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린이, 노약자에게 좋은 맑은순두부찌개./명란순두부맑은찌개 /순두부찌개

 

순두부찌개 하면 고추기름 둥둥 뜬 빨간 것만 생각하게 마련이죠?

몸에 좋은 순두부.그것도 재래시장에서 갓 나온 몽글몽글한 즉석물순두부는

참 고소하고 맛있어요.그런데 빨간 양념에만 익숙한 순두부찌개를

좀 더 맛있게 끓이는 비법은 없는것일까?

라고 늘 생각해 오다가 우연히 발견한 순두부찌개의 비법입니다.

 

양념되지 않은 명란젓 한덩이만 있으면 5분만에 기가 막힌 맑은 순두부를

끓일 수 있습니다.이 순두부를 맛보고 나면 빨간양념 된 순두부는 정말 먹기 싫어지더군요.

제가 사는 곳은 오일장과  일주일에 한번 열리는 금요장이  물순두부를 쉽게 구할 수 있어요.

 

딱 5분만에 완성되는 기가 막힌 순두부찌개 소개합니다.

 

 

 

 

 

 

 

 

명란맑은순두부찌개, 순두부맑은찌개,

순두부찌개 끓이는 법. 어린이와 노약자를 위한 맑은 찌개

 

 재래시장표 물순두부1봉지 ,  물 1컵(옵션)

양념되지 않은 명란젓1개, 애호박 100g (한토막), 양파1개 (큰것은 1/2개)

소금 1작은술, 화이트후추 조금 , 실파 조금

 

 

 

 

 

1, 명란은 몇 등분으로 썰고, 실파는 1 cm  길이로 썰고,

물순두부는 봉지를 잘라 그릇에 담습니다.

 

2, 애호박 한토막은 씻어서 반으로 잘라 반달썰기를 합니다.

 

 

 

 

 

3, 양파작은것 1개도 한입크기로 썹니다.

 

4, 냄비에 물 1컵을 부어서 바글 바글 끓으면

실파를 제외한 순두부와 위에 모든 재료를 넣고 끓여요

 

 

 

 

 

 

5, 바글바글 끓어서 애호박이 익으면 화이트후추와

소금으로 심심하게 간을 맞추고 실파 넣고 바로 불을 끕니다.

 

 

 

 

 

 

 

명란젓을 넣었기 때문에 소금은 소량만 들어가도 됩니다.

 

 

 

 

 

 

저는 평소에 순두부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그 뻘건 고추기름이 늘 거슬려 다 걷어내고 먹거든요..

 

이렇게 끓여 먹으니 맛내기 비법 따로 고민하지 않아도 되고

 

바쁜 아침에도 5분이면 뚝딱 완성되고 좋았습니다.

 

 

순두부찌개의 주인은 순두부라는 사실`~~~~~~

이제 새삼 발견하게 되었다고나 할까요?

 

 

 

 

 

 

 

어린이와 노약자용 순두부맑은찌개  최고!!

 

순두부 고유의 그 고소함이 그대로 살아 있어서 참 맛있더군요.

 

특히 어린이용 혹은 병문안시, 노약자분들에게

알맞은 맑은찌개라고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순두부 고를때는 마트에서 파는 맨드리리한  제품은 비추에요..

 

재래시장표 몽글몽글한 즉석 순두부 추천합니다.

 

 

대구는 오늘도 매미소리 왕왕 들리고 텁지근합니다.

 

맛있는 주말요리들도 만들어 드시고 주말을  즐겁고 유익하게 보내세요~~~

 

 

 

 

 

비바리의 요리책//우리집은 친환경반찬을 먹는다.

초판 3쇄발행-각 인터넷 서점 세일중~~

 

 

  인터파크  예스24   교보문고   G마켓도서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호줌마 2012.08.17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깔끔해보이는 순부두찌개네요
    아침마다 소프트한 국을 외치는 울 남편 좋아라하겠네요

  2. 용작가 2012.08.17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음~~ 부드러운 순두부의 느낌이 팍팍 느껴져요~ ^^
    용작가는 뻐~~~~ㄹ건걸 더 좋아하지만 말이죠 ㅋ(비바리님도 잘 아시지라잉~^^;;;)

  3. 꽃보다미선 2012.08.17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건 레시피가 간단해서 저도 도전해 볼수있을꺼같네요. ㅎㅎ
    과연 어떤 맛일지.. ^^

  4. 해피아름드리 2012.08.17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이런 걸 눈으로만 맛을 짐작해야 하다니 ㅠㅠㅠ
    여름 막바지죠??
    힘내세요~!!!^^

  5. 아미누리 2012.08.17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 순두부찌개는 처음보네요ㅎㅎ
    명란젓으로 이리 훌륭한 메뉴를 만드시다니.. 굉장히 신선합니다^^

  6. 큐빅스™ 2012.08.17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두부찌게 좋아하는데
    엄 맛나보입니다..
    집에서 시도해 봐야겠어요^^

  7. +요롱이+ 2012.08.17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간단하고 좋네요..!!
    저도 따라할 수 있을 것 같아요! ㅎ

  8. 한석규 2012.08.17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진이에게 해줘봐야겠네요^^
    너무 맛있겠어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9. 근사마 2012.08.18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순두부 한그릇에 정말 행복이 녹아있는것만 같네요^^
    잘보구 갑니다^^

  10. 봉잡스 2012.08.18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날씨가 조금씩 풀리는 것 같아 너무 좋네요~
    좋은 주말 보내십시오!

  11. 윤가랑 2012.08.18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이 너무 맘에 듭니다..
    순두부 맑은찌개 왠지 개운할것 같은 맛이에요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비바리님^^

    • 비바리 2012.08.18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맑은순두부찌개 넘 좋아요~~~
      윤가랑님..
      주말에 꼭..끓여 드시공..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들 되세요.
      대구는 지금부터 찝니다.

  12. 2012.08.18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핑구야 날자 2012.08.18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순두부 빼고 호박으로만 국을 만들어 먹었는데....ㅋㅋ

  14. 와이군 2012.08.19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운것보다 깔끔해보이네요~
    다른 재료는 있으니 명란젓만 있으면 되겠군요 ^^

  15. 폭풍빛 2012.08.20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맑은 순두부 좋네요^^
    순두부는 좋아하는데, 어디서 먹으려면 항상 맵게만 나와서 집에서도 생각을 못했거든요. ㅠ
    양념 안 된 명란젓은 어디서 구해야할려나요 ㅎㅎ;;

    • 비바리 2012.08.20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양념안된 명란젓..여기서는 재래장에 갖고
      오는분이 계시답니다.
      제가 사는 곳은 매주 금요일에 큰 장이 서거든요
      그 장을 다 뒤져서 딱 한곳에만 나와요..
      나머지는 명란 자체가 빨갛더군요
      구하다가 못 구하시면 다시 연락 주세요.
      제가 사서 부쳐 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