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싱그러운 계절 4월입니다. 오늘도 역시 봄나물요리를 해봤어요.
민들레는 쑥, 달래, 냉이,씀바귀 등과 함께 이른 봄 가장 먼저 싹을 틔워 올리는
 강인한 생명력을 지닌 좋은 먹거리 입니다. 민들레로 김치도 하고 겉절이를 하여
삽겹살과 함께 드셔도 맛있죠.
며칠전 점심시간을 이용하여 인근 야산으로 가서 제법 많이 캐왔어요...
허나 뿌리는 남겨둡니다.그래야 다음에도 싹이 올라와요.
뿌리가 제법 커서 얼마 뜯지 않았는데도 한 소쿠리되네요.

오늘은 버섯탕수육를 하는데 섞어봤어요.
아름다운 계절 4월이 되니 봄을 튀겨먹고 싶었나 봐요..제가요..
민들레는 햇볕이 잘 드는 산과 들에 잘 자라지요. 어린잎도 먹고 뿌리는 주로 약재로 사용을 합니다.
특히 흰민들레는4`~6얼에 흰색꽃이 피며 열매는 5월에 익고 풀 전체를 약재로 사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민들레 한두줌, 양송이3장,생표고버섯3장,느타리버섯 100g,
녹말가루1컵,달걀1개,물1/3컵, 소금약간, 밀가루 약간
탕수육소스: 양파, 당근, 피망 조금씩,육수 1사발, 설탕,식초 적당량,간장 소금, 참기름 약간

 

만들기

1, 민들레는 잘 다듬어서 씻어 물기를 제거한다
2, 버섯종류는 먹기좋은 크기로 썰어서 씻어  소금을 솔솔 뿌려둔다
3, 물기제거한 버섯에 마른 밀가루를 입혀 턴다
4,양파는 납작썰고 당근은 모양내어 썰고, 피망도 한입크기로 썰어 소스에 들어갈 재료를 준비한다.
5,달걀과 물을 잘 섰은 후 녹말가루를 넣어 재빨리 저어 튀김옷을 만든다.
6, 마른 상태의 버섯에 튀김옷을 입혀 끓는 기름에 두번 바싹 튀겨낸다.
7,, 남은 녹말가루를 물에 개어 가라않혀 물녹말을 만든다--소스용
8,냄비에 육수를 붓고 끓으면 당근과 양파순으로 넣고 끓이다가 마지막에 물녹말을 한 스푼씩 넣어가며
재빨리 젓고 피망류를 넣고간장으로 색을 내어 설탕과 식초로 간을 맞춘다.
9, 불에서 내리기 직전에 참기름을 넣어 향을 낸다--취향에 따라 선택할것..저는 참기름 생략
10, 접시에 민들레와 버섯튀김을 담고 먹기 직전에 탕수육소스를 끼얹어 낸다.







요리TIP -->
일번적으로 고기를 이용하여 튀기지만 봄인만큼 봄나물과 버섯류를 조화롭게 섞어
건강 웰빙식으로 즐겨보세요. 버섯은 수분이 많기 때문에 깨끗이 씻어 소금에 살짝 절였다가
거즈로 물기를 말끔히 닦아낸 후 튀겨야 쫄깃하고 바삭바삭합니다.
민들레도 씻어서 물기를 제거한 다음 튀겨주세요.
아름다운 계절 4월이에요
건강하고 행운이 가득하시길 빕니다.
민들레나물무침--http://vibary.tistory.com/427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09.04.01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을 튀긴다니 표현이 참 재밌습니다^^
    정말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을거같아요.
    부활 판공은 보셨는지요.. 저는 미사 한번 빠졌다가 주임신부님한테
    혼났습니다. ㅎㅎ
    행복한 오후되세요^^

  2. 부지깽이 2009.04.01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을 튀긴다는 말에 괜시리 맘이 콩닥콩닥~
    라이너스님도 제목이 맘에 드시나봐요. ^^

    고기를 안 좋아하는 저에게 안성 맞춤 탕수육이네요.
    점심은 맛있게 드셨지요? ^^

  3. JUYONG PAPA 2009.04.01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소하니 맛있겠네요. ^^

  4. 왕비2 2009.04.01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게 먹고 갑니다...민들레 캐러갈까나..ㅎ
    기분좋은 4월되세요

  5. leedam 2009.04.01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바리님의 블로그에오면 고소한 냄새가 나네요 ^^
    튀긴 봄 잘먹고갑니다 ^^

  6. 2009.04.01 1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라세파™ 2009.04.01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버지가 암이신데~
    민들레 뿌린가가 몸에 좋타꼬~
    집에서 민들레로 김치를 담궈 먹더라구요~^^

    제입에는 그닥 맞진 않았지만~요^^

    저희 엄마~
    산으로 들로~ 민들레 찾아 다니시던게 생각납니다~ㅎ

    • 비바리 2009.04.02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일이`~
      아버지.. 그 후 어떻게 되셨는죠..
      건강 하신지요..
      민들레도 좋지만 다른 산나물들에 모두 몸에 좋은 성분들이 고루 다 들어있습니다.
      한가지만 드시지 말고 섞어서 드시면 더 좋습니다.

  8. 맛짱 2009.04.01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맛잇는 튀김 이네요.
    건장에도 짱~^^

  9. mami5 2009.04.01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튀김요리 한점 먹고갑니다
    바리님 4월도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10. 닭고기왕자™ 2009.04.01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 튀김보다 훨 좋겠죠~~~

    민들레~~~
    간에 좋다던가요?? 피를 맑게 한다던가?? 암튼 튀긴 맛이 궁금하네요~ㅎ

  11. Yujin Hwang 2009.04.01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저희둘이 동시에 민들레요리를 한거예요? 하참...이신전심^^
    저는 민들레를 평생 사랑할거랍니다!!

  12. Angel Maker 2009.04.02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안에서 바삭거릴 느낌을 생각하니 군침과 함께 행복감도 느껴지네요.
    그런데 누구한테 해달라고 하지 ㅠ.ㅠ

  13. 엘고 2009.04.02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탕수육~~맛있겠네요^^
    민들레 ~~혹시찌게에 넣어두돼는거겠죠?

  14. 소심한우주인 2009.04.0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만 들어도 웰빙이네요...^^

  15. 해나스 2009.04.02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은 이미 봄을 튀겨드셨군요.
    봄의 맛은 향긋하면서도 상큼했을 것 같은데요 ㅎ

  16. 이름이동기 2009.04.02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남자이지만 요리를 잘하고 싶은데 좋은 곳을 알게된것 같아서 기분좋네요 ^ㅡ^ㅎㅎ
    봄을 튀기시는 비바리 님 ~0~ ㅎㅎㅎ

  17. 바람노래 2009.04.02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탕수육이면 죄다 좋은것!!!
    배고파요.ㅡㅜ

  18. 에코지기 2009.04.07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이어트 중인데 비바리님 음식보면 참기 힘들어요..ㅜㅜ
    먹고싶당..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