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무더운 여름 매년 이맘때만 되면 비름나물과 콩잎이 나와 식용하게 된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 특히 좋은 먹거리이다.

농사를 지었던 어린시절부터 참 많이도 먹으면서 자랐다.우영밭에 가면 늘상 있는것이 비름나물이었다.
번식력이 왕성해서 순을 따면 그 옆으로 또 순이 자라서 한여름을 지나 가을까지도 따먹을수가 있었다.
어제는 예전에 살던 곳에서 지인들이 방문을 왔는데 오이, 햇붉은콩, 부추, 콩잎,깻잎,
 비름 , 자두 , 키위 등 고루고루 담아 가지고 왔다.
 당분간 시장을 보지 않아도 될정도로 야무지게도 챙겨왔다.

부랴부랴 비름나물을 삶아 나물로 만들어 먹을까 하다가 이왕이면 계란말이가 좋을것 같았다.
계란말이속에 당근과 함께 넣어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재료: 비름나물, 당근, 계란 5개
기타재료: 포도씨유, 소금, 깨소금, 참기름

1, 비름나물은 신문지 위에 널어 약간 고슬고슬하게 수분이 날아가도록
한나절 놔두었다가 끓는물에소금을 넣고 파랗게 데쳐내어 참기름, 깨소금에 무친다.
2, 당근은 채썰어 물 1큰술, 소금, 포도씨유에 볶는다.
 (물은 약간 넣으면 기름을 덜 쓰게 되고 색이 곱다 )
3, 계란은 풀어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한다.

4, 팬에 기름을 두르고 얇게 계란물을 붓고 한쪽 귀퉁이에 볶은 당근 먼저 넣어 살짝 만다.
5, 그 상태에서 이번에는 미리 무쳐둔 비름나물을 가지런히 넣고 다시 한바퀴 말아서
6, 다시 또 비름나물을 넣고 마저 끝까지 다 만다.그러니까 비름나물을 두 번 넣는셈이다.
7, 나머지 계란물을 마저 붓고 두장이 겹쳐지게 잘 말아서 김발에다 싸서 고정시켜 모양을 만든다
8, 톱칼로 한입크기로 썰어 접시에 담는다.
(일반식칼보다 톱니모양 칼로 썰면 옆구리 터지지 않고 잘 썰린다.)


 


        



 

   


 

 <---비름나물

비름나물에 대해 간략히 소개를 하면 아래와 같다  비름나물은 성질은 차고 맛이 달며 독은 없다.
청맹을 주치하며 눈을 밝게 한다. 아울러 사를 없애며 대소변을 통리하고 충독을 없애준다.<본초비요>
비름은 간풍과 객열을 주치하며 기를 보하고 열을 없앤다.
비름의 종류가 몇가지가 있는데 약용으로
 쓰이는 것은 인현과 백현으로 이것은 같은 참비름이라 하였다.
적현은 줄기 및 잎이 모두 붉은 빛이
돌며 이것은 적리와 혈리를 다스린다.이질에는 비름 4냥을 깨끗이 씻어 물에 진하게 달인 후
1회 한 공기씩 1일 4번에 걸쳐 마시면 특효가 있다.<식물요방>
오래 먹으면 장수한다 하여 장명채라 하였다.한해살이풀로 밭이나 길가빈터에 자란다.



** 비름나물무침 & 비름나물고추장무침***

 

1, 처음사진은 간단하게 참기름과 집간장 1작은술, 깨소금만으로 담백하게 무쳤다.노약자와
환자식에 그리고  어린아이들에게 먹일때는 이렇게 무치면 좋다.아이들도 매콤한것을 좋아하는
경우가 더러 있는데 그럴때는 좋아하는 방법으로 무쳐주면 된다.
2, 두번째 사진은  고추장과 된장, 참기름과 깨소금으로 무쳤다.다진파와 마늘은 가능하면
쓰지 않는다.생마늘향이 강해서 자칫 비름나물 고유의 맛을 못 느낄 수가 있기 때문이다.
역시 입맛 없을때는 된장과 고추장을 적당히 넣고  참기름 약간 또르르 떨어뜨려
조물조물 무친 후자쪽이 훨씬 맛있다.
***********
입맛데로 무치면 되고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메밀을 이용한 요리라든지 매실
그리고 위와 같이 성질이 찬 재료를 이용하여 음식을 만들면 더위를 이기는데 도움이 된다.
이와 반대로 아주 뜨겁고 열을 발산해내는 요리들을 즐겨 먹는 경우도 있다.
모쪼록 지혜로움으로 무탈한 여름나기  하시기 바랍니다.
스크랩은 여기서 --http://blog.daum.net/solocook/15998242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천령 2008.07.09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침 고이네요.
    맥주 한 잔 하러 갈려했는데.
    이걸 보니.....

    잘 보고 갑니다.

  3. 왕비 2008.07.09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듬나물로도 말이를...
    맛나겠어요..시금치처럼...
    넘 더버워요...언니.

  4. 저녁노을 2008.07.09 1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맛나겠당.
    에효~ 더워서 암 것도 하기 싫으넹.ㅎㅎ

    건강조심~~

  5. como 2008.07.09 1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쁘게도 만드셨네요~~

  6. pennpenn 2008.07.09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마나~~
    오늘은 이집에 불났네요~~

    맛도 안보여 주면서
    맹글어 올리기만 하면 뭐한당가요?

    심술이 나서 그만 실례를 ~~`
    헤헤~~

  7. hyun 2008.07.09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아침상에 어머님이 묻혀주신 비름나물을 아이들과 맛있게 먹었습니다.
    비바리님의 색다른 요리 맛은 어떨까? 참 궁굼합니다....^^

  8. 이그림 2008.07.09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야 꼬기 먹고 들어왔다
    근데 역시 나물이 좋지.. 색도 곱고 요리의 대가답군..

    • 비바리 2008.07.10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리는 한눈에 봐서도 먹음직스러워야`~
      죽인지 밥인지 알 수 없는 정체불명의
      요리들도 매일 히트 치드라구요
      그럴때는 속상해요

  9. 탐방 2008.07.09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금치인줄 알았습니다.
    데쳐놓은 생김새가 시금치와 똑같아서 시금치의 다른 이름이 비름인가 했네요.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_^

  10. 맛짱 2008.07.10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색의 조화도 끝내줍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1. 온누리 2008.07.10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수하는 음식이라
    울 할매는 절대로 보지 못하게 해야지
    글 찮아도 100살까지 사신다고 맨날 운동하는데...ㅋ

  12. 레카미에 2008.07.10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름 고추장 나물~ 정말 좋아하는데
    너무 맛깔나보입니다 : )

  13. 에스피자 2008.07.10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맛나 보이네요.

  14. 엽기플러스 2008.07.13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여기만 오면 배고프네요. 무지 맛있겠어요.

  15. 보기다 2010.07.16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계란말이 하나도 예술로 만드시는군요^^
    장수하는 비름나물 부모님께 만들어 드리고 싶네요.
    서울 오고나서 며칠 무더웠더니 빗소리가 시원합니다.
    비 피해 없이 주말 잘 보내세요~

  16. papam 2010.07.17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나 세상에나..계란말이 예술이란 이런거군요.
    계란 사러가는 중

  17. 산들강 2010.07.17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계란말이는 잘한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아주 맛있겠습니다. 꿀~~~꺽

  18. 원 디 2010.07.17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못하시는게 뭔가요 ! ㅎㅎ

  19. 라이너스™ 2010.07.17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적인 계란말이 솜씨십니다^^
    벌써 주말이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20. 시커먼풍선 2010.07.17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름나물로 겨란말이를..
    비름나물 무침 참 맛있는데..
    제가 워낙 나물종류를 좋아하다보니..ㅎㅎ
    오래전 시골살땐 비름나물이 밭 농사에선 아주 골치덩어리 잡초에 불과했었죠,,ㅎㅎ.

  21. mami5 2010.07.17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름나물로 멋지게 만드셨네요..
    먹음직스럽습니다..^^

    된장 고추장 약간 놓고 무쳐 더욱 맛나보입니다..^^

    • 비바리 2010.07.17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ㅇ어흑..올만입니다.마미님..
      어제는 서익이가 글쎄 제 블로그에 다녀갔다니
      뭐에요.ㅎㅎㅎㅎ 어찌나 반가운지..

      앞으로는 얼굴 뵙게 되는 건가요?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