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을내음을 쫒아 조용히 산책하기 좋은 대구 둔산동 옻골마을을 찾았다.
대구 동구둔산동의  옻골마을은 임진왜란 때 대구지역 의병장으로서 선무2등 공신으로 녹훈된 태동
           공(台洞公) 최계(崔誡)의 아들 대암(臺巖) 최동집(崔東集)이 광해군 8년(1616)에 이 곳에
           터를 잡은 이래로 약 400여 년간 경주최씨들이 집성촌을 이루어 살아온 곳이다.

이 마을은 경주 최씨 종가와  보본당 사당이 있고 성주의 한개마을과, 군위의 한밤마을에 이어
돌담이 아름답기로도 유명한 곳이다. 마을 초입에는 수령 350여년 된 회화나무가 " 최동집 나무"
아름드리 반겨주고 돌담마다  누렇게 익어가는 호박이며 담쟁이 그리고 담너머로
빨갛게 익어가는 감나무에는 까치며 직박구리들이 감을 따 먹기에 바쁘다.
오리된 기와 사이에는 귀한 와송이 자라나고 있고, 돌담사이사이를 돌아보노라면
속세의 묵은 찌꺼기들이 돌담 사이로 술술 빠져나가 어느샌가 머리가 맑아져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 뒤에는 주산인 해발 390m의 옥고개가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고 왼편에는 황사골, 오
           른편에는 새가산이 자리하고 있어 마을터는 세장하며 농토 또한 비교적 좁은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경주최씨 종가 "백불고택"및 보본당 사당이 있는 골목)

   마을의 가옥은 대부분 전통한옥으로 대도시에 속해 있으면서도 시골 냄새를 물씬 풍길 정
           도로 예스러움을 잘 간직하고 있어 전통마을로서 손색이 없다. 특히, 시도민속자료 제1호
          ‘둔산동 경주최씨종가 및 보본당 사당’은 마을의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
           대구지방에 있는 조선시대 가옥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경주최씨 종가 및 보본당사당은 풍수
           지리설과 음양오행설을 반영해 지은 건물로, 마을 가장 안쪽에 있다.
이 종택은 안채, 사랑채, 보본당(報本堂, 재실), 대묘(大廟, 큰 사당), 별묘(別廟, 불천위를 모신 사당),
대문채, 포사(제수를 준비하던 곳), 헛간채로 구성돼 있다.

이 곳은 종가를 비롯한 다양한 용도의 건물들이 별도의 구역을 갖고 종택이라는 한 공간 안에
 존재하면서 고유의 공간을 유지한 채 현존하는 희귀한 예를 갖고 있는 가옥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백불고택 )

쓰레기 하나 없이 깨끗하고 잘 관리가 되어 있다.
종가 안쪽에는 종가를 지키고 관리하는 살림집이 있어 일반인 출입금지다
무엇이 궁금한지 빠꼼 .들여다 본다.^^
마당과 옆뜰에는 잔듸가 심어져 있어 정성을 다하여 관리하고 있음을 알 수가 있다.

(사진/ 보본당, 벌교, 호박)
보본당은 백불암 선생이 5대조인 대암 선생의 제사를 모시기 위해 건립한 것으로
부조위 사당과 재실, 음식을 장만하는 포사로 구성돼 있다.


 기와사이에 자란다는 와송/ 돌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수구당)-대구광역시  문화재 자료 제 41호

이 집은 19세기 말 옻골 입향조인 최동집의 12세손이 되는 최명덕이 아들의 분가를 위해
건립한 살림집으로 경주최씨 종가 바로 앞쪽에 위치하고 있다.

마을 안길의 우측 골목에 서있는 대문을 들어서면 일자형의 사랑채와 안채가 이자(二字)를
이루며 남향하고 있다. 건립 당시 안채는 와가, 사랑채는 초가였으나 1918년 사랑채는 와가로,
안채는 칸수를 늘리고, 기둥을 높이는 등의 중건이 있었다.

사랑채는 정면 5칸 측면 1.5칸 규모의 일자형 홑처마 팔작기와 집으로 앞쪽이 개방된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사랑방, 침방을 두고 앞쪽에 툇마루를 설치하여 드나들 수 있게 하였다. 청방 간에는 2짝 분합문을,
방의 앞쪽에는 2짝 세살문을 달았고, 사랑방의 뒷면 벽에는 모두 수납공간을 부설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최흥원 정려각 )

토담을 지나면 정려각(旌閭閣)이 눈에 들어온다. 정려각은 조선 정조 임금
 때 세자의 익찬이었던 백불암 최흥원 선생의 효자비각으로,
선생의 지극했던 효성을 기려 선생의 사후인 1789년 나라에서 세운 것.
정려각 안에는 정조 임금이 하사한 홍패가 걸려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높이 12미터, 둘레 3미터 정도의 회화나무가 마을의 수호신처럼 서 있다.

알고보니 이 나무는 이름이 있다.  ‘최동집 나무’다. 이 회화나무는 경주최씨
 대암공파(臺巖公派)의 파조이자 지역사회 문풍(文風) 진작에 크게 기여한
대암 최동집 선생을  기리기 위해 그의 이름을 따 지었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형적인 토석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옻골마을의 아름다운 돌담길)


이 마을의 담장은 대부분 토석담으로 마을 안길의 돌담길이 대부분 직선으로 구성되어  있어
질서정연한 느낌을 주는 점이 특징적이다. 전통가옥들과 어울려 자연스런 동선을 만들어 내고 있는
 돌담길은 전형적인 반촌 분위기를 자아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사계절의 변화에 따라
다채로우면서도 고즈넉한 분위기를 잘 연출하고 있다.

특    징 : 담장형태 - 토담길이 약 2,500m의 토석담, 돌담 (전형적인 토석담, 일부 돌담)
           마을형성 - 임진왜란 이후 형성, 현 21세대 (67명) 거주
           문 화 재 - 경주 최씨 종가 및 보본당사당(대구광역시 민속자료 1호) 등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곱게 물들어 가는 담쟁이

가지가 찢어질듯 달린 은행&
기왓장 위로 켜켜이 내려앉은 세월의 흔적들



옻골마을에는 유난히 감나무들이 많았다.
비둘기며, 청딱다구리, 그리고 까치들이 감을 따먹느라 바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을 흐르는 개울에는 고마리가 지천이다. 그냥 나오기 섭하여 한컷 촬영을 해본다.

가을이 무르익어가는 10월 문득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면
이번 주말에는 옻골과 같은 한적하고 옛 정취가 묻어나는 시골마을을 찾아
세상 살이의 시름을  잠시라도 털어버리는 것은 어떨까!


교통안내 : 금호강의 아양교를 넘어 하양으로 향하는 국도를 따라 2㎞정도 거리에 있는 방촌시장에서
           북측으로 대구국제공항의 동편 외곽도로를 따라 1㎞정도 가면 둔산동이 있다.  이 도로를
           직진하여 제일 끝 마을이 옻골마을이다.

주변명소 : 경주 최씨종가 및 보본당사당, 팔공산자연공원, 팔공산온천, 파계사, 동화사,
동촌유원지, 불로동고분공원 등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여행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광제 2009.10.04 1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취가 그대로 묻어 있네요..
    아늑하니 너무 좋습니다..
    속설에....최씨 앉았던 곳에 풀도 나지 않는다는말 있는데..
    풀도 제법 보입니다..ㅎㅎ
    멋진 일요일 되세요~~

  2. 2009.10.04 1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mami5 2009.10.04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옻골마을 풍경에 푹 빠지지요~~^^*
    조금 있음 단풍이들어 더 아름다운 풍경이지싶네요..^^
    휴일 멋지게 보내신건지..^^*

  4. 검도쉐프 2009.10.04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화로워보이는 한옥의 풍경에 잠시 쉬고 갑니다.
    추석 잘 보내셨지요.. ^^
    가을, 행복하고 넉넉하게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 비바리 2009.10.05 0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검도쉐프님 ..
      명절 어떻게 보내셨는지요.
      그러고 보니 추석인사도 못드린듯 합니다.
      주말과 추석이 겹치다 보니 저는 최악이었습니다.
      산뜻한 한주 출발하세요

  5. 원 디 2009.10.05 0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한옥이 예쁜듯합니다 ㅎㅎ

  6. 작은소망™ 2009.10.05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서 조용히 가보고 싶은 곳인듯 합니다. ^^
    요즘 머리도 아프고 가슴도 답답하고 그런데..
    겨울때 하나하나 여행을 다녀볼까 하구요 ㅎㅎ

  7. 왕비2 2009.10.05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담이 아름답네요..
    아파트에 살다보니 이런 옛날집들이 이제 좋아 보입니다..
    감나무가 있어서 더 좋은데요~

    • 비바리 2009.10.16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나무만 보아도 고향인듯..
      정겹습니다..
      제가 사는동네도 온통 아파트숲입니다.
      가끔 머리 식히러 다녀오기로 했어요

  8. 유 레 카 2009.10.05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돌담길.....너무 정취가 배어 나오는..
    제가 대구 헛살았다는느낌 ..이런데를 모르고 있었으니 말이죠.

  9. 복돌이^^ 2009.10.05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좋은 곳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요

  10. 김천령 2009.10.05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마을입니다.
    추석은 잘 쇠셨는지요.

  11. 내영아 2009.10.06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옥이 주는 귀함이 느껴집니다.
    대한민국 만세~~!!!

  12. 후리지아 2009.10.16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 우리동네 옆이네요..
    둔산동까지 가봤는데 옻골마을이란 곳은
    못봤거든요..시간내서 함 가봐야 겠어요

  13. 해피아름드리 2009.11.05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의 손만 거치면..
    세상은 바로 천국이 되네요^^

  14. 누비아 2010.08.21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구에 이런 곳이 있었군요. 30년을 넘게 살았는데도 이런 곳이 있는줄을 몰랐네요.
    고즈넉하니 아름다운 돌담길이 너무 맘에 듭니다.
    언제 저도 출사 한 번 가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