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실로 8개월만의 고향방문이었다. 성산 일출봉에서의 일출도 여즉 못담아보았건만
 이번에는 다행스럽게도 지인의 도움으로 도착한 뒷날부터
아침 6시에 일어나 그래도 처음 뵙는 분들을
위해 뽀사시하게 찍어 바르는척 준비도 하고
 40분에 출발하여  도착한 곳은 바로 "올인"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할데로 유명해져버린 섭지코지였다.

 아직도 어둑어둑한 새벽바람을 가르며 일출포인트로 향했다.
 제주도에서의 제대로된 일출을 담아보고 싶었던
 평소 바램이 컸었기에  기대하던 멋진 일출이 과연
 내앞에 펼쳐질까 조바심이 다 났다 .부릉부릉~~섭지코지로 출발;06:40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07:51분에 촬영 : 먹구름이 큼직큼직하게 드리워져 있다



 

                   

    07:58분 ==> 제발 제발 멋진 일출을 보여다오..
하는 심정이었다. 여전히 큼직한 먹구름들..

                         08:03분 ===> 구름 사이사이로 붉은햇살이 퍼지기 시작한다.



 



08:06분 ===> 드디어 햇살이 구름사이로 퍼져 나오고
하늘은 또 다른 구름으로  멋지게 수를 놓아 장관이다.





 

            08:15분 ===> 큼직큼직한 먹구름이 걷히면서 하늘에 좌악 퍼진 구름이 너무도 아름답다.
                       태양은 훨씬 위로 솟아 올랐다.




08:27분 : 등대쪽을 바라보니 이른새벽  관광객 한팀이 등대에  이미 올라 일출을 감상하고 있었다.






             그렇게 일출을 찍고 서서히 주변이 밝아오자 어두워서 안보였던 주변이 보이기 시작하였는데 
와우  이 추운 겨울에 바닷가 언덕에 핀 노오란 산국과 보랏빛의 갯쑥부쟁이가 싱싱하기도 하여
여기가 바로 내 고향이런가 참말이런가 새삼 보고 또 보면서 신기해했다.





한겨울인데도 보름코쟁이서 볼볼 털멍 핀거보난 오맛떠거라 반갑기도 호곡 안스럽기도 호곡 ...
역시 얼어붙은 육지에서 살당 바당 건너강 보난 똔 세상 닮읍디다..
이디선 포리롱 헌거 호나도 어신디마씀.
요 꽃은  갯쑥부쟁이앤 고릅디다 ^^*




                  08: 31분:     등대와 바위 모습들이 서서히 그 얼굴을 드러내 보인다.

분:

08:33분=>주차장을 향해 내려오다보니 여전히 그 자리에 남아 있는 "올인" 촬영세트장인 성당이 보인다.
이젠 섭지코지의 상징적 건물이 되어버린듯 하다.어떤이들은 이마저도 차라리  없어졌으면 하곤 한다.






예전에는 없었던 산책로가 이렇게 잘 놓여져 있었다.한창 올인이라는 드라마가 막 종영되어  찾았을때는
흙밭이었고 비라도 오는날에는 신발등이 엉망이었으나 역시 뭔가가 발전이 될수록  자꾸만
 훼손되어 가는 천혜의 자연미가 물씬 풍기는 제주의 풍경들은 생경하게 낯설어져 간다.
필자가 고등학교 다닐때만 해도 이곳은 제주도민들도 잘 찾지 않는 오지에 가까운곳이었다.



 아~~~그런데  저기 등대 왼쪽에 보이는 건물이 과연 무엇이란 말인고.
그나마 시원스레 보였던 바다며
일출봉이 저기 흉물스런 건물에 가려져 잘 안보인다. 아무리 사유지라지만
 이건 너무한다는 생각마저 든다..저기 저 건물은 분명  섭지코지의 옥의티라고 해도
 누가 뭐랄것인가. 왼쪽으로 더 고갤 돌려보니 또 다른 건물들이 섭지코지 잔듸밭
 바로 코앞까지   들어서 있었다. 이런건 제주자치도에서 어떤 제제가 불가능 하단 말인가?
이런저런 말들을  대변이나 하듯 많은 구름들만이 섭지코지의 새벽하늘 위를 뒤덮고 있다.


 

08:38분:
 섭지코지는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하며 코지는 곶을 의미하는 제주의 방언이에요. 
이 섭지코지는 신양해수욕장을 지나서 10여분 정도 걸어가면
 나오는 곳으로 이곳은 제주도 사람들에게조차
잘 알려지지 않은 곳이었답니다. 성산일출봉에서의 일출광경이 일품이며,
깍아지른 듯한 절벽 위로 말들이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으며
절벽 밑으로는 거대하게 우뚝솟은 촛대바위가 인상적입니다.

 푸른 초원과 절벽이 어우러진 이곳은 드라마  '올인' 촬영지로 유명해져서
이제는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거쳐가는 필수코스가 되었습니다.
촬영을 다 마치고 내려온 시각은 아침 8시 38분이더군요
 뱃속에서 꼬로록 소리가 나서 사진가들이 필히 들린다는 바로 아랫마을 해장국집에서
밥한술 뜨고 가마우지 촬영을 위해  행원리바당으로 향핸마씀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왕비 2009.01.16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출이 너무 멋지네요..
    저도 3년전에 섭지코스 다녀왔어요...
    넘 아름다운 제주 그리고 바다..
    오늘은 서울에 눈이 옵니다...지금도 내려요..
    거실이 넓어서 눈내리는 모습 보는게 넘 좋아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3. 카루시파 2009.01.16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엔.. 힘들고..내년엔..꼬맹이 손 잡고 제주도 꼭..다녀와야겠어요.
    아이에게.. 더 훼손되기 전이 아름다운 모습을요..

    저런 멋진것을.. 훼손하는 우리가.. 참 원망스럽네요

    • 비바리 2009.01.16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루가 다르게 현대화로 변해버리는 제주도
      너무 안타깝습니다.
      봄방학은 어떤가요? 실은 유채꽃 반말..벚꽃만발한 계절이 참 좋은데 말이죠.

  4. 계란군 2009.01.16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참 좋습니다. 저와는 내공이 틀리신 ^^

    잘보고 갑니다. ^^

  5. 털보아찌 2009.01.16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섭지코지 몇년전에 가봤는데~~
    비바리님 사진을 보니 너무 멋져 환상의 세계처럼 보입니다.

    • 비바리 2009.01.16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찌님 ..여기 다녀오셨군요
      저기서 20분이면 울집이에요.
      ㅎㅎ
      제주도는 실은 여름만 빼고 ..
      다 좋아요..
      특히 봄에 더 좋죠..

  6. 되면한다 2009.01.16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섭지코지 이쁘죠
    가끔 바람쐬러 가요
    제주시내에서 해변따라 가면 참 좋죠 ㅎㅎ
    (여담이지만 오늘부터 티스토리꺼 구독할께요^^)

  7. 2009.01.16 1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무근성 2009.01.16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주도에는 郡 제도가 어서져 부러수게! 제주특별자치도로 되면서 이젠 제주시, 서귀포시로만~~ 허난 남제주군 성산읍이
    서귀포시 성산읍으로 ~~~~ 몇일이나 살당 갑디강?

  9. 2009.01.16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소나기♪ 2009.01.16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 정말 멋지네요.^^
    장관입니다. 저기 가리는 건물은 조금 아쉽긴 하군요..

  11. MindEater™ 2009.01.16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제주도는 언제나 멋져요~~ ^^ *
    근데 원래 저리 꽃이 피나요?? 겨울이라 벌이며 나비도 없을텐데~~ ㅠㅠ

    • 비바리 2009.01.17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나비는 없는데.
      들꽃이며 야생화가 굉장했어요.
      새삼 신기해했죠.
      바닷가 바위틈에도 꽃들이 마구마구 있었어요.
      유채꽃도 물론 있구요.

  12. 유머조아 2009.01.16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야말로 환상적~

  13. 2009.01.17 0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아란야 2009.01.17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섭지코지에 다녀가셨군요
    최근 리조트며 별장이며 개발이 많이 진행되었는데
    보이는 저 건물은 40억짜리라고 하던데요 ㅎㅎ
    저런 건물이 섭지해안가를 빙 돌아서 꽤 많이 있는데
    우리나라 굴지의 모그룹에서 별장용으로 전부 매입을 했다는
    소문이 있더군요
    참 사투리가 글로 보니 참 정겹습니다

    • 비바리 2009.02.15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요?
      나 원 참..
      아무리 모 그룹이라지만
      해도 너무 하는거 아닌가요?
      정말 뵈기 싫드먼유

      그 시원하던 풍경에 뭐하는 짓이랍니까요

  15. 2009.01.1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바람노래 2009.01.18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조만간 제주도 함 갈것 같기도 한데 말이죠.ㅎㅎ
    섭지코지...너무 자주 다니면 안되요.ㅋ

  17. Jorba 2009.01.22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아~~ 섭지코지의 일출.. 정말 멋지고 좋습니다. ^^

  18. 백마탄 초인™ 2009.01.25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틉니다,,,아트!!!

  19. ImpactXP 2009.02.15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저도 작년 여름에 다녀왔었는데 날씨가 구려서 진면목을 못봤습니다.
    사진찍는 기술이 대단하신듯.
    가을이나 겨울에 가는것도 좋은것 같네요.
    청량한 하늘이 보기에 가장 좋거든요

  20. mark 2010.03.18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런 일출 사진을 찍었어야 하는데 .. 제 사진도 트랙백으로올리겠습니다. 받아주세요. ^^

  21. 산들강 2010.11.30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대박입니다. 제꺼와 너무 비교되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