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은 5대가 살아가는 이야기가 담긴 가족카페에 대한 소개를 할까 합니다.
새벽에 눈을 뜨면 우선 가족카페의 문을 열면서 시작합니다.
저 혼자 이렇게 객지에 나와 있다보니
 어느집에 무슨 소식들이 올라왔는지 항상 궁금하거든요.

며칠째 모두들 바쁜지 방방마다 불이 모두 꺼져 있었는데
어느날 보니 아버지방에 불이 반딱반딱 켜 있었습니다.
어? 아버지께서 모처럼 글을 남기셨네?
하면서 클릭하여 보니..포복절도 요절복통 할만한 한 줄 글이 남겨져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어머니의 임플란트
오른쪽 아래 어금니3개 우선 기둥 세우고 담에 왼쪽2개 합이5개 착공하고
준공은 이마  한달포반 이상 걸릴걸로 예상.....


오마나..오마나..저는 처음에는 무슨말인가 하였습니다.
글 제목이 아니었다면 집에 무슨 대공사를 하나 싶었지요..
어머니의 임플란트 소식을 아버지방에 게시하신겁니다.
아부지에게 이런 면도 계셨나 싶어서 정말 많이 웃었고 여동생에게 바로 전화를 했더니

기이``? 혼번 가봐사키여..(그렇습니까? 카페에 한번 가봐야겠어요)
우리 아부지 대게 웃겸쪄양? 어머니 임플란트 허는 모양이우다~~
(아부지께서 재미있게 글을 쓰십니다..어머니께서 임플란트를 하시는가 봅니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73세인 아부지께서는 약 3년전 마을회관에서 해주는 컴퓨터 교실에 등록하셨고
잠시 배우셨다고 합니다. 비농철에 아주 잠깐 배우신게 다인데
마침 잘 되었다 싶어  큰남동생이  시간 짬짬이 자판연습이나 하시라고
회사에 있는 안쓰는 중고컴을 하나 설치해 드렸나 보드라구요..
가족카페는 그 이전에 개설되어 있었고 6남매들 밑으로 조카들이 주루룩..생겨나고
그 조카들 중 둘이나 장가를 가드니 또 그에 자식들을 얻으매 우리집은 졸지에 5대가 사는 집이 되었습니다
곧 100세를 바라보시는 할머니께서도 살아 계시니 말이죠.
가족 알림방에나 아버지의 방에 종종 안부글을 남겨 주시는데 몇가지 퍼왔어요..


가족알림방에 남겨진 아버지의 글들

얘들아 우리 택이가 醫師 시험에 合格했단다
이런 즐거운 경사에 우리모두 축하해주자,-외손자가 의사시험 합격소식에 남긴 축하의 글
(큰언니네 작은아들이 육사 출신이지만 몸에 지병이 찾아와 결국 복귀 못하고 제대하였는데
의과대학원 진학하여
병마와 싸우면서 공부하여 올해 의사시험 합격하고 서울보훈병원으로 인턴과정 들어감...
암은 이미 사라졌고 작년에 장가가서 득남까지 하였음.. 세상에 기적이라는 것도 있구나 하고 체험한 사건..)

증손녀의 출생을 축하하며 작명을 해봤는데 맘에들지 모르겠다
1. 吳姃和. 姃娥. 姃姸. 2.吳知姸. 知娥. 知和. 姃은 단정할정. 娥는 예쁠아. 和는 화목할화.
知는 알지. 姸은 예쁠연.  그중에 맘에드는것 있음  골라서 불러보라.
 (증손녀 출생 축하하며 작명까지 손수하심)

옹아리 하던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초등교 졸업이라 진우야 정현아 지혁아 너희는 이제야 겨우
 첫 걸음마를 시작 했을뿐이다,어려서 열심히 배우지 않으면 늙어서는 아는바가 없어서
쓸모없는 인간이 된다는것 명심 해주기 바란다,오늘 졸업식에 참석 하려 했지마는
일기가 앞을 가로막아 미안하게 됬구나
(손자들 졸업축하 메세지.. 손자 셋이 초등졸업과 동시에 중학생이 됨...)

어느새 일년이란 세월이 후다닥 지났구나 교육원에 등록한지가 얻그제 같은데 .....
싸늘한 날씨에 고생하면서 축하해줘서 고맙구나 까운입고 사각모자쓰고 사진도찍고.....
지난2월13일 제주대학 국제교류센터에서 제5기 유학지도자과정 수료식이있었다.
날씨도맵고 차가운데 어머니와 진우아범 용우아범어멈 참석했다가 용우네는 직장관계로 조금일찍
 가버리고 진우아범은
카메라들고 기념사진 촬영도 해줘서 다들 고맙게 생각한다.
용우어멈꽃다발 향기가 지금도 향긋하다.고마웠다.
(평생교육원 수료하셨다는 소식과 아들 며느리에게 고맙다는 인사글을 남기심)


生覺이 바뀌면 行動이 바뀌고  行動이 바뀌면 習慣도 바뀌고
習慣을 바뀌면 人格도 바뀌고  人格을 바뀌면 運命도 바뀐다.
(나의 發言이라는 제목으로 남겨주신 글 )

이 글에 남겨진 김서방 댓글:
아버지!!! 멋진 말씀 감사 또 감사 드립니다. 항상 아버님의 기대에 부응하며 살아가는 사위 되겠습니다


孔夫子 誕降二五五八年 九月二十八日10時부터 우리 정의향교에서도 추기(공자님이태어난생일) 석전대제를
 제주특별자치도 의회의원이신
현우범 님을 초헌관으로모시고 봉행함에 할아버지도 집례라는
 헌관으로서 일반의식에서는 즉 사회자와같은역활을 담당해서 무사히 치루었단다
(석전대제(釋奠大祭)-띄워쓰기가 없으셔서 읽는데 어렵지만 가족들은 모두 만족함..


어린아이들 니빨빼고 하는말이 무근니랑 돌아가곡 새니랑 돌아오라,,,하드시 무근해는 지금쯤 대서양을
 건너가고 있겟지 ...
戊子己丑은 霹靂火(벽력화)로 우리나라에서는 크나큰 禍(화)가 있었으니
 盧(노) 金(김)두 전직대통령의 서거와 김수환 추기경의 서거와
대형화재등의 그것이었고
庚寅 辛卯는 松柏木(송백목)으로 송백은 한겨울에도 잎이 지지않은 꿋꿋함이 있듯 새희망이 싹트듯
화창하게 될것이니 우리가족 모두들 건강과행운을 빌어마지 않는다.
 (2천10년 양력 1월 1일 경인년새아침 이라는 제목으로 남기신 새해인사글)

**
가끔  한문을 쓰시니 손자들이 글 뜻을 잘 몰라 할아버지 머리 아포요..무슨말인지.,
해석 부탁요..이러면 또 그 아래 답글로 모두 말뜻을 풀어 주시기도 합니다.

일일이 안부전화 하기도 벅찬 세상이다 보니 가족카페는 이렇게 한 자리에서
가족들의 근황들을 볼 수 있어서 참 좋은것 같습니다.
특히 어린 조카들이 할아버지와 대화가 가능하니 매우 좋다는 반응이고.
나는 역시 요리며 취미가 사진이다 보니 조카들 자연공부에 도움이 되라고
동물방을 따로 하나 만들어서 새사진이나 곤충사진들을 실어 줍니다.
갓 결혼한 질부& 올케들을 위해 요리코너도 함께 운영해  주고 있어요.


무엇보다도 연세 많으신  부모님의 농촌생활의 단조로움들을 가족카페라는 건전한 공간을 통하여
해소할 수 있고 5대가 살아가는  부모님과 가족들의 소식을 한눈에 살펴 볼 수 있어서 좋습니다.
근엄하기만 하고 때론 무서워 보였던 아부지..
카페를 통해 보여주시는 유함과 자상함..
게다가 유머러스함에 조카나 형제들 반응은 인기짱인거 있죠..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뽀글 2010.03.25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대단해요~ 컴퓨터도 하고 머리도 아프겠지만 그래도 손자들에게 좋은 공부가 되겠는데요^^

  2. 머 걍 2010.03.25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가족카페... 멋지겠는걸요.
    아버님께서 센스쟁이세요^^

  3. 원 디 2010.03.25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좋네요 -
    가족들간의 이야기가 가득할듯해요 :)

    • 비바리 2010.03.25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카들이 자주 들어와 주면 좋으나..
      한창 공부들 할때인지라..
      제가 주로 도배를 하지요..ㅎㅎㅎㅎ

      그래도..모두들 안부글을 남겨 주니 참 좋아요

  4. 유 레 카 2010.03.25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간의 소통의 장으로도 활용이 되는군요..보기 좋습니다^^

  5. 루비™ 2010.03.25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사랑이 물씬 풍겨나는 가족입니다.
    저희 친척들은 한참 전에 가족 카페를 열심히 운영했는데
    조카가 불의의 사고로 하늘나라로 가는 바람에
    카페도 와해되고 온가족의 얼굴에 웃음이 사라졌답니다..ㅠㅠ

    • 비바리 2010.03.25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도 언니 그렇게 가시고 나서 한동안 우울모드였어요
      그러나..슬픔도 모두 그곳에 적어 넣습니다.
      슬픔도 기쁨도 모두 가족들의 역사이니까요..

  6. 달려라꼴찌 2010.03.25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기 좋은 부러운 모습입니다 ^^

    • 비바리 2010.03.25 2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페 개설은 남동생이 해놓고 저에게
      모자 하나 씌워주드니 요즘은 뭐가 바쁜지
      통 모습안보이네요...
      그 모자도 뺏어 버릴까봐요.ㅋㅋㅋㅋ

  7. 펼쳐라 2010.03.25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려수다.

    아버님, 정말 멋지우다 예.
    저의 아버님과 연세가 얼추 비슷하신데,
    공부하신 건 오랜 한학이신데,
    컴을 다루시고 카페에 글 올리시는 건 '완전' 신식이라예.

    • 비바리 2010.03.25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얼마전 컴이 벼락맞아 뭐가 나가버렸다고 하시드라구요
      A/S불러서 고치셨나봐요..ㅎㅎ
      뉴스도 컴에서 보신다네요..
      아주 시골인지라 신문을 받아보지 않으셨거든요..

  8. 부지깽이 2010.03.25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근사하네요.
    비바리님의 사진이 왜 따뜻하게 느껴지나 했더니, 아마도 따뜻한 가족들 때문이기도 한가 봅니다.

    우리 친정 식구들은 좀 어려울것 같고, 우리 아이들과는 나중에 한 번 시도 해 보려고 합니다.

    날씨가 또 징징대네요.
    그래도 행복하세요.

    • 비바리 2010.03.2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머나..제 사진에서 그런 따뜻함이 있었나요?
      몰랐어요..
      가족간의 우애..정.은 정말 넘쳐서 탈이죠..
      무엇이든 나누고 주려하니까요..

      날씨 참..요상합니다.
      채소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농민들은 또 울상이네요..
      하우스 채소들은 통 안된다고 합니다.
      으`~~비야..고만..

  9. skypark박상순 2010.03.25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멋쟁이 아버님이시군요.
    참으로 보기좋은 모습입니다.^^

    • 비바리 2010.03.25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병대 출신이신 아버지..
      젊으셨을때 사진보면 참..잘 생기셨어요..
      제가 봐도..한눈에 반할 모습이시죠.
      지금은 완전 할아버지 다 되셨어요

      ㅎㅎㅎ

  10. *저녁노을* 2010.03.25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부럽습니다.
    부모님의 사랑이 보여서...

  11. 울릉갈매기 2010.03.25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잼나게 사시네요~^^
    저희식구들도 카페를 하나 만들어서
    하고 있는데 괜찮더라구요~^^
    살아가는 이야기 등등~~
    우리 어른보다 훨 나으신데요~
    아예 컴도 모르시는데요~ㅎㅎㅎ

    • 비바리 2010.03.25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가족카페 ..정말 괜찮아요..
      제가 여기저기 모두 한다고 ..
      여간 바쁜것이 아니랍니다.
      제 요리카페도 회원이 많은지라..

  12. mami5 2010.03.25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카페에 오손도손 이야기 꽃을 피우는 것두
    좋은 듯합니다..^^
    우리도 하나 만들면 좋겠는데..^^

  13. 비자림 2010.03.26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단하시다라는 말씀밖에는...
    비바리님의 부지런함과 지혜로움은 멋진 부모님 덕이셨군요. ^^
    5대...
    지금부터 우리도 3대 가족카페를???
    77세 되시는 우리 시아버님도 멋지시거든요. ㅎㅎㅎ
    헌데 제가 게을러서... 되려나???
    ㅋㅋㅋ

  14. rosemary 2010.03.26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만 그러시는게 아니라 가족 모두가 정말 부지런하시고 정이 많으신것 같아요
    5대가 함께하는 가족카페라.... 정말 근사해요 아버님을 비롯 모두 존경스럽군요

    • 비바리 2010.03.26 1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여간 초등학교때 부터 밭에 나가 일을 도왔으니까요.
      집안 설겆이며 청소 물길어오기..
      밥하기 몽땅 가족이 분담했어요..

  15. 웅이아뿌 2010.03.26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와 너무 보기 좋아요
    할아버님이 참여하시니까 더 좋아 보이는데요
    저도 할아버지 되면 글 남겨줘야지 ㅎㅎ

    잘 보았습니다.
    5대가 같이 공감하는 모습 넘 좋아요 ~~~

  16. 봉봉미소 2010.03.26 2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바리님, 참 보기드문 복된 가정의 모습입니다.
    얼마나 따뜻하고 향기로운지
    읽는 사람 까지도 감사한 생각이 드는군요.
    참 부럽습니다.
    옛날 조부모님 계실땐 못느꼈던
    화목,사랑,축복,같은 따뜻한 단어들이 떠오릅니다.
    비바리님께 감사. 건강하세요. 독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