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동냥으로 듣고 무조건 노루귀를 찾아 나선 월요일이었다.
오전에는 황사가 너무 심했고, 비라도 곧 내릴양으로 하늘이 잔뜩 웅크려 있어서
그냥저냥 시간을 흘려 보내다가 오후에 잠시 희미하게 하늘이 개이는지라 카메라 가방을
챙기고 나선길 이었다.
그래도 야산 숲 속에 들어가니 더욱 어두침침 하였고, 눈을 똥그랗고 뜨고  사방을 둘러 보고
숲 속 밑을 뒤져봐도 평생 보고 싶었던 그 노루귀라는 야생화는 좀처럼 눈에 뜨이질 않았다.
갑자기 무서움 마저 밀려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짐승도 나타날 것만 같고,
어디선가 불쑥 낯선 사람이 나타날 것만 같은 무서움이 순간 밀려왔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빈손으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았고,
계곡물을 가로질러 야산으로 좀 더  올라가 보라는 지인의 전화 안내를 받고 더
올라가  보기로 하였다.앞에 노오란  복수초가  하나 보였다
주변을 둘러보니  노오란 복수초가 아주 많이 올라오고 있었다.
복수초 군락지 같다.
허나 나의 목표는 오늘 복수초가 아닌 노루귀인지라 실망에 배고픔에 많이 지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수리나무 잎사귀가 깔린 바닥에 주저 앉아 잠시 쉬기로 하였다.
가지고간 커피를 따라 마시고 손으로 주변을 슥 헤쳐 보았다.
아`~순간 내 눈에 뭔가가 뜨였다..이게 혹시 노루귀?
너무도 작아서 눈에 보이지도 않을 정도의 그 무언가가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명 노루귀였다. 사진에서만 보았던 그 노루귀가.. 허나..갓 올라오는 봉오리였다.
좀 더 주변의 나뭇잎들을 헤쳐 보았다. 이번엔 조금 분홍색빛이 나는 노루귀가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것이라도 담아야겠다 싶어 카메라를 장착하고 담긴 하였는데
워낙이 날씨가 우중충한지라 후레쉬를 터뜨려야 했다.
나중에 여쭤보니 노루귀 찍을 때는 조리개를 바싹 조이고  후레쉬를 터트려야 
솜털까지 뽀송뽀송하게 다 나온다고 한다. 설명처럼 정말 갓 올라오는 모습은 솜털이 보송보송
노루 귀와 닮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털 나고 처음 마주 대하는 노루귀였다.
이녀석이 활짝 필려면 얼마나 있어야 하지? 그때 다시 찾아오리라 생각하면서

봉오리지만 그래도 얼마나  다행이랴 싶어 열심히 셔터를 눌렀다.

그렇게 어제 오후에 컴컴한 야산에서 2시간을 헤맨 끝에 드디어 노루귀를 만났다.
흥분되고 잊혀지지 않을 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루귀 / 미나리아재비과 , 꽃말/신뢰

잎이 나올때 약간 말려서 나오고 흰털이 돋은 모습이 노루의 귀와 닮았다 하여 노루귀라 불린다.

숲 속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 높이 6~12cm정도 ,

뿌리줄기의 많은 마디에서 잔뿌리가 사방으로 퍼진다

잎은 모두 뿌리에서 나오고 심장모양이며 3개로 갈라진다. 꽃은 보통 3~4월에 잎보다 먼저

분홍색 혹은 흰색으로 피며 열매는 6월에 익는다. 식물 전체를 8~9월에 채취하여 큰 종기를
치료하는 데 쓰며,  봄에 어린잎을 따서 나물로 먹기도 한다.
 전체를 약용으로 하며 한국·일본·우수리·아무르·사할린 등지에 분포한다 (우리식물도감 책  펌글)


노루귀를 보았으니 그 다음 나의 소원은 바람꽃을 만나는 일이다.
너도바람꽃, 변산바람꽃, 꿩의바람꽃, 홀아비바람꽃, 만주바람꽃 
그 아무것이나 꼭  만났으면 한다.
노루귀꽃이 사진으로는 제법 커 보이나 실제로 보면
성냥개비만 하다. 금방 올라올 때는 그보다 더  작다.
이렇게 작은 꽃인줄도 실제로  보고서야  처음 알았다.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오나 2008.03.04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답습니다.
    즐거운 하루 잘 보내셔요^^

  2. 온누리 2008.03.04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루귀 꽃이라
    정말 자연은 아름답단 말이 실감이 나누만 그려
    눈 치우다가 들어왔네..ㅎ

    • 비바리 2008.03.05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눈이 많이 왔다지요?
      여기도 눈이 내리긴 하였어요
      그야말로 펑펑 내렸어요.
      오후에 다 녹아버렸지만요.
      기분은 강아지 마냥 깡총깡총 좋았답니다.

  3. 길위에서있다. 2008.03.04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 새로운 거 배우게 가네요.^^

  4. 오드리햅번 2008.03.04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
    너무 이뻐요.
    꽃을 보니 봄은 봄인디..
    서울에는 함박눈이 내려요..

  5. 호박 2008.03.04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접사의 기술은 놀라워 놀라워^^
    활짝 핀 노루귀 사진도 나중에 올려주세욥~ 기대기대! 후훗~
    신기한 장면이라 추췐! 추췐! ㅋㅋㅋ

  6. dream 2008.03.04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진 앵글 입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되소서

  7. pennpenn 2008.03.04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아~~
    과연 노루귀를 귀신처럼 담았구려~~
    한 마디로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으니
    내 입을 다물게 해 주오~~

  8. JK 2008.03.04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루귀를 처음보는데 멋지게 담으셨네요. 활짝 핀 모습도 기대하겠습니다. ^^

  9. 시커먼풍선 2008.03.04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빛에 반사되어 하얀솜털에 꽃잎을 터트릴려구 하는 노루귀꽃이 이쁩니다..
    정말 잘 담으셨네요..
    활짝필때 저도 좀 불러주세요.(((((((((((((((((0......
    오늘 대구에 눈 내렸죠?,,,

    • 비바리 2008.03.05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풍선님 그날 함께 하였으면
      제가 그렇게나 무서워 하지 않았을것을~~~

      산속에 혼자 엎디어 있으니 쪼매 무섭더군요.
      뒤에서 누가 덮칠 수도 있을텐데....
      라는 생각이 얼핏 들었어요

      저..
      강심장 소유자였거든요..
      이제 보니 아닌가 봐요.
      ㅎㅎㅎ
      대구에도 어제 눈이 내렸답니다.

  10. im5855 2008.03.04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내리는날....봄을 재촉하는 꽃...그것도 첨보는...노루귀꽃....정말 예쁘군요
    촬영 할때 많이 기다렸을 듯.님의노고에감사!....

  11. dall-lee 2008.03.04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전 오대산에서 원없이 노루귀 구경하고 온 기억이 새롭네요...

  12. 쿨러 2008.03.04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십니다...
    정말 멋지게 담아오셨네요...
    주제를 한가지 정해놓고 온~ 산과 들을 찾아다닌 열정을 생각하니
    저절로 감탄의 박수가 나옵니다..

    다음에 대구 가면 꼭 비바리님 모시고 사진찍으러 가야겠습니다...
    도대체 저런건 어떻게 찍어야 하는건지 배우고 싶네요^^

    • 비바리 2008.03.05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에는 부전나비를 참 많이 담았어요
      그때마다 행운이 있었죠
      그래서 부전나비를 행운의 나비로 생각했었어요.
      아직 겨울티가 나는 자연인지라 곤충이나 야생화촬영이
      별로 없었을뿐..앞으로 기대 많이해주세요.
      ㅎㅎㅎ

      풍경도 좋지만,
      아기자기 접사도 많이 즐긴답니다.

  13. sogang 2008.03.04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노루귀를 만나셨군요.
    솜털이 반짝이게 참 예쁘게 잘 담으셨어요.

  14. 멜로요우 2008.03.05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음식만 만드시는 줄 알았는데.. ㅎㅎ
    이런 풀꽃들도 좋아하시는 그런 소박한 분이셨군요 ㅎㅎ
    저는 그동안 비바리님이 폭식가(?)라고 착각하고 있었는데...
    이런 소박함을 보니..미식가임에 틀림이 없네요 ㅎㅎ
    좋은 밤 되세요 ^^

    • 비바리 2008.03.05 0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하하 폭식가요?
      아직 때가 되지 않아 야생화와 곤충접사가 없었을뿐..
      다음 블러그에는 많지요,

      앞으로 기대 많이 해주십시오.
      오죽하면 제가 제 자신에게 자연과 바람났다 할라구요.
      ㅎㅎㅎ

  15. 우주인 2008.03.05 0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머리털나고 첨 봐요~~
    너무 귀엽당~~^^

    • 비바리 2008.03.05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진으로만 보다가 실제로는 처음입니다
      하여 일부러 찾아나선 길이었습니다.
      즐거운 나날들 되시고
      자주 오세요.

  16. 이그림 2008.03.05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했네요..난 보는게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