 꼴깍.
    으..........

  3. como 2008.04.02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아직 못 먹어봤는데...

    한 대접 퍼가도 되요? ㅎㅎ 감사.^^

  4. 봄날 2008.04.02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개알미역국
    못먹어 봤는데...
    꼴깍~^
    고운날 보네셔요
    봄날

  5. 송인혁 2008.04.02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라 맛있어 보입니다 >.< 성게알미역국 >.< 울 동네에는 없나~ 자주 놀러올께요!

  6. 너부리 아빠 2008.04.02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살때 동네친구랑 2월말쯤 바닷바위에서 숟가락 들고 성게 파먹던 생각이나네요.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

  7. sogang 2008.04.02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미역국을 좋아해서
    아내 해산때에 항상 아내와 똑같이 미역국을 먹어서
    흉을 잡히기도 했었는데..ㅎㅎ
    성게알 미역국은 못먹어 봤어요.
    맛이 어떨까...?

  8. 2008.04.02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송인혁 2008.04.02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는 수원에 살아요. 있을래나 모르겠다. 수산시장이.. 마트에 가면 있을래나요? 금주에 한번 퇴근할 때 찾아봐야겠습니다 ㅋㅋ 감사감사 ^^

    • 비바리 2008.04.02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원이면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노량진에는 있다더군요.

      아니면 제주도 수산시장에 제가 택배해 주는곳 알려 드릴 수도 있습니다.

  10. 꿍시렁쟁이 2008.04.02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게알이 들어간건 처음 봐요
    무슨맛일지 무지 궁금해요
    담주 월요일이 아부지 생신이신데
    미역국 끓여야 하는데.
    흠냐~

    • 비바리 2008.04.02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 소고기만 넣고 끓이는데
      성게알과 보말, 그리고 싱싱한 우럭이나 옥돔미역국도
      아주 맛있어요.
      물론 맑은탕으로 끓입니다.

  11. 저녁노을 2008.04.02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맛있것다.
    아직 한번도 안 묵어봤는디........
    그 맛 궁금타^^

  12. 라이프대구 2008.04.02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그마한 오븐을 하나 장만했는데, 뭐부터 만들어 먹어야 할까요? ^^; 사고나니 딱히 뭘 만들수 있는 것도 없으면서, 괜히 산 것 같네요. 이거 참...^^;;

  13. 은사시나무 2008.04.02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산후조리할때 친정엄마가 성게알을 가져와서 미역국 끓여주신게 생각나요 ㅠ.ㅡ
    친정이 제주도거든요.
    첨엔 이걸 어케 먹지 하고 그랬는데.... 성게미역국은 먹으면 먹을수록 그 맛을 잊을수가 없게 돼요...
    바다냄새가 물씬~ 나면서 성게알의 오묘하게 달짝지근한 맛도 나고.... 아~
    먹고 싶네요~!!!

  14. 호박 2008.04.02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게알 멱꾹이라???? 오호~~~~~~~~~~(꿀꺽)

    추췐하면 한그릇 주실꺼죵? ( --)~~~~~~0 여기 대접있사와요!

  15. 이그림 2008.04.02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 가서 성게알 먹어 봤는데 기억이 안나네
    저거랑 뜨신 밥이랑 한 사발 마셨음 좋겠다
    점심엔 나가서 갈치조림 먹고 왔다
    날이 쌀쌀허니 션한 멱국 먹으면 딱이겠구만.. 사람만 약올리고 ㅠㅠ

  16. dream 2008.04.02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집으로 귀가 저녁식사 대용으로 먹겠습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소서

  17. 머쉬룸M 2008.04.02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 없는 봄철에 정말 시원하게 먹고 싶어요^^
    행복한 4월 되세요^^

  18. zzip 2008.04.02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게알 미역국 맛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

  19. pennpenn 2008.04.03 0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구헌날 먹지도 몬하고 보기만 하니 거시기혀요!
    한 그릇 비행기로 보내주세요!

  20. 열산성 2008.04.03 0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밤에 제가 먹은 미역국이랑 많이 다르군요.
    미역 듬뿍, 성게알 듬뿍해서 한그릇 먹고 싶네요

  21. 솔향 2008.04.06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겠다....
    제주 여행때 도착하자마자 먹던 성게국 생각나게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