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직박구리는 시가지 공원에서 흔히 볼 수 있으며 곤충과 나무열매를 주로 먹는다.
꽃의 꿀을 좋아해서 봄에는 벚꽃같은 꽃의 꿀을 빨아 먹는 모습을 종종  볼 수가 있다.

특히 요즘 요란하게 울어대며 짝을 찾는다.
 먹이가 모자라 요즘에는 밭에서 배추잎을 뜯어 먹기도 한다.
나무 열매를 좋아하다 보니 가을이 되면  마가목열매,
 빨간 피라칸타열매 등을 먹기 위해
정원수에도  찾아 오는 녀석이다.
위 사진은 명자나무에 앉아 꿀을 빨다 쉬고 있는 직박구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은 벚꽃이나 명자나무꽃의 꿀을 많이 먹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을 잡아먹는 직박구리의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련꽃잎을 따먹기도 해요. 자세히 보시면 꽃잎이 많이 뜯겨져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에 물을 받아 두면 수시로 날아와 물을 마시고 또 물속에 들어가 목욕하고 나와서
 몸을 부르르 떨기도 한다.
한동안 이 과정을 지켜봤는데 귀엽고 참 재미있다. 목욕하기를 무척 좋아하는 직박구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에는 주로 벌레를 잡아먹는 새들도 벌레가 적은 겨울이 오면 감 같은 과일이나
여러 가지 나무 열매를 먹는다 . 새들이 좋아하는 씨앗이 나는 나무를 정원에 심어 두면,
열매가 익을 무렵 딱새, 지빠귀, 직박구리, 휘파람새, 동박새 등이 씨앗을 먹기 위해 찾아온다.
따로 새집을 만들어 걸어주거나. 정원이나 베란다에 먹이통을 매달아 그 안에 조, 해바라기씨, 귤,
사과 식빵 ,등을  넣어 주면 먹이를 찾아 새들이 날아든다.
특히 먹이가 모자란 겨울에는 다양한 새들의 모습을 가까이에서 쉽게 관찰 할 수가 있다.
직박구리와 동박새는 주로 귤을 빼앗아 먹으력 싸움까지 한다.
야외에 설치한 먹이통에는 반드시 구멍을 뚫어 비가 오면 고이는 물이 밑으로 빠지도록 해주어야 한다.
새집을 걸어 줄 때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튼튼하게 붙들어 맨다.  높이는 2~3mm 가 적당하고 큰
새집일수록 높이 매달아 둔다.비가 들어오지 않도록 바람의 방향등을 고려하는 것도 중요하다.
직박구리는 몸 전체의 길이가 20cm 안팎이며 전국에 분포하는 텃새이다.

생생한 사진 더 보기 ---http://blog.daum.net/solocook/15155460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04.17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사실적으로 잘 포착하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2. como 2008.04.17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박구리가 이렇게 예쁜 줄 처음 알았어요.ㅎㅎ

    사진관 하나 차려요~~~~ㅋ~

    • 비바리 2008.04.17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석은 그나마 크기가 조금 커서 담기라도 쉽죠
      훨씬 작은새들은 정말 진땀 빼요
      누가 새사진에 제발 미치지 말라고 신신당부 한 말이
      마구 마구 생각 납니다.

  3. 오드리햅번 2008.04.17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살아있는 동물을 담으려면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을꼬..

    새도 이쁘고 꽃도 이쁘고..
    이렇게 또 봄은 지고있어요..

  4. 2008.04.17 14: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열산성 2008.04.17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사진 감상 잘 했어요~

  6. dall-lee 2008.04.17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아 생생합니다....

  7. BrainN 2008.04.17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이 새를 저희 회사 앞에서도 본것 같아요.
    좀 소리가 특이 하지 않나요.
    회사 앞에 목련이 흐드러지게 피었는데 나무가지 사이를 휘리릭 날더니만..
    전봇대 꼭대기로 앉았습니다.

    그 순간 순간 멋지게 포착하셨네요.

  8. 김천령 2008.04.17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양화 한 편을 보는 느낌이군요.
    잘 보았습니다.

  9. 2008.04.17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이그림 2008.04.17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자나무꽃이 저리도 붉네.. 맛나게 먹고 꽃구경도 하고 쟤는 좋겠다..

  11. 2008.04.17 1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장작가 2008.04.17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는 식물은 찍기 쉬웠지만, 이렇게 날아다니는 새는 진짜 찍기 힘들고..
    더군다나 이름까지.. ^^;;
    저런 새가 우리 주변에 많다니, 몰랐어요.

    • 비바리 2008.04.18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카메라 마련할때 누군가 그러셨어요
      제발 새사진만은 찍지 말라고..
      ㅋㅋ
      그런데 망원을 얼마전에 사고야 말았습니다.
      휴~~그런데 정말 힘들데요
      꽃이야 가만 있지.
      새들은 좀체로 앉아주지 앉아요
      위장막 속에 라면 끓여 드시면서 새사진 찍으시는분들
      이제서야 이해가 갑니다.
      ㅋㅋ

  13. 2008.04.17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환상적인 블로그예요.
    사진도 잘 찍으시고 요리도 잘 하시고..
    종종 들르겠습니다. ^^

    • 비바리 2008.04.18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맙고도 부끄럽습니다
      사진도 요리도 정말 자신 없습니다
      그냥 좋아서 찍고 먹어야 하니 건강한 음식으로
      우리 땅에서 나는 재료들을 좋아합니다
      자주 들러주세요
      고맙습니다.

  14. 백합 2008.04.18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저보다 사진을 아주 잘 담으셧네요.
    사실 나도 지난번에 저 새가 꽃속의 꿀을 먹는것 보고
    한참을 구경 햇죠.
    너무 신기해서.....

  15. 화투에 나오는거 같네 2008.04.18 0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꼭 그 그림같네요

  16. 2008.04.18 0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리도 잘하시고
    사진도 잘찍으시고^^
    멋지세요.

  17. 더노피 2008.04.19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글에 처음으로 댓글이 달려서... ^^ 감사합니다. 직박구리의 먹이활동 모습들이 참 인상적입니다. 무서운(?) 벌도 잡아먹네요.. 다음에 저도 꽃잎먹는 모습 소개해보겠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18. 앞산꼭지 2010.04.13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꿀을 먹는 것이 맞았군요.....ㅎㅎ.
    직박구리 확실히 배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