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장하다가 배추 작은 포기 몇 개를 남겨 두었습니다.
심심한 된장국도 끓여먹고. 채썰어 버섯과 무쳐먹어도 되고
혹은 겨울은  과매기철인지라.과매기 먹을때도 함께 먹으면 좋거든요.
오늘 소개해 드리는 배추전은 제가 대구에 와서 처음 먹어본 음식이었습니다.
햐``
별 재료로 다 부침부쳐 먹는구나 그리 생각하고 참 의아하게 생각하였습니다.
어떻게??? 하고 많은 재료 중에 멀건 배추로 전을 부쳐먹는냐고 우습게 봤죠.
무슨맛에? 이러면서요..
헌데요..
이웃 아주머니들 부쳐 주신것을 몇 번 얻어먹어 보았는데
정말 고소하고 담백하고 맛있는거에요..
아`~얌얌.. 정말..맛있어요..
라고 하면서 몇 접시를 비웠던 기억이 있어요..
어제는 심심하여 이 배추전을 부쳐 보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추만으로 부쳐 먹는 맛도 좋지만 오늘은 고물을 넣어보기로 했어요..
하나는 피망다짐을
또 하나는..검정깨에다 계피가루를 솔솔 뿌펴서 구워 봤어요.
오`~요거 별미더군요.
특히 계피맛 배추전이 참.. 뭐랄까 신선하면서도 개성넘치는 맛이었어요..



 

** 알뜰 별미 두가지 맛  배추전  ***

재료: 배추 4잎
부침가루,피망3가지, 계핏가루, 유기농부침가루, 달걀1개, 소금 약간, 흑임자

**만들기**
1, 배추는 잘 씻어 물기를 거두고  방망이나 칼로 줄기부분만 콩콩 두드려서 부드럽게 합니다.
2, 피망은 잘게 송송~~
3, 유기농부침가루에 달걀1개 넣고 약간의소금을 넣어 반죽하고.
4, 배추2장에다 반죽을 묻혀..달군팬에 기름 넉넉히 두르고 배추 겉쪽이 아래로
향하도록  넣고  부쳐요.. 그 위에 송송썬 피망을 올려주세요`~~
5, 한쪽이 살짝 익으면 뒤집어 줍니다.
6, 너무 오래 익히면 타버리니 조심하세요..
배추전은 그리 오래 잘 익히지 않아도 아삭아삭 맛있어요..



**

이렇게 한가지 전이 완성되었지요?
 식혀서 접시에 썰어서 담거나..
아니면 커다란 접시에 통째로 담아내고 가위로 슥슥 잘라 드셔도 됩니다.
원래 부침개란.. 그렇게 접시채 잘라 먹는 맛이 또 좋기도 하드라구요




**피망배추전**

밋밋한 배추전에 알록달록 고명을 얹어 부쳐봤어요.
3가지 색깔의 피망을 송송 썰어서 넣어봤는데
여러분들은 집에 있는 재료들 살펴보아 선택하시면 됩니다..
굳이 비싼 피망 살 필요가 없겠지요?




앗~~~방금  글을 적다가 예상치 못한 오류발생..
컴이..발발 떨더니..꺼져버렸어요`~`
다시 이어서 적습니다..
두번째 맛은요`~~
바로 계핏가루와 검정깨를 이용해 보았는데..정말 별미였어요.



** 계피맛 검은깨배추전**

위와 똑같은 방법으로 부치되 고명을 검정깨 솔솔~~
그리고 계피가루 솔솔 뿌려서 부친거에요.
평소 요리에 검정깨를 잘 넣고 하는데..이번 김장에도 검정깨 듬뿍 넣고 했어요.
이렇게 부침부칠때에도 검정깨를 이용해서 필요한 만큼 섭취를 하시기 바랍니다.
검정깨만 뿌려서 해야지..그랬는데..계핏가루가 눈에 띄어서 살짝 뿌려봤는데
핫핫~~
요것은요..여러분들께서 반드시 ..드셔보셔야.할거에요..
그래야..그 맛을 아실것 같아요.




간혹 검정깨를 싫어하는 어린이들이 있드라구요.
굳이 먹지 않겠다면 할 수 없지만 ..
혹 ..야채실에 남겨둔 배추가 있으면 집에 있는 재료들 활용하여 개성넘치는
저렴한 배추전 부쳐보시는건 어떨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투표하러 가기.---->
http://blog.yes24.com/2009blogawards/vote_start_02.aspx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 레 카 2009.12.11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추전..이것도 예술이네요..색이 너무 고와요 ^^아 배고파요 ^^

  2. 옥이 2009.12.11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추전참 맛있는데요...
    2가지모두 맛있겟어요...
    검은깨배추전은 색도 예쁘고요...고소할것 같아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고요...
    벌써 내일이 주말입니다...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3. 여행사진가 김기환 2009.12.11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배추전이라...
    제가 배추를 유난히 좋아해서... 배추킬러라고 소문났는데...
    배추전으로 배추를 먹어도 꽤 맛있겠는데요.

  4. 좋은엄니 2009.12.11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뜻보면 완전히 빈대떡의 포스까지 풍기는걸요??ㅎㅎㅎㅎ

    꼬시꼬시하겠지요?^^

    아공...김장도 무쟈게시리 많이하시더니만, 배춧잎까정 요리로 만드시공~~~~^^

    멋져유~~^^*

    • 비바리 2009.12.11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빈대떡이 이렇게 예쁘게 생겼남요?
      ㅎㅎㅎ
      김장은 서서히 줄어들기 시작했구요..
      배춧잎전은 정말 맛이 특이해요..
      고소하고..
      달달하고..
      ㅎㅎ

  5. Phoebe Chung 2009.12.11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피가 들어간 배추전 맛이 궁금해서 못참겠어요.ㅎㅎㅎ
    김치도 담글겸 배추 사러 갑니당....^^

  6. 루비™ 2009.12.11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배추전이네요.
    전 중의 가히 최고라는....
    배추로 전을 부치는지도 모르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7. 뽀글 2009.12.11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쁜배추전인데요^^;; 예전에 패밀리에서 그여자?? 누구지.. 암튼 게스트로 나온 여자애가 만든
    고추전 배추전 그런게 생각나요^^;;

  8. 부지깽이 2009.12.11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범한 배추전도 비바리님이 찍으니 완죤 예~~~술 입니다.
    tv에서 몇 번 볼때는 어떤 맛인가 궁금한 정도였는데, 비바리님 사진 보니 당장 배추 사러 나가야 할 것 같은 강한 식욕이 일렁이네요. ^^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지요?
    한 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에도 쭈~~~욱 행복하세요.

  9. 모과 2009.12.11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리를 하는분들은 예술가 같습니다.
    재료가 그리 어려운 것도 아닌데요. 참 모양도 예뻐요.^^

    • 비바리 2009.12.12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진정한 요리사는
      가장 흔한 재료로 최고 멋진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 알고 있어요.
      ㅎㅎㅎ
      재료가 진짜 간단하지요?
      모과님..주말 행복하게 잘 지내세요

  10. 이슈팟 2009.12.11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안녕하세요 ^^
    대중의 지혜를 바탕으로 미래를 예측해보는 신규 웹사이트 이슈팟에서
    블로거 분들을 위한 오픈 이벤트를 진행중입니다.
    16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경품으로 드리고 있습니다

    http://issuepot.com/customer/notice_view.php?idx=11

    참여하시고 상품권 및 영화티켓 많이 받아가세요^^

  11. 달려라꼴찌 2009.12.11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간장에 푹 담가서 먹으면 환상이겠습니다.
    우리나라 음식은 왜 이렇게 맛난 것 투성인걸까요 ^^
    맛난 음식들을 볼때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것이 제일 자랑스럽다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 ^^

  12. 알통 2009.12.11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정말 버리는게 없군요 ^^
    실생활에서도 그렇고 실생활을 바탕으로 한 블로그 소재도 그렇고 ^^
    존경스럽네요!!

  13. 왕비 2009.12.11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 엄마가 배추전 많이해주었는데.맛있겟어요..
    왕빈 병원가서 링겔 한대 꽂고 왔습니다..
    감기조심하세용^^

  14. 폭풍빛 2009.12.11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추만으로 전을 부치면 담백하겠네요.
    전은 좋아하지만 재료가 듬뿍 든 걸 특히나 좋아하는데 이건 어떨지 모르겠군요.

    그런데 계피가루는 정말로 상상이 안 되요~~~

  15. 자 운 영 2009.12.11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먹어도 맛있는 배추전 인데 이쁘기 까지 하네요^^

  16. 윤서아빠세상보기 2009.12.11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정 깨와 피망의 색깔이
    배추전을 더욱 돋보이게 하네요

  17. 반시 2009.12.11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추전하면 투박하다는 인상이 있었는데, 어쩜 이리도 미모를 갖춘 배추전을 만드셨어요~ 넘 넘 먹고싶어지게 맛나보여요~ 그리고, 제주도에서는 된장으로 무말랭이를 무치나요~ 와~ 새로운 것을 배웠습니다. 담에 제주도가면 꼭 한번 맛보고 싶네요. 잘 어울리는 맛이겠어요. 대구에서는 또 다르게 조리하나 보군요. 지역마다 다른 특색있는 조리법 참 재미있는 것 같네요. 좋은일 많이 있으시길 바래요~ 비바리님~ ^^

    • 비바리 2009.12.12 0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다음에는 갖은 된장 양념으로 무쳐 보세요
      또다른 맛일거에요..
      대구에서는 오징어채를 넣고 물엿에다 각종 양념 넣고 달여서 김치담궈 먹드라구요..
      이것도 별미였습니다.

  18. 바람꽃과 솔나리 2009.12.11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추전은 소박하면서도 구수하고....
    자꾸 먹고 싶어 손이 절로 간답니다^^*
    배추전이 예술입니다^^*

  19. leedam 2009.12.12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잉~~~베스트를 누르니 바리님 꺼네유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