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절음식 중에 나물이 가장 시간이 많이 들어가면서 신경을 많이 쓰게 됩니다.
아주 쉬울것 같지만 나물맛내기가 은근히 어렵답니다.

특히 말렸다가 불려서 삶아내야 하는 묵은나물은 더욱 그렇습니다.
잘 삶는다 하여도 질깃질깃하기도 하고 무엇을 어떻게 넣고 볶고 무쳐야 맛이 있을지
처음 명절음식 하시는 새댁들에게는 여간 곤횩스러운 문제가 아닐 수 없어요.

누군가 옆에 있으면서 콩나물도 다음어 주고 삶아도 주고 척척척..디모도가 된다면야
얼마나 좋으리요`~~~
혹시라도 나물요리가 어려우신 분들은 지금부터 열심히 보시고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고향에 못가는 형편이지만 좋아하는 탕국 끓이고
생선도 한마리 굽고. 특히 좋아하는 나물을 중점으로 많이 만들어서 먹을 생각입니다.
하여 포스팅 겸미리 나물만 8가지를 만들어봤어요
굳이 명절음식이 아니어도 평소 식단에 즐겨 올리기 때문에 나물요리를 참 좋아한답니다.

** 고사리 취나물 등 묵은 나물요리**

봄부터 가을에 이르기까지 말려 두었던 묵은나물을 불리고 삶는 요령을 말씀드릴게요
고사리나 취나물은 삶기 전에 억센것을 골라냅니다.

1, 원하는 나물을 선택하여 따뜻한 물에 푹 불립니다.
2, 냄비에 물을 넉넉히 붓고 은근히 오래 삶습니다.
3, 삶은 다음  찬물에 바로 헹구지 마시고 그대로  삶았던 물에 담가둡니다.
4, 수제맛간장과 집간장, 그리고 갖은 양념으로 볶습니다.
(파, 마늘,깨소금, 참기름, 들기름)
5, 특히 고사리 볶을때는 삶을 때 소금을 약간 넣고 삶고, 볶음용 국물을  넉넉하게
잡고  삶듯이 볶다가 뚜껑을 닫아 두면 질기지 않고 부드럽게 된답니다.

** 느타리, 표고 등 버섯나물 **

1, 건표고 불릴때는 빨리 불리려고 뜨겁거나 미지근함 물에 불리는데..
찬물에 넉넉한 시간 담궈주세요 그래야 그 향이 그대로 유지가 됩니다.
뜨거운 물에 담그면 빨리 불려지기는 하나
버섯 고유의 향을 잃게 됩니다.
찬물에는 하룻밤...미지근한 물에는 30분 정도 불리면 좋습니다.
기둥을 떼어내고 얇게 2~3번 포를 뜨고 채썰기를 하여
물1큰술, 집간장 약간,참기름으로 먼저 무친다음 볶으면 되겠어요.
나중에 깨소금 투하~~

2, 느타리 버섯 나물은 데칠때 끓는 물에 소금살짝 넣고 퐁당 넣고 딱 3초후에 꺼내면
아주 맛있게 됩니다. 이 역시 향이 있어 오래 삶아버리면 향을 상실하게 됩니다.
참기름과 깨소금으로 버무리면 됩니다.


**무채 곱게 썰기와 도라지나물 **

1, 무채는 무가 생긴대로 썰면 모양이 고르지 않아 완성작품이 곱지가 않습니다.
2, 그러하니 무를 일단 잘라서 양귀퉁이를 바르게 싹뚝 자릅니다.몸통이 6`cm 정도면 적당
3, 그런다음 편썰어서 눕혀 채썰기를 하면 길이가 일정하여 보기가 좋습니다.
4, 도라지는 가급적 통도라지를 골라서 직접 껍질을 벗기고 장만해 보세요
맛이 확실히 다르고 양도 많습니다.
5, 껍질을 벗겨 물에 담궜던 것은 절대 사시면 안되겠어요.
쓴맛이 강하거나 맛이 심심하여 도라지 고유의 향이 없고 거이 중국산입니다.

6, 도라지는 가늘게 찢어 소금으로 주물러 씻은 다음 여러번 물에 씻어 잠시 찬물에 담궈
쓴맛을 제거합니다.저는 쓴맛 자체를 좋아하는지라 바로 삶아 볶습니다.ㅎㅎㅎ
7,삶은 도라지는 팬을 달구어 살짝 볶은 다음 양념장을 넣고 볶아 냅니다.
(물2큰술, 참기름1큰술, 소금, )   --파와 마늘은 기호에 따라 선택, 마늘은 생략합니다.


**시금치 등 푸른잎 채소나물**


시금치 등 푸른잎 채소를 끓는 물에 데치면 엽록소가 파괴되어 누르스름해집니다.
푸른색과 모양을 그대로 살리려면 끓는 물에 약간의 소금을 넣고 뿌리부분부터 넣어 잎사귀도 넣고
난 후에 채소가 물밖으로 나오지 않도록 눌러 놓고 젓가락으로 아래위를 바꾸면서 데칩니다.


이때 센불에 뚜껑을 닫지 않고 재빨리 데쳐내어 찬물에 헹구어 식힌다음 양념을 넣고 무쳐야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습니다.참기름은 미리 넣으면 나중에 간이 배는 것을 방해하니
먼저 소금이나 간장으로 무친다음 마지막에 참기름을 넣고 무쳐주세요.
저희 어머니께서는 시금치도 깨끗하게 씻은 다음 데쳐내야 물이 맑아 더 맛있다고 하더군요.





**기름을 적게 쓰고 칼로리 낮게 조리**

명절에는 다른 음식들이 거이 기름에 튀기고 볶고 지지고 그렇기 때문에
칼로리가 상당히 높습니다.나물요리시에는 볶을때 물반 기름반으로 하여
기름을 적게 사용하도록 해보세요.
나물이 가지고 있는 향긋한 향을 살리면서 삶거나 무쳐야 맛있는 나물이 됩니다.
콩나물은 구체적으로 위에서 다루지 않았는데.
데칠때는 최소한의 물만으로 소금 살짝 넣고 데쳐야 콩나물도 향이 좋고 맛있어요.
마지막 무침 참기름은 국산참기름과 깨소금으로 마무리하면 고소합니다.

 

 

명절나물이 남으면 모아..모아서..된장 보글보글 끓이고 나물비빔밥 최고겠지요?



이제 곧 집집마다 맛있는 냄새들이 진동하겠군요.
부럽습니다. 저도 좋은 며느리 되고 싶은데..

오가는 귀성길 ,귀향길 안전 운행 하시고 맛있는 요리도 드시고
어려운 주변도 살피시고 모처럼 가족들과의 해후를 즐기시길 바랍니다..

스크랩은 여기서~~
http://blog.daum.net/solocook/16888536
비바리의 요리가 맘에 드신다면 추천 꾸욱~~

비바리의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웰빙생활요리 & 먹는이야기 ]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여행사진가 김기환 2010.02.12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나물의 결정판이네요...
    나중에 아내에게 한 번 보여줘야겠습니다.

  3. 원 디 2010.02.12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에 넘 좋을듯해요 - ^ ^
    전 매일 바쁜척 가득하면서 햄버거만 먹는데 ㅠ
    이번 오는 한국에서 할 소망들중에 비바리님 음식 맛보는것도 소망수첩에 적어놔야겠어요 하핫 - ^ ^;

  4. 나인식스 2010.02.12 1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점심도 비빔밥해먹었는데,
    오늘도 비빔밥 먹어야겠어요~^^

    즐거운 명절되시고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5. 알통 2010.02.12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행복하고 여유있는 설날 되시길 바랄께요~

  6. Phoebe Chung 2010.02.12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 비바리님 음식은 너무 정갈해서 제가 느무 좋아합니다.
    쌉쌀한 도라지 나물 먹고 싶은데요.
    버섯이랑 시금치 나물이란랑무나물은 마트에서 사다 해먹을수 잇는 거네요.
    달래 한뭉치 사온걸로 된장 찌개를 끓일까 달래장을 만들까 고민 중이랍니다.
    두뭉치를 사올걸....멀어서 뭉개질까봐 하나만 집어 넣었더니 갈등의 기로에 서게되네요.ㅎ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즐겁게 보내세요.^^

  7. 부지깽이 2010.02.12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혼자 조용하게 명절 보내는게 소원인 사람도 있다는게 조금 위안이 될까요? ^^

    올해도 모든일 잘 풀리고 좋은일만 가득하시길요.

    • 비바리 2010.02.12 2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매해마다 조용히 보내고 있답니다.
      남들어 힘들다..이렇다..저렇다들 하는데
      그저..그런 이야기도 부럽드라구요..
      부지깽이님... 모쪼록 즐거운 마음으로..
      아자`~~
      그리고 새해 복마니..받으세요

  8. 홍천댁이윤영 2010.02.12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반찬 너무 맛있겠어요.. 밥 먹고 싶어요^^

  9. 풀칠아비 2010.02.12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갑자기 나물 비빔밥이 무지 당깁니다.
    나물 요리가 손이 많이 간다고 하던데 ...
    그래서 더 맛이 나나 봅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10. 이담 2010.02.12 1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어쩌누~~~~한살 더드시니 ㅋㅋㅋㅋ
    전 한살이 줄어요 ㅋㅋ

  11. pennpenn 2010.02.12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게 조리한 나물~
    냄새만 맡고 갑니다.

    • 비바리 2010.02.13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흠/~~
      거 그댁에서도 많이 만들터.
      암요..
      저야..저 혼자 먹어야 하는것이라지만요..
      펜펜님네 설 음식은 어떤것들이 있을까용?
      궁금...궁금..

  12. 둥이맘오리 2010.02.25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깔끔하네요.. ^^
    저거 양푼이에 다 넣고 밥이랑 비벼서 먹으면 짱일꺼 같아요.. ^^

  13. 엘리제 2010.03.19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 감사해요.퍼가요.추천눌렀어요.

  14. BubbleDay 2010.09.14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어릴때 제사음식들 대답에 담아 나물이랑 밥이랑 고추장이랑
    참기름넣어서 비벼먹곤 했는데.. 아주 일품인것 같아요.
    명절이 되면 먹는거에 대한 기대감으로 좋아했는데 시집오고 나니
    명절이 힘들어지네요..ㅜ.ㅜ

  15. 보기다 2010.09.14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이 참 여러가지라 각자 고유한 맛을 내는게 참 힘든거 같아요.
    제가 이 글을 한달만 빨리 봤어도 조카 생일상이 바뀌었을텐데^^;
    내년이라도 나물 반찬을 더 많이 올려줘야겠네요.

    양푼에 가득 비벼서 정겹게 둘러앉아 먹으면 참 좋겠습니다.
    벌써부터 고향의 맛이 그리워지네요^^

  16. Houstoun 2010.09.14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 계시는 친정 어머니께서 제가 나물 좋아한다고
    온갖 마른 나물들을 보내셨는데 저걸 어찌하누
    하고 바라만 보고 있었는데 비바리님의 지시대로
    한 번 멋지게 만들어서 어머니에게도 사진 보여드리고
    주변 분들과도 맛있는 나물 파티를 해야겠어요.
    비바리님 Thank you. ^_^

    • 비바리 2010.09.16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님..정성이 대단하십니다.
      모두 소중한 재료들이니
      이번에 맛있게 찬 만들어 드시길요
      재료가 있어서 다행이에요..

  17. mami5 2010.09.14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절나물 아주 맛나게 잘 만드셨어요..
    우린 간단히 5가지 나물인데..

    만드는 법 잘 배워봅니다..^^

  18. Happyrea 2010.09.14 2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번엔 정말로 추석음식을 해서 주변 사람들과 좀 나누어 먹을려고 계획을 하고 있어요.
    나물을 참 좋아하는데 가족이 별로 좋아하질 않아서 자주 하진 않거든요.

    올해는 꼭! ㅎㅎㅎ

  19. meru 2010.09.15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물이 여덟가지~~~~
    진수성찬이 따로 없네요.
    나물 반찬 있으면 다른 반찬도 다 필요 없죠.
    해외 살면서 가장 그리운 게 바로 이런 반찬이 아닌가 싶어요.
    나물 구하기가 하늘에 별 따기이니 원...
    부럽습니다~~
    요리 솜씨 너무 좋으세요^^

    • 비바리 2010.09.16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의 땅에서 나는 나물요리들
      아...정말..그리우시겠어요
      저는 달랑 보름 나가 있어도./
      된장과 김치가 넘 먹고 싶었답니다.

  20. 닭띠아지매 2010.09.15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사리나물 할때마다 질기고 맛없었는데
    비바리님 덕분에 이번에는 맛있게 할 수 있겠어요.
    고맙습니다.

  21. 칼리오페 2010.09.15 1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아침을 안먹고 왔더니
    완전 군침도는데요?

    나물이 저렇게 많으니 밥이 절로 넘어가겠어요 ㅋㅋ

    아 침고여......ㅠ

    비바리님 손맛이 너무 궁금합니다

    오늘도 침 잘 ~ 흘리고 가요~

    하루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