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구수목원 온실속에 매화가 활짝 피어
 방문객들에게 봄이 왔음을 알리고
오가는 시선을 붙들고 있습니다,
매향이 곱게 몸단장 하고 인사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桐 千 年 老 恒 藏 曲 梅 一 生 寒 不 賣 香

오동나무는 천년의 세월을 늙어가며

항상 거문고의 소리를 간직하고

매화는 한평생을 춥게 살아가더라도 결코

그 향기를 팔아 안락함을 구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는 다섯 장의 순결한

백색 꽃잎을 가진 아름다운 꽃이다.

그러나 꽃이 피면 오래도록

매달려 있지 못해 아쉬운 감이 있다.

미인박명이라 했던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 또한 덧없이 피었다가 지고 마는 것이

미인의 모습 같다고 하여

옛 시가에서는 미인에 곧잘 비유되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개의 상징인 매화와 댓잎을

비녀에 새긴 것이 매화잠(梅花簪)이다.

머리에 꽂아 일부종사의 미덕을

언제나 마음속으로 다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축일에 부녀자가 머리에 매화를

장식(梅花粧)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추위 속에서 오히려 맑은 향을 주위에 퍼뜨리는 모습에서

외세의 억압에도 굽히지 않고 불의에 물들지 않으려는

선비의 기질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에도 푸름을 잃지 않는 소나무(松)와 대나무(竹)

그리고 매화(梅)를 세한삼우(歲寒三友)라 하여

시인묵객들의 작품 소재로 즐겨 다루어 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벚꽃을 닮기는 했으나 벚꽃처럼 야단스럽지 않고,

배꽃과 비슷해도 배꽃처럼 청상(靑孀)스럽지가 않다.

군자의 그윽한 자태를 연상시키는

그야말로 격조 있는 꽃이 바로 매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옛날에 장원급제하면 머리에 매화를

‘매일생한불매향(梅一生寒不賣香)’이라 하지 않던가.

‘매화는 한평생을 춥게 살아도 그 향기를 팔지 않는다’는 뜻이다.


청빈한 선비라면 결코 가난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았으며,

올곧은 선비는 지조를 자신의 생명처럼 소중히 여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여러분들 계신곳에 은은한 매화향기가 가득하시길요
화요일..즐겁고 행복하세요`~
매화 한 송이 동동 띄운 매화차 한잔씩 올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차 끓이는 법 (이미지 펌)

1, 매화꽃을 따서 찬물에 한번 씻고
2, 찻잔을 따뜻한 물로 헹궈 데우고
3, 찻잔에 매화꽃을 넣고 뜨거운 물을 부어 마신다.

코끝에서 느껴지는 그윽한 매화향기!! 평생 잊혀지지않는 진한 감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화: 카페/ 블로그 소개 감사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여행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무릉도원 2010.02.09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벌써 봄이 무척이나 기다려지네요.....ㅎㅎ....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하루 되세요...*^*

  3. 모 건 2010.02.09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예뻐요 :)
    이제 봄이 옴을 알려주는거군요 - !

  4. 나인식스 2010.02.09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매화차! 평생 잊혀지지 않는 향기 저도 느껴보고 싶네요~~~~~^^

  5. 『토토』 2010.02.09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과 함께하는 예술입니다

  6. 작은소망™ 2010.02.09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햐 이제 봄이 멀지 않았군요..!!
    매화의 아름다움에 빠져봅니다. ^^

  7. pennpenn 2010.02.09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매화가~
    사진내공이 부러워요~

  8. Phoebe Chung 2010.02.09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가 느무느무 아름답네요. 매화가 사진 속에서 고운 춤을 추는것 같아요.^^

  9. 쫑이^^ 2010.02.09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 다가오는군요~
    매화꽃이 이렇게 빨리 필 줄은 몰랐어요~
    비바리님의 빠른 봄소식 고맙습니다~^^

  10. ondori 2010.02.09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매화가 피었나요...봄은 오나 봅니다~!

  11. 에이레네/김광모 2010.02.09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의 전령사를 중부 내륙에서도 이제 곧 아련할 수 있겠군요.
    대구의 이른 봄 소식에 덩달아 기뻐집니다.

  12. 앞산꼭지 2010.02.09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믄 그렇지. 벌써 매화가 필라구 했더니,
    역시 온실 속의 매화였네요.

    매화꽃 멋지군요.
    그런데 저러코롬 멋지게 잡아버리면
    오는 봄이 시셈할 것 같은데요.....ㅎㅎ.

  13. Zorro 2010.02.10 0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이뿌네요..
    수목원 다시 한번 찾아야겠는걸요?^^ㅋ

  14. 꼬기뉨 2010.02.10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매화사진 진짜 올려주셨네요 ㅋㅋㅋ
    향이 여기까지 나는듯해요 ^^
    매화차 맛은 어떨지..무지 궁금~

  15. 루비™ 2010.02.10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온실 속에서나마 벌써 매화가 피었군요.
    사진이 참 멋집니다...
    명품 사진...

  16. leedam 2010.02.11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 향이 향긋 합니다 ^^

  17. 튜립 2010.02.12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쁜데요. 멋진 사진입니다^^*

  18. 블루 2010.02.12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의 아름다움을 잘 표현하셨네요..^^
    넘 멋져요...

  19. casablanca 2010.02.13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화가 벌써 피었군요.
    봄이 가까왔나 봅니다.
    참 단아하고 예쁘네요.

  20. 2010.03.11 0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비바리 2010.03.14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맞습니다.
      60마나..105마 ..둘다 좋은데
      주로 60마로는 요리를
      105마는 역시 접사에 짱입니다.
      그러나..지금 사진은 60mm입니다~~

  21. mark 2010.03.14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경을 확 뭉게는 이런 접사를 시도해봤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