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 명이나물로 초무침을 만들어 봤어요
이름에서 알 수가 있듯이 "명이"란 "명을" 이어준다는 뜻이에요
명이는 산나물과에 속하는 나물로 울릉도에서만 자생하는울릉도의 효자나물입니다.
옛날 개척민 시디에 긴 겨울을 지나고 나면 식량이 모두 떨어져 굶주림에 시달리곤 했는데
눈이 녹기 시작하면서 모두가 산에 올라가 눈을 헤치며  솟아난 명이를 캐다가 삶아먹고
"명" 을 이었다 해서 "명이" 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었죠.
겨울철 눈속에서 자라난 명이나물은 봄철 입맛을 돋우는 나물로
향이 독특하고 비타민이 풍부해 봄이 오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불청객 춘곤증과 식욕부진을
이기는데 효과가 있어 봄식탁의 단골메뉴로 사랑을 받기도 합니다.
금방 잎이 피어버리는데 이것을 오래 두고 먹을려면
새콤달콤하게 장아찌를 만들어 두면 일년내 맛있는 명이나물을 드실 수 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재료: 명이나물 2팩, 느타리버섯 1줌
          양념: 초고추장 2큰술, 고춧가루 1작은술, 깨소금, 청국장가루 1작은술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명이나물과 느타리버섯은 팔팔 끓는 소금물에 삶아 찬물에 헹궈 겉껍질을 벗겨
깨끗하게 준비하고 길이로 반 자른다 (너무 길면 먹기 곤란하므로)
느타리는 굵으면 길이로 쪽쪽 찢는다.

2, 볼에 재료를 담고 분량의 양념으로 조물조물 무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고추장으로만 살짝 버무려도 맛있고
갖은 된장양념에 버무려도 맛있어요.
아니면 데친 그대로 된장이나 초장에 찍어 드셔도 되구요
이번에 무칠때는 청국장가루를 살짝 넣어봤는데 괜찮았어요

초고추장은 시판용 사용하셔도 됩니다.
거기에 추가양념만 살짝 해주시면 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릉도에서 건너와서인지 한 팩에 2천원 하드라구요
다른 나물에 비하면 비싼편이긴 하지만 이때 아니면 제맛을 못보는지라
2팩 사다가 집에 있던 느타리 넣고 조물조물 무쳤어요.
초무침에는 참기름을 쓰니 안쓰니 말들 하는데 저는 안 넣고 깨끗한 맛으로 먹었습니다.
참고 바랍니다.^^*
스크랩-- http://blog.daum.net/solocook/15027418

Posted by 비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피오나 2008.04.05 0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이나물이 원래 귀한 음식이란 말은 많이 들어 봤어요..
    한식집에 가면 나오는 음식이던데..

    • 비바리 2008.04.05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아주 귀해요
      2팩 4천원 사다가 무쳐봐야 한접시 밖에 안나와요
      그러니 장사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평상시에 손님상에 내놓기 힘든 나물이죠.

  3. dream 2008.04.05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식사 반찬으로 잘 먹고 갑니다

  4. 러브체인 2008.04.05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앙? 제가 먹어봤던 명이나물은 깻잎처럼 잎이었는데 저렇게 생긴것도 있네요?
    맛이 마늘과 흡사 하더라구여..
    저는 일식집에서 회를 싸먹었는데 얼마나 맛있던지..^^
    아웅 침고여용..^^

  5. 나먹통 2008.04.05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이 나물 ?
    쌩판 첨 들어보는 나물 이름이눼요이
    어찌키 보머 미나리같기두 하구...또 어찌키 보머 옷나무 순 같기두 한거이
    맛은 씁쓸할것 같은...

  6. dall-lee 2008.04.05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릉도 갔을 때 참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7. como 2008.04.05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일어났는데...

    갖구가도 되요?ㅎㅎ

    즐거운 주말 맞으세요. 비바리님~~^^

  8. 『토토』 2008.04.05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처럼 생겨서 저는 구분도 못하겠군요^^
    솜씨좋은 비바리님의 반찬은 언제나
    깔끔하고 군침돌게 하네요^^
    즐건 주말 되세요.
    (아~~ 경주가고 싶도록 이쁜 장면들 많이 담아오셨더군요.
    결혼하기 전엔 경주가 놀이터였을 정도로 당일치기로 자주 다녔던 곳인데...)

    • 비바리 2008.04.06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주도에서 나는 나물인
      '양애"랑 아주 비슷해요
      파는 꼬리가 긴데
      명이나물은 손가락보다 조금 더 길거든요
      달착하고 아주 맛있습니다.

  9. 시커먼풍선 2008.04.05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무침 처럼 보이네요...
    울릉도에서만 자생하는 나물이라....
    귀하고 비쌀듯 합니다...
    맛이 파무침 맛일까?.,,

  10. zzip 2008.04.05 1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이나물 처음 들어봤네요.
    파랑 똑같이 생겼어요..
    맛있을 것 같아요.^^

  11. 봄날 2008.04.05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그럽게 보이는
    봄나물이네요
    고운밤 보네셔요
    봄날

  12. 멜로요우 2008.04.05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약간 저려오는 역사를 가진 명이나물이군요 ^^

  13. 소나기♪ 2008.04.06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아찌 엄청 좋아합니다.^^
    무 고추 양파 매실 콩잎 등등.. 무장아찌를 참기름에 고추장과 솔솔 비비면 ^^
    밥도둑이죠.^^
    비바리님 책을 하나 쓰셔도 될듯하십니다.

  14. 한스 2008.04.06 0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맛이 끝내주겠는데요..^^
    다른 블로그지만 자주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많이 배우고 가요..!!

  15. 2008.04.06 0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왕비 2008.04.06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젠 나들이갔다와서 피곤해서 이제 보았네요..
    이런건 처음봅니다...
    명이나물은...;;
    먹어보고싶어요~~ㅎ

  17. 호박 2008.04.06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이라는 나물이 꼭 쪽파처럼 생겼네욤 <--- 무식한겨^^?

    입가에 침이 싸악~ 고입니다용.. 추릅추릅(^ㅠ^)
    역시 늦은밤엔 요리블록은 오면 안뎌~ 안뎌~ 흑!
    (밤11시53분) ㅡ,,ㅡ

    이만 자러가야겠어염.. 더 보고있다가는 결국 냉장고를 뒤지고있을께 뻔하니껭!
    비바리님두 좋은꿈 꾸세욘~ 꾸벅!

  18. 2008.04.07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9. 김천령 2008.04.07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정말 많은 음식들을 보게 되네요.
    나름한 봄에 딱이겠네요.
    즐거운 한 주 되시길 바랍니다.

  20. 신축복 2008.04.08 1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느끼는 거지만 맨날 다음만 해서 그런지 티스토리는 좀 어색합니다.^^
    명이나물이란걸 비바리 님의 블로그에서 첨 알았어요.
    시장가면 있는지 잘 살펴 봐야겠어요.

    이젠 덥기까지하는 4월 2째주 더욱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라며..이만..총..총..

  21. 박혜진 2008.04.20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이나물은 울릉도에서는 메이라고 불리웁니다, 산마늘이라고도 하구요
    잎이 나오기전의 것을 뿔메이라고 하는데 데쳐서 먹어도 맛있고 비바리님처럼 새콤달콤
    무쳐먹어도 넘 맛있구요, 잎이 나오고나서 채취하는건 간장,설탕,소금,식초,물을 혼합
    해서 넣어 팔팔 끓인후 명이지를 담아먹는데 이건 입맛 없을때 쌈으로 걍 먹기도 좋고
    특히 고기 먹을때 먹음 궁합도 딱이고, 맛도 일품입니다.
    울 집이 울릉도라서 지금 명이철이랑 한창 명이지를 담그고 있어요. 맛이 궁금하신 분은
    연락주세요 054-791-6212