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태찌개얼큰하게 끓이는법, 명태탕, 코다리탕 끓이는법

 

역시 추운 겨울엔 보글보글 얼큰매콤한 찌개나 탕류가 제일인듯 싶습니다.

 

이름도 많은 명태~~이 명태도 겨울이 제철이지요?

 

도톰한 두부에 고춧가루를 듬뿍 넣고 끓인 명태찌개~~

 

여기에 김치 한접시이면 .밥 한공기가 뚝딱이어요.

 

몸을 따뜻하게 해줘야 잔병치레가 없답니다.

 

멸칫다시마국물만 미리 내어 둔다면 아주 간단하게 끓여 드실 수 있을거에요.

 

 

 

 

 

 

 

 

명태찌개, 명태탕( 동태탕, 생태탕) 끓이는법

 

명태2마리, 무 250g, 두부 1모, 양파 1/2개, 미나리 약간, 멸치다시마국물 10컵,홍고추 1개

 

고춧가루 2큰술, 생강술 1큰술, 생강가루 1작은술, , 대파 1대, 마늘 2쪽, 국간장, 소금 약간씩

 

 

 

 

명태탕, 명태찌개 끓이는 순서

 

 

   

 

1, 명태는 찬물에 씻어서 지느러미는 가위로 잘라내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고.

 

2, 두부는 도톰하면서도 조금 크게 4등분으로 썰고ㅡ, 무는 납작납작 썬다.

 

 

 

   

 

3, 미나리는 줄기만 2cm로, 양파도 먹기 좋게 썰고, 대파와 홍고추는 어슷썰기, 마늘은 다지거나 채썰기를 한다.

 

4, 넉넉한 크기의 냄비에 멸치다시마국물을 붓고 명태머리를 넣어서  끓으면 무를 넣고, 무가 익으면 명태를 넣는다.

 

 

 

 

 

 

 

5, 무가 익으면 양파와 두부를 넣고

 

6, 끓이면서  떠오르는 거품은 걷어 낸다.

 

 

 

 

 

 

 

 

6, 이어서 부재료들을 넣고 국물에 고춧가루와 생강가루, 후추를  개여서 넣어

 매콤 얼큰하게  끓이고  최종간은 국간장, 소금으로 한다. 

 

  

 

  

생강술을 넣으면 비린내를 잡을 수가 있고.

 

전체적인 국물맛을 내는데는 명태의 머리를 버리지 않고

처음부터 넣어서  끓여서 사용한다는 점이다.

 

 

 

 

 

쑥갓이 있으면 좋았으련만 일부러 사기도 그렇고

 

굳이 넣지 않아도 워낙 명태가 싱싱한지라 찌개맛이 좋더군요.

 

고춧가루는 바로 넣기 보다는 찌개국물 2큰술 정도에 풀어서 넣어주면 더욱 좋습니다.

 

 

 

 

 

 

 

명태에 얽힌 이야기 한토막.

 

 

명태는 한자로 명태(明太)라고 쓰는데, 이름의 유래에 관한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이유원(李裕元)의 ≪임하필기 林下筆記≫에서는 “명천(明川)에 태(太)가라는 성을 지닌 어부가 있었는데

어떤 물고기를 낚아 주방 일을 맡아보는 관리로 하여금 도백(道伯)에게 바치게 하였던바,

도백이 이를 아주 맛있게 먹고 그 이름을 물으니 모두 알지 못하였다.

 

다만 이 물고기는 태가라는 어부가 잡은 것이니 도백이 이를 명태(明太)라고 하는 것이 좋겠다고 하였다.

이로부터 이 물고기가 아주 많이 잡혀 전국에 넘쳤고 이를 북어라고 부르게 되었다.”라고 하였다.

이와 같이 명태는 산지인 명천의 명자와 어획한 어주의 성인 태자를 따서 명명한 것이다.

이와 유사한 전설은 다른 문헌들에도 보인다. 북어라는 이름에 대해서는 이만영(李晩永)의

≪재물보 才物譜≫에 북해(北海)에서 나기 때문에 북어라 한다고 하였다.

 

명태 또는 북어라는 이름은 조선 초기까지만 하더라도 문헌에 전혀 보이지 않고,

다만 ≪신증동국여지승람≫의 함경도 경성(鏡城)과 명천의 토산조 신증(新增)부에

비로소 명태로 추정되는 무태어(無泰魚)라는 어명(魚名)이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이 명태가 조선 초기의 문헌에 보이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무명(無名)의 물고기는 먹어서 안 된다는 미신 때문에 명태를 먹지도 잡지도 않다가 이름이 붙은

 이후부터는 많이 잡았다는 설과, 또 명태를 대구와 동일시하였으리라는 추측도 있다.

 

 

 

 

 

 

 

 

우리 이웃님들 작년 한해도 참 열심히 달려오셨는데요. 수고 많으셨어요.

 

모두들 건강 하시고 염원하는 모든 소망들 다 이루어 지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비바리의 친환경요리책 /우리집은 친환경반찬을 먹는다.

초판  3쇄발행!! 각 인터넷 서점 세일중~~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angdante 2013.01.02 07: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눈내리는 날에는
    더욱 더 그 시원한 맛이 빛날 것 같아요..
    비바리님!~
    계사년 한해
    건강과 행복이 늘 함께 하길 기원합니다.. ^^

  2. 산위의 풍경 2013.01.02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제철인것 같아요.
    시원하게 한그릇 먹으면 속이 다 확 풀리겠습니다.

  3. 대관령꽁지 2013.01.02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동해바다에서 명태가 많이 잡혀서
    많은 분들이 국내산 명태를 먹을수 있으면 합니다.

  4. pennpenn 2013.01.02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태찌개를 보기만 해도 속이 확 풀렸답니다
    매서운 한파에 감기 조심하세요~

  5. 라이너스™ 2013.01.02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하겠어요.ㅎㅎ
    한해동안 감사했습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6. 연애 2013.01.02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어찌 제 속을 알아 주시나요. ㅋㅋ
    얼큰 생태는 언제나 굿이지요. ㅎㅎㅎ
    비바리님, 새해에도 좋은 레시피 듬뿍 주시고요,
    복 많이 받으세요.

  7. 블로그토리 2013.01.02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새해 인사 왔습니다.
    작년 한해도 무지 바쁘게 보내셨죠/
    올 한해는 원하는 바 이루시기 바라고
    알찬 일들로 가득하길 바랄께요.^^

  8. 금정산 2013.01.02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같은 강추위에서 최고의 국입니다.
    ㅎㅎ
    얼큰하게 한그릇하고 싶습니다.
    즐거운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9. 행복한요리사 2013.01.02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정말 춥다고 하는데
    이런날씨에 딱이네요~
    비바리님!
    올해도 화이팅입니다^^

  10. 아쌤수학 2013.01.02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해 보이고 좋네요. 저도 한 숟가락 얹고 싶을 정도로 맛있게 보입니다. 요즘 같이 추운 겨울에는 저런 찌개에 밥 한공기면 딱인데, 이상하게 요즘은 국물있는 음식을 잘 먹지를 못했네요. 잘 보고 갑니다.

  11. 울릉갈매기 2013.01.02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도 내일 아침에는
    제게 필요한 탕이 아닐까 싶은데요~ㅎㅎㅎ
    울릉도에서 새생활 시작해봅니다~

    참~~~
    카톡이나 카스 확인 부탁드려요~^^
    귤때문에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이쁜원이 2013.01.02 1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하니 시원한 동태탕입니다.
    저도 좋아라하는데
    한그릇 뜨끈하게 먹고싶네요.
    추운날 최고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3. 용작가 2013.01.0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큰하니... 연말, 신년 술로 지친 속을 달랠 수 있겠어요. ^^

  14. 시끼 2013.01.02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태찌개 넘 시원하고 개운하겠네요.

    추운날 따끈하게 한그릇 먹으면 속이 든든하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15. 누림마미 2013.01.02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같이 추운 날...
    정말 간절히 생각나는 뜨끈얼큰한 찌개네요^^
    낼은 더 춥다고 하네요
    감기조심하시구요~ 편안한 밤 되세요^^

  16. 일상의 기억들 2013.01.03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처럼 추운날 아주좋겠어요.
    뜨끈하고..시원하게..

  17. 초록샘스케치 2013.01.03 0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릿한 맛을 없애기 위해 생강술과 생강가루를 사용하나보네요.
    궁금한것이 있어요, 멸치국물은 그때그때 만드는건가요?

  18. 달콤 시민 2013.01.03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겨울 딱 생각하는 음식이에요~
    사진으로 배부르게 먹고갑니다^^ 좋은하루보내세요~

  19. 로렌씨 2013.01.03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 비바리님^^ 블로그를 너무 소홀하다보니 이제야 이렇게..
    올해부턴 새마음 새뜻으로 꾸준히 노력할 생각이랍니다~~

  20. 와이군 2013.01.03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같이 덜덜 떨리게 만드는 날씨에 딱인듯 합니다.
    비바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