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김치는 남은 김장양념으로 간단하게 만들어 먹는 겨울 별미김치입니다.
아니 저는 일부러 넉넉히 양념을 만들어 남겨 두었다가 냉동실에 보관하거나
김치냉장고에 두었다가 필요한 김치를 버무릴때는 아주 요긴하게 사용한답니다.
고추와 고춧잎은 미리 소금물에 삭혀두거나 아니면 재래시장에 가서 삭혀진 재료를 사옵니다.
저는 항아리에서서 모두 삭혀뒀어요. 고들빼기도 삭혀서 담궜구요.

***필요한 재료  ****

삭힌고추1kg,  삭힌고춧잎300g  김장김치양념,통깨,  멸치젓국1국자

 잘 삭혀진 고추와 고춧잎입니다.



                         삭힌고춧잎.



삭힌 고추와 고춧잎은 여러번 잘 씻어 건집니다  남은 김장 양념을 두 국자 정도 떠넣어요.



 생멸치젓국을 한국자 듬뿍 끼얹어 고루  버무립니다.,


 다 버무리면 통깨로 마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운맛을 원하면 매운고추를 삭히면 되고
그 반대일 경우에는 덜 매운 고추를 삭혀두면 됩니다.
생멸치젓갈 그 특유의 맛과 새큼하게 삭혀진 고추의 맛과 아주 절묘하게 잘 어울려요.


***고추는 언제 삭혀야 하나요?
고추김치는 고추 삭히는 시기가 중요하다.
고추꼭지가 성하고 약이 오르는 9~10월에 담그는 것이 좋다.
고추는 소금물에 삭혀 두었다가 동치미에도 쓰고 갖은양념으로 김치를 담가 얼얼하고 매콤하게
담으면 입맛을 돋운다. 말린고춧잎을 넣기도 하는데 이번에는 고춧잎도 함께 삭혔다.
처음에는 약간 쌉쌀하다가 익으면 단맛이 난다.
풋고추는 싱싱한 것으로 골라 씻어 물기를 닦고 소금물에
풋고추를 넣고 돌로 눌러 일주일정도 삭힌다.  노랗게 잘 삭혀진 고추와 고춧은 건져서 물에 씻어
갖은 양념으로 버무려 먹는다.
일부러 양념하려 하지말고 김장양념을 넉넉히 하여 남겨두었다가
조금씩 꺼내어 원하는 김치재료에 바로 바로 무쳐 다양한 김치맛을 맛보면 좋다.,
삭힐때 비율은 물5컵이면 소금은 1컵이 적당하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앙새♡ 2008.12.09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맛 다시게 만드네요...
    보리밥과 함께 먹으면 딱이겠어요...ㅎㅎㅎ

  2. pennpenn 2008.12.09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매워서 어찌 묵나요~~
    묵다가 매우면 책임 지세요~~

  3. 털보아찌 2008.12.09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운걸 잘 먹지 못해서,
    고추보니까 땀이 나네요.
    그래도 공짜로 준다면 먹어 볼건데~~~

    • 비바리 2008.12.09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추는 매워야 한다믄서요?
      ㅎㅎ
      그치만 저도 많이 매운건 못먹습니당
      고추는 많이 맵지 않아요
      소금물에 삭히면 매운맛이 덜하거든요

  4. 2008.12.09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꽃기린 2008.12.09 1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반찬 진짜 좋아하는 건데,,,,김치 양념으로 담그니 맛 있어 보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비바리 2008.12.09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매해마다 김치양념을 일부러 남겨둬요
      그러면 아주 요긴하게 쓰인답니다.
      김치양념만큼 다시 양념을 만들기 힘들거든요

  6. 꽃기린 2008.12.09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근데 저는 매번 고추 삭히는게 잘 안되네요.. 왜 그런지 잘 모르겠어요...

  7. 라오니즈 2008.12.09 1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고추김치.. 정말 맛깔나게 생겼네요.

    입에 침이 고이는게.. 아침을 한숫갈만 뜨고 왔더니.. 벌써 배고프네요 ㅠㅠ

  8. 왕비2 2008.12.0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보다 고추잎이 더 맛있는데..울 친정언니집가면 주는 건데..
    올해도 좀 달라고 해야겠어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9. 맛짱 2008.12.09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우네 먹을 양식이네요~^^
    비바리님 주소 알려 드릴까요? ㅎㅎㅎ

  10. Boramirang 2008.12.09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먹음직 스러운데 우리집에 있는 '속'을 얼마전 맛있게 먹다가 배탈이...ㅜ 즐거운 연말연시 되세요.^^

    • 비바리 2008.12.10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주도에서는 역시 없었던 김치중의 하나입니다
      대구에 오니 삭힌 저장겨울반찬들이 처음엔 낯설었지만 해를 거듭할 수록 맛있네요.
      이젠 제가 먼저 서둘러 장만하고 만들어 먹습니다.
      ㅎㅎ

  11. 온누리 2008.12.09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먹고싶다는
    입맛이 팍팍 돌아오겠네
    침 넘어가는 소리 들리남?^^

  12. 씨디맨 2008.12.09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어본적있어서 맛이 느껴지네요 침이 흐릅

  13. MindEater™ 2008.12.09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정말 딱 보는순간 침이 고이네요 ^^;;;;

    • 비바리 2008.12.10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요즘 아주 맛있게 먹고 있어요.
      이것은 담기도 비교적 쉬워요.
      삭힌 고추를 팔기도 하거든요?
      삭혀서 파는 고추 사다가 휘리릭~~
      순식간에 만들어 드셔도 됩니다.

  14. 유머조아 2008.12.09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첨 들어보는 건데요, 고추김치. 언젠가 먹어본 듯도 하구요..

  15. 무근성 2008.12.10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추김치! 무사 이디 사람들도 해영 먹음네까? 잘 모르지만 해영 먹는디는 아명해도 어실꺼라 마씸.

  16. 해피아름드리 2008.12.10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서너개면..밥하농기 뚝딱~~이죠^^...
    군침이 가득합니다...ㅎㅎ

  17. 따뜻한카리스마 2008.12.11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겠어요^^저는 개인적으로 된장에 무치는 고추가 더 맛있더라구요. 혹시 다음에 포스팅하실때 된장과 고추장에 묻힌 고추의 차임점을 한 번 다뤄주시면 어떠실까하는 주제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조금 엉뚱한 생각이 떠오릅니다. 전 너무 매우면 못 먹는데요. 경북 예천이라는 곳에서 군대생활하다가 주인집 아주머니가 내주시는 '고추전' 먹고 죽는 줄 알았습니다-__-;;; 너무 너무 매워서요,,,^^ㅎ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셔용^^*

    • 비바리 2008.12.11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매운건 절대 못먹어요
      마취효과가 있드라구요
      머리가 띠옹띠옹..
      ㅎㅎ

      된장에 박은 것은 저도 먹어봤습니다만.
      고추장에 박은 고추도 있나요?
      몰라잉~~숙제 안할래~~

  18. 라이너스™ 2008.12.11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맛나보입니다^^
    요새 감기 몸살이 걸려서
    약을 먹다보니 입맛이 통없는데.
    먹고파요^^
    멋진 오후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