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명절 분위기 고조 되는 주말 입니다.
이미 어제부터 마트나 재래시장, 그리고 백화점이 문전성시네요.


혹시..전 부치는 요령 궁금하신 분들은 여길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보기좋고.깔끔하고 느끼하지 않게 전을 부치는 요령 정리해 봤어요.

비바리도 먹을 식구는 없지만 전이 있으면
나중에 전골 만들어 먹을라고  몇가지는 부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빈대떡 부치는 요령**

1, 녹두는 집에서 손질하기 복잡하니 시판용을 이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2, 미리 찬물에 담가 거피를 하고 멥쌀을 섞고, 물을 적당히 섞어 간다.
3, 돼지고기는 다진마늘,소금, 후춧가루로 밑간하고
4,배추김치는 송송 썰고 물기를 꼭 짠다.
5,숙주와 고사리는 삶아 3cm  길이로 썰고 모든 재료를 함께 섞는다.
6,프라이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한 국자씩 떠 넣어 동그랗게 지져낸다.
7, 풋고추, 홍고추를 썰어 고명으로 얹어낸다.

** 호박전 부치는 요령**

1,호박은 적당한 두께로 썰어서 미리 살짝 소금을 뿌려두었다가
 마른 면 행주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합니다.
2,일회용 팩에 호박과 밀가루를 넣고 흔들어서 밀가루를 묻혀주세요.
편리하고 밀가루 낭비가 적고 고루 묻힐 수 있답니다.
3,묻은 밀가루는 여분이 없도록 탁탁 털어 내어 달걀물이나 반죽을 입혀야 고루 잘 묻힙니다.
4, 미리 달군 팬에 앞뒤로 노릇노릇 지져 내는데..이때 주의사항이 있어요
한면이 완전히 익은 다음 뒤집기를 해주세요.
그래야 보기도 좋고 기름도 덜 먹어 전이 깔끔합니다.
5, 부쳐진 호박전은  찬 공기에 펼쳐 급냉시켜야 색깔이 변하지 않고 곱다.


* 연근전, 고구마전  부치는 요령**

1,고구마는 일정한 두께로 썰어서 연한 소금물에 담갔다가 꺼내어 밀가루를 묻히고 부친다.
그래야 부서지지 않고 간도 적당히 베어 맛있다.
2, 연근은 약간의 소금과 식촛물에 담궈 아린맛을 제거하고 난 뒤
밀가루를 묻히되 여분은 탁탁 털며 모두 털어내고 나서 반죽을 묻혀 지져낸다.
한번 살짝 데쳐내어 전을 부쳐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 팬 달구기& 깔끔하게 부쳐내는 요령**

1, 푸라이팬을 바싹 달구어 기름을 넉넉히 부어서 팬 정리를 하고 나서 전을 부친다.
2,기름을 말끔하게 닦아내고 새 기름을 부어 다시 팬을 달궈서 재료를 넣고 부친다.
3, 이때는 기름을 적게 넣고 부쳐야 달걀물이 부풀어 오르지 않고 모양이 매끈하다.




**표고버섯전 부치는 요령**

1, 표고버섯 불리기
찬물에 2시간 정도 담가 불린 뒤 꼭지를 떼고 물기를 눌러 짠다.
표고버섯은 찬물에 오래 불려서 사용해야 향이 그대로 남아 있어 맛있다.
그러니 미지근한 물이나 뜨거운 물은 가급적 피한다.
2, 표고버섯 간하기
표고버섯에 소금, 참기름,마늘즙을 넣고 주물러 간이 고루 베도록 한뒤
둥근 커터로 가장자리의 오목한 부분을 찍어내 평평하게 만들어서 부친다.
작은 표고버섯은 칼등으로 두드려 평평하게 편다.
3, 전 지지기
간이 배면 표고버섯의 배쪽에 밀가루를 가볍게 묻혀서 털어내고, 밀가루 묻힌 쪽에만
달걀물을 묻혀서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타지 않도록 지진뒤 뒤집어서 버섯의 갓 부분을 지진다.





** 생선전 부치는 요령**

1, 동태전 등 생선전은 연한 소금물에 1시간 정도 담구었다가 물기를 제거하고
부쳐야 부서지지 않고 모양이 예쁘다.
2 생선살 밑간하기:
소금, 화이트후춧가루로 먼저 버무리고 나서 생선살에 고루 뿌려준다.
3, 전 지지기:
생선살에 간이 충분히 배면 마른 밀가루를 가볍게 묻히고 여분의 가루는 털어낸다.
달걀물에 담갔다가 건져내어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약한 불로 노릇하게 지진다.
한쪽을 완전히 익히고 나서 뒤집기를 한다.

**배추전& 부추전 부치는 요령**

1, 배추의 줄기 부분은 방망이로 자근자근 두드려 부드럽게 해준다.
2, 부추전 부칠때는 가급적 두께를 얇게 부쳐야 맛있다.
3, 반죽은 부추가 서로 달라붙을 정도로 조금만 사용하도록 한다.
4, 부친전은 서로 겹치치 않도록 펼쳐놓아 찬공기에서 급냉시켜 두면 색깔도 곱고 맛있다.







* 동그랑땡& 육전 부치는 요령**

1, 두부 으깨기
두부는 으깨어 행주로 싸서 물기를 완전히 꼭 짠다.

2,소재료 반죽하기
양파는 다지고 , 볼에 두부와 다진 쇠고기, 다진마늘, 후추, 소금,참기름을 넣어
고루 섞어서 주물러 한덩어리가 되도록 끈기 있게 반죽한다.
3, 일정한 양을 손에 잡고 동그랗게 모양을 만든다.
4, 팬을 달구어 약한 불로 조절하여 앞뒤로 지져낸다.
5, 육전은 미리 고기를 자근자근 두드려 밑간을 해둬야 고기가 질기지 않아 부드럽다.
이때 배즙을 살짝 뿌려주면 연하고 맛있는 전이 된다.

6, 부칠때는 숟가락으로 가장자리를 매끈하게 톡톡 안쪽으로 집어넣으면서
동그란 모양을 만들면  쉽다 아니면 손으로 동그랑땡을 잡아서
후라이팬 바닥에 둥글리기를 하면서 부쳐도 됩니다.
이렇게 하면 위 사진처럼 울퉁불퉁하지 않고 아주 모양이 매끈하게 잘 나옵니다.

명절 후 남은전은 1회분씩 팩에 담아 냉동보관
생선까스,김치전골, 등 활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 뷰 포토베스트 & 다음 뷰  메인 감사합니다.

혹시 이웃에 혼자 지내는 분들이 계시면 찾아보는 명절이 되었으면 합니다.
만든 음식들 나눠 먹으면 행복이 두배`~~~ㅎㅎㅎ

스크랩은  여기 콕==
http://blog.daum.net/solocook/16888539
http://blog.naver.com/007crr/80115254194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임돼지달려 2010.02.14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두 해본적없는데 이걸보구 해보거 싶은용기가생기네 감사여 ~오널 댓글도 첨달아봐요 좋은정보에 감동이여

  3. 앞산꼭지 2010.02.14 08: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품 부침개에 설 향내가 솔솔 납니다.

    비바리님, 암튼 설 잘 쇠시고, 늘 건강하기길
    그리고 건필하시길 기원합니다.

  4. 원 디 2010.02.14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나겠어요 ㅠ
    비바리님의 미래 남편분은 매일 왕의 수랏상을 접하겠는걸효~ 히힛 - ^ ^

  5. 루비™ 2010.02.15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빠서 이 포스트도 못 보고 전을 부쳤네요..
    스크랩해 두었다가 다음 명절 때엔 더 잘 해봐야겠어요...감사...

  6. leedam 2010.02.15 1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걸 보고갔어야 한번 만드는데 내년이나 만들어야겠다는 ㅎㅎㅎ

  7. 신짱 2010.02.16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깔끔하네요!

  8. 고구미 2010.02.16 2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저리 예쁘게도 전을 부칠까요....흠...
    내가 한건 다 부서지고 타고 .... 불량 아줌마 반성하고 갑니다...

  9. mami5 2010.02.23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고~요건 또 언제 부친겨~~^^*
    명절전날 부쳤구만유~~ㅎㅎㅎ

  10. 보기다 2010.09.16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종류가 겁나게 많네요~
    고향집은 다섯가지 정도 되는 듯 한데..
    올해는 준비부터 부치는 것까지 제가 다 해야겠습니다ㅎㅎ

  11. 더공 2011.01.29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저 고운 색깔하며..
    저는 아무리 부쳐도 자꾸 기름에 거품이 생기는 것 같던데...
    기름을 조금 붓고 부쳐야 하는군요... ^^

  12. Oneiric Rider 2011.01.29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 전이 너무 맛깔나게 생겼네요~^^

  13. 디나미데 2011.01.29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명절의 부침전 요리 종결자가 되셨군요. ^^

    • 비바리 2011.01.29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디나미데님 설장은 다 보셨는지요?
      나물같은것은 차차 봐야할것이고
      우선 급한 고기나 생선류는 보신듯 하네요.
      반가워요

  14. Phoebe Chung 2011.01.29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건 지난 명절때 본거 또 내셨네요. 뎁혀 먹을까요? 하하하
    명절음식은 여기와서 배워야 깔끔하고 이쁘게 만들겟어요.

  15. 하늘을달려라 2011.01.30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나게 많이도 부치셨네요 ㅋ
    저도 이따가 굴전이나 부쳐서 요렇게 포스팅 해봐야겠어요 ㅋ
    많이많이 배우고 갑니다^^

  16. 칼스버그 2011.01.30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도 좋고 음식 솜씨도 좋으니...
    그냥 ..
    브라보~~~이네요...^^;;

  17. 역기드는그녀 2011.01.30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좋은 떡이 먹기에도 좋다고...
    색깔도 이쁘고 깔끔해서 한개 집어먹고 싶네요 ^^
    잘 배우고 갑니다 ^^

  18. 푸른가람(碧河) 2011.01.30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뿌게 부치셨네요.
    저는 집에 딸이 없어서..
    한 십년전에는 어머니 도와서 명절때면 전을 부치던 기억이 나네요. ㅋ
    어머니가 소질이 있다며 칭찬하시던..ㅋㅋㅋ

    • 비바리 2011.02.02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항..그러셨군요.
      딸들 없는집에는 아들들이 어머니 잘
      도와드려야 해용..
      푸른가람님은 세심하게 요리도 잘 하실것 같아요.
      명절 잘 보내시구요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19. 후니훈의모험 2011.01.31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거걱......

    이렇게 예쁜 부침개는 처음보는거 같아요
    막상 설이 다가오고는 있지만 별로 체감은 못했는데
    비바리님의 음식을 보니 정말 설이 다가온거같네요
    근데 이걸로 전골도 가능한가봐요??
    으흠...궁금해지는데요 또 어떤 멋진 요리가 나올런지 ^^
    항상 대단하시다는 말밖에는 나오지않습니다

    • 비바리 2011.02.02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으로 전골 하기 엄청 쉬워요..
      아주 간단합니다.
      간을 따로 할 필요도 없어요
      빙 돌려담아 물 붓고 끓이기만 하면 되거든요.
      야채들 더 넣어주시구요..

  20. yakida 2011.01.31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색이 이쁘게 나왔네요..^^
    저희어머니는 이쁜색을 위해 반죽할때 꼭 치자물(치자를 우린물..)을 사용하십니다.
    그렇게하면 반죽이 아주..노랗게 먹음직 스럽게 나와요..^^
    또...연근속에 다진고기한번넣어보세요..그것도 나름 색다르고 맛나요^^

    • 비바리 2011.02.02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치자물 사용하면 색감이 곱지요?
      계란 고를때도 신선한 계란으로 잘
      고르면 굳이 치자물 사용하지 않아도 되세요.
      그러기가 어렵지만요..
      즐거운 명절 되세요.

  21. 유리사막 2011.02.02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어쩜.. 저 많은 전들이 하나 같이 다 깔끔하고 맛있어 보여요^^
    특히 표고버섯전!! 너무 맛있겠는 걸요~>_<

    아참!
    비바리님. 설 연휴 행복하게 보내세요^^*

    • 비바리 2011.02.02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호~~~
      냥이님..전은 정말 어려워요.
      하다보면 모양이 예쁘게 안나오는 경우가 많지요
      후라이팬이 좋아야 하고
      기름을 듬뿍 발라 뜨겁게 달궈
      질을 잘 들여놔야 한답니다.
      명절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