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에 번쩍 뜨이는 예쁜새를 발견!
마침 쉬는 날이라 이른새벽 케이티엑스를 타고 달렸다.
이것도 중독이면 중독이리라..
수많은 남성 진사님들 (대포부대) 들 틈에 끼어
헝그리망원으로 용감무쌍하게 전투태세 돌입...
드디어 만났고
담아온 귀한 작품들...

갔노라
만났노라
찍었노라
왔노라~

움화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을 크게 경계하지도 않는다.
날아오고.날아오고.또 날아오고..

첫 행동으로 자리를 잡고 않으면 꼬리를 활짝활짝 펼치면서 움직인다.
아주 예뻐 죽갔으~~

꼬리가 마치 진한 주황색 부채 모양이다.
생김이 독특하다.
이렇게 꼬리가 예쁜 새는 또 처음일세그랴..
긴꼬리딱새라고 희귀종인 새를 작년에 처음 촬영해봤는데
그때의 감흥처럼 이번에도 정말 가슴이 뛰고 두근거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 옷을 입고 뛰어보자 폴짝~~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앗~~
이번엔 너무 가까운 당신..


600mm 대포 진사님들은 뒤로 물러 나야만 했던
매우매우 가까운 거리~~

이럴때는 헝그리망원이 왜이리 고마운지 모른다.
내혼자 신나게 다다다.연사샷을 날려본다.
흐흐흐`~~

올해는 이런색감의 한복이나 의상은 어떨까?
참으로 한국적인 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레를 잡아 먹는 것을 목격할 수가 있었다.
부리에 흙이 잔뜩 묻어 있는것 보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아오르려는 순간 포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착지 하는 순간 포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사님네들 이런 포즈는 워때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얌전히 앉아 있는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류도감에서는 볼 수 없는 귀한 새이다.

첫 발견자가 가명을 붙였다.
부채꼬리바위딱새라고,,,,

비싼 케이티엑스 타고 택시 타고 물어 물어 돌고 돌아 찾아갔던 출사였다.
으`~~경비가 대체 얼만겨..

그래도 귀한 새를 만났고 무사히 촬영하고 돌아오는 길은
많이 행복하였다..추위에 오들오들 죙일 떨었던지라 케이티엑스 타고
돌아오는 그 짧은 시간에 아주 푹 골아떨어져버렸던 어제...
부채꼬리딱새야..다음에는 예쁜 색시와 함께 오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리가 독특한 부채꼬리바위딱새  다음 뷰 포토베스트 감사합니다.

추천해 주시고 댓글 남겨주시는 모든 님들 감사합니다.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사진&여행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녁노을* 2010.03.09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너무 멋집니다. ㅎㅎ

    잘 보고 가요.

  3. Sun'A 2010.03.09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가 너무너무 이쁘네요~~
    집에서 키우고 싶을만큼..^^
    출사를 멀리 다녀오셨군요~
    덕분에 이렇게 멋진구경 감사해요..
    점심식사 맛있게 하시고~
    여기 따뜻한 커피한잔~ㅋㅋ

  4. 자 운 영 2010.03.09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런새 처음구경 했네요
    비바리님도 이쁘게 잘 담으셨네요^^

    점심 시간이네요 맛난점심도 드시고요^^

    • 비바리 2010.03.09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서히..헝그리망원의 한계를 느껴가고 있답니다.
      600미리 대포로 담은것과 비교해보면..으~~~
      지름신..요거이..문제에요..

  5. mami5 2010.03.09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어젠 요것 보러 다녀오셨나보네요.ㅎㅎ
    꼬리가 특이한 부채꼬리바위딱새~~
    귀한새로군요..^^
    넘 귀엽고 이쁘다..^^

  6. 달려라꼴찌 2010.03.09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채꼬리의 자태가 곱게 차려입은 한복 치마같습니다 ^^

  7. 짧은이야기 2010.03.09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친구를 만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하셨군요. 그래도 이 친구가 멋진 포즈를 많이 취해주었네요. ^__^
    꼬리 부분이 마치 염색한 것처럼 신기해요. 정말 신기하고 예쁜 새들이 많아요.

  8. 해피아름드리 2010.03.09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헝그리 망원...동지네요^^
    근데...기차를 타고 가야 만날 수 있는 녀석인가요???

  9. 산들강 2010.03.09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보다 먼저...
    제가 찜했던 새인데 정말 한국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한복으로도 잘 어울리겠습니다.

  10. Zorro 2010.03.09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정말 앙증맞게 생겼어요^^
    폴짝 뛰는 모습이 넘 귀엽다는~ㅎㅎ

  11. 홍천댁이윤영 2010.03.09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류도감에도 없는 귀한 새를 보셨네요.. 꼬리가 정말 희한하니 예뻐요^^

  12. pennpenn 2010.03.09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리가 참 예쁩니다.

  13. 옥이 2010.03.09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채꼬리 흔들면서 날아가는 것 같아요~~
    꽃샘추위속에 감기 조심하시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14. yureka01 2010.03.09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리 깃털과 잘 어울리는 이뿐새군요 ~~~~

  15. 루비™ 2010.03.09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리 깃털이 정말 이쁘네요..
    부태꼬리바위딱새...
    이렇게 어려운 이름도 다 아시궁...
    비바리님은 새박사..

  16. leedam 2010.03.09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캬캬~!!! 역쉬 포스팅이 좋으니 포토베스트 당첨이네요 ㅎㅎㅎㅎㅎ 부러워라~~~ㅎㅎㅎ
    고생하셨어요 ^^

  17. 오지코리아 2010.03.09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이 아예 잘못지어졌네요.
    빨간부채는 무당이 쓰는거라 '무당부채꼬리 바위딱새'..ㅋㅋ

    렌즈 지르시게요.
    지금도 괜찮은거 같은데...
    천만냥이나 들여서 600미리 질러 남는게 있을라나..
    이참에 아예 큰거한장 들여서 1200미리로 땡겨버리시던가..ㅋㅋ

  18. 워크뷰 2010.03.10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가 이쁘요^^

  19. takii 2010.03.10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수목원을 가보고 그간 연이 닿지 않아 가보질 못했는데 이렇게 비바리님을 통해 소식을 듣습니다. 새가 아주 귀엽습니다. 꼬리가 인상적이네요^^

  20. 달빛사랑/한홍섭 2010.03.10 1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채꼬리가 협조를 잘해줬군요
    저는 덕유산 양진이 만나고 늦게도착했더니
    너무 비협조적 이여서 다시한번 가야겠습니다

  21. 젠틀맨 윤재곤 2010.03.17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부채꼬리바위딱새의 꼬리가 정말 깃털의 부채 모양으로 멋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