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모날 모시에 포항에 다녀오신다면서 죽도시장에서 싱싱한 소라를 샀다고 지인께서

 소라를 20여  마리나 주고 가셨어요

고저 해산물이 라면 ..좋아라 입이 귀에 걸리고도 남는 이몸이 그걸 걍  놔뒀간디요?

꼬물 꼬물 살아 움직이는 것으로 봐서  아주 싱싱한 넘임에 분명합디다.

 

"아앗싸~~"

 "저걸 삶고 초장에 콕~~찍어서 쐬주랑~~

"아흐흐`~~"

(소주는 못마시는넘이 이렇게 티를 내요...꼭~~)

안심하고 바로 저녁에 삶았드랬죠 보기만 하여도 침이 꼴깍 꼴깍  넘어갔어요

 드뎌 소라의 응가를 떼어내고 초장에 콕콕 찍어서

"우물 우물~`"

"음....음...."

육질이 쫀독 쫀독~~맛이 기가 막히더군여~

반쯤먹고... 밥은 생략하고. 홍시항개, 도토리묵 1/3모.. 요것이 저의 저녁이 다요~

 그라고 한 30여분 지났을까요?

"어라어라.."

"내몸이 왜이려????"

머리가 띠옹띠옹~~눈이 갑자기  가운데로 촛점이 모아지면서

제대로 떠지질 않는겁니다.몸에 균형감각도 없어지고...

 

"아히고매~어무이~~"

"아까운 딸년 이대로 가네유~~"

 

살을 꼬집어보니 감각은 있는데.. 눈이 그러니..제몸이 제몸이 아닌듯 ~`

마취제 한방 맞은것처럼 비실비실 그랬어요

 그대로 쇼파에 픽 쓰러져 누었는디 그 담부터는 기억이 도통 업심더

얼마 후 시간이 지났을까.. 몸이 으슬 으슬 추버서 일나보니..헉~
새벽 1시네요 (8시경에 그카고...)

"어라~~나 안죽었네?"

"덩실 덩실...더덩실~~

"어무이예`~만만세~~딸년  죽지 않고 살았심더!!:

 

공짜소라 얻어 먹고 걍~~킥~` 했으마 .

이 영혼 원통해서 원통해서 아마도 몇 년을 구천 떠돌거 아입니꺼~~

휴휴휴~~

암튼 저 살았심더!  정말 죽는갑다 했어라우~~

흑흑~~

이럴땐 정말 혼자라는게 시러~~시러~~


** 
낸중에 알고보니 그 뭣이냐 살점 뒤에 붙은 너블너블헌 것을 다듬어 먹어야 하는 소라라네요.
헉...그것도 모르게 통째로 응가만 제거하고 먹었다가. 픽픽 쓰러지고 뱅뱅 돌고 난리도 아니었슴돠 
제주도에서는 그런 소라 안 먹어봤거든요 진짜배기 활소라만 먹어봤지예~~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mi 2008.10.01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리님 정말 큰일 날뻔 하였네요~
    소라 잘못 먹으면 어지럽고 그렇다더니..
    정말이네요..휴~놀래라~~
    다행입니다~~^^*

  2. 2008.10.01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CecilDeSK 2008.10.01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안녕하세요.
    오늘 초대권 받고 가입해서 인사차 들렀습니다. ~.~

    기존 사용하던 블로그와 환경이 많이 틀려서 약간 고전(?)하고 있습니다.

  4. 온누리 2008.10.01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세상에나 요즘 찬 바람날때 소라는
    반드시 똥이라고 하는 밑에 있는 것을
    제거하고 먹어야 하는데
    그것이 독이라니...

    애고 하마트면 바리 못 볼뻔했구만 그려
    그러니까네 공짜 좋아함 못쓴다고 수차례 일렀건만...
    암튼 살아서 다행일쎄^^
    아무튼 짱아치 주기 전에는 몬 죽는다카이~

  5. 로카르노 2008.10.01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비바리님 진짜 큰일날뻔했어요ㅜㅜ
    지금은 괜찮으시죠?
    소라에도 독이있어서 다음어 먹어야하는군요..
    조심하세요~

  6. MindEater™ 2008.10.02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큰일날뻔 하셨습니다..ㅠㅠ
    글을 읽으면서 숨을 쓸어 내렸습니다 ~~~ 정말 다행입니다...
    소라에도 독이 있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