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식 예쁘게 담는 9가지 테크닉***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요리를 배우고 만들고  또 블로그와, 티스토리, 제 요리카페에 요리포스팅 할때마다 느겼던 아주 중요한 바를 정리해서 알려드릴까 합니다. 요리란 조리하는 과정도 중요하고 완성품도 중요하지만 그 완성품을 어떻게 어떤 그릇에 담아내는냐에 따라 맛과 품격이 달라진다는 것입니다.음식은 단지 맛으로만 먹는 것이 아니라 눈으로 보고 코로 냄새를 맡고 입으로 감촉을 느끼고 귀로 씹는 소리를 들으며 즐거움을 느껴야 한다고 생각해요. 같은 음식이라도 더 먹음직스럽게먹기 아까울 만큼 담아내는 테크닉에 대해 소개를 할까 합니다.전문가처럼 세련된 모습은 아니지만 그래도 정성과 애쓴 흔적이 상대가 느낀다면 그것으로 충분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1)  그릇은 음식을 돋보이게 하는 것으로 고른다
그릇은 무엇보다 음식을 살려줘야 한다. 음식 자체가 화려하거나 복잡한 것이면 그릇은 심플하고
깨끗한 것이 어울리고. 오징어숙회나 연근초절이처럼 음식 색깔이 하얀 것을 흰접시에 담으면 별로 돋보이지가 않는다. 이럴 때는 가장자리 만이라도 색깔이 들어갔거나 잔잔한 무늬가 있는 접시를 고르도록 한다. 그렇지 않으면 푸른잎을 깔아 포인트를 주는 것도 괜찮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2) 조리법에 따라 그릇을 달리한다.
한식이냐 양식이냐 또는 조림이냐 구이냐에 따라서
그릇이 달라져야 한다.예를 들어 뜨거운 음식은 오목한
그릇에 담아야 빨리 식지 않고 국물이 많은 음식도 우묵한 그릇이 적당하다.찜은 뚜껑이 있는 그릇이면 좋고 국물이 자작한 조림은 납작한 것보다  약간 오목한 접시가 보기 좋다. 또 생선을 통째로 구운 경우라면 타원형의 접시나 긴 사각접시가 훨씬 멋스럽다.찬 음식은 유리그릇에 담으면 훨씬 깨끗하고 시원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3) 음식은 그릇 안쪽으로 담는다
음식을 너무 수북하게 담거나 접시밖으로 삐져나오는 것은 바른 담음법이 아니라고 본다.
그릇 가장자리에 테두리나 무늬가 있다면 그 선을 넘지 않게 안쪽으로 조금 여유있게 담는 것이 요령이다.그렇다고 납작하게 펼쳐놓은 채로 조금 담으면 너무 빈약해 보인다.중심을 향해가운데만이라도 모아서 약간의 높이와 볼륨을 주면 한결 깔끔하고 먹음직 스럽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4) 재료가 고루 보이게 담는다.
여러가지 재료를 한데 섞어 조리한 음식은 같은 재료들이 한쪽에 몰려 있지 않고 골고루 섞여 보이도록 신경쓴다.어느정도 담은 후에 젓가락으로 매만져서 색깔과 재료가 골고루 어우러지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 음식이 먹음직스럽게 어우러지고 , 먹는 사람도 어떤 음식인지 짐작할 수 있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5) 한 접시에 여러 가지를 담을 때는 구분해서 담는다.
조리법이 비슷한 종류라도 재료가 다른 것을 바싹 붙여 담으면 깔끔하지 못하다.한 접시에 비슷한 나물 종류를 담아도 약간 간격을 두고 담는게 좋다. 또 조리법이  다른 경우라든가 맛이 섞이면 좋지 않은 경우엔 푸른 잎으로 경계를 구분해 주는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포인트 6) 국물은 나중에 끼얹는다.
국물이 있는 조림반찬의 경우엔 건더기를 먼저 담고 나중에 국물을 숟가락으로 떠서 골고루 끼엊는다.이렇게 하면 윤기도 나고  촉촉하게 보여 한결 먹음직스럽다. 국물도 여기저기에 묻지 않아서 깔끔하다.김치를 담을때도 국물을 위에 살짝 뿌려주면 한결 먹음직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7) 장식과 고명은 음식과 어울리는 것으로 한다.

멋을 낸다고 아무 음식에나 상추를 깔고 파슬리를 얹고 레몬을 곁들이는 건 넌센스다.조리법과 색깔의 조화, 그리고 전체적으로 통일감을 주는 장식이어야 한다.
예를 들면 갈비찜에는 파슬리를 곁들이기보다는 노란 달걀지단을 엊은게 어울린다. 또 샐러드에 색감을 주고 싶을 땐 피망을 링으로 썰어 얹거나 방울토마토를 얇게 썰어 군데군데 섞어주면 모양도  좋고 맛도 좋아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8) 얇게 썬 레몬이나 토마토 등으로 장식한다.
샐러드나 찬 음식 에피타이저를 담을 때 이용해 볼만한 방법이다. 맛, 색, 조리법 등을 고려해 레몬이나 오이.또는 토마토 등을 가장자리에 빙 둘러주고 가운데 음식을소복하게 담아내면 훨씬 신선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인트 9) 재료의 크기와 모양은 통일감있게 한다.
여러가지 재료를 사용하는 음식인 경우 지켜야 할 기본이 바로 통일감이다.
채썬 재로와 넓적하게 썬것.반달썰기 한것 등이 마구 뒤젂이면 음식이 지저분해 보인다.고명도 마찬가지다.잡채처럼 채썬 재료가 많은 음식에 달걀지단을 고명으로 할 때는  마름모꼴로 썰어 얹는 게 좋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와달 2008.10.30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정보네요...
    상차림이 예뻐 보여야
    손이 가게 되지요...

    기억 하겠습니다~^^

  2. 부지깽이 2008.10.30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머릿속에 담아 두고 있겠슴돠. ^^

    아이고, 저만 쌀쌀한가요? 따뜻한 오후 보내세요.

  3. 온누리 2008.10.30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비바리여
    사진 좋지, 음식 맛있지
    글 잘 쓰지^^
    모악산에 올랐는데 여긴 아직도 단풍이 안 들었구만요
    점심 맛있게 드시고요

  4. dream 2008.10.30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조금 담아가지고 갈께요
    이제 오후수업 진행 됩니다 후다닥 인사만 드리고 갑니다

  5. 2008.10.30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비바리 2008.10.30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릇은 최근에 어디 다니면서 좋은것 눈에 보이면
      하나씩 사서 모은답니다.
      결코 비싸지 않으면서 그런거요.
      요즘은 옹기그릇이 참 좋드라구요.
      ㅎㅎ

      저도 알바하고 싶은 심정이라오.

  6. 2008.10.30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2008.10.30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털보아찌 2008.10.30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비바리님 솜씨 대단하십니다.
    깔끔하고 예쁘게 담아 놓으니 더욱 먹음직 스럽네요.

  9. *저녁노을* 2008.10.30 1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역시~~
    울 이뿐 동생이라 그런지 모양도 짱^^

  10. 이그림 2008.10.30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가 있어야 담든지 말든지 하지..
    난 커피잔에 커피나 담아야겠다
    커피를 사발에 먹을 순 없잖아 그치..

  11. 돈쥬찌 2008.10.31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역시 음식을 담을때도 예쁘게 담는 기술이 잇군요 ㅋㅋ

    • 비바리 2008.10.31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
      전문가처럼 세련된 솜씨는 아니지만
      조금 흉내만 내보려고 노력중입니다.
      불닭님 11월에도 좋은 활동 기대합니다.

  12. 앙탈고양이 2008.10.31 1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나 멋진 솜씨와 좋은 정보..^^*

    이렇게 하나 하나 배우다 보면 저도 언젠가는 좀더 나은 살림 솜씨를 가질지도 모르겠습니다..ㅎㅎ ^^*

    오늘도 즐겁게 마무리ㅣ 하시구요, 잘보고 갑니다.. 비바리님..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